광화문

와우~ 너무 멋진데~
광화문이 광장으로 바뀐후에 처음으로 가봤습니다. 전철 한번이면 가는 곳이지만 방문까지 생각보다 오래걸렸네요. 사진기 하나 들고 광화문 광장에서 사진찍고 돌아다니니 중국인인지 일본인인지 똑같은 관광객이 되더군요. 사실 카메라 들고 광화문 주변 돌아다니면서 안내원들에게 가장 많이 들은 인사가 "곤니찌와~"였습니다. 안녕하세요~가 더 좋은데 말입니다. 외국인에게 인사하기 광고 많이 나오던데 그것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광화문
광장이 만들어지기 전에는 버스타고, 또는 약속때문에 나와서 도로 한가운데 있는 세종대왕과 이순신장군의 동상을 보긴 봤는데 이렇게 가까이에서 직접 보게 된 것은 처음입니다. 생각보다 크고 높더군요. 아래 사진을 보면 이순신장군님의 동상이 어느정도 크기인지 아실 수 있을 듯합니다. 상당히 크고 높더군요. 어렸을 때부터 존경하는 위인이었던 이순신장군님과 세종대왕님의 동상을 직접 보는 것은 기분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서울의 관광 명소 광화문

광장에서 바라보는 서울 종로의 모습은 서울의 집약이라고 할 수 있을정도로 빌딩과 많은 차량을 볼 수 있었습니다. 동남아시아나 다른 나라에서도 이렇게 번화한 모습을 보기란 쉽지 않죠. 높고 전부 다른 모습의 빌딩, 줄지어 돌아다니는 경찰, 깨끗한 옷차림의 시민들, 분수가 나오는 넓은 중앙 인도... 상당히 멋진 모습이었습니다. 서울에 살지 않는 저는 이런 모습 보면 그냥 "우와~~"합니다.

광화문이 들어간 모든 노래를 기억해 내고 흥얼 거립니다. 이문세의 노래 "눈 내리는 광화문 그곳에 이렇게 다시 찾아와요~~~" 부터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리 다시 만나요~" 이런 노래까지 저절로 나옵니다. 지나가는 사람도 많고, 저 처럼 관광객도 많고 좋습니다~

다만 광화문 광장은 주변 차량이 관광객을 보는 시선 때문에 다소 불편하기도 했습니다. 광장 내부도 시원시원한 느낌보다는 어딘지 모르게 복잡하고, 차량 사이에 끼어 있는 듯한 어딘가 모르게 어수선한 모습이기도 했습니다. 더군다나 광장이라기 보다는 중간 부분에는 잔디를 심어 놓고 그 주변으로 경찰들이 끊임없이 줄 지어서 워킹을 하고 있고, 광장 보다는 그냥 동상을 세우기 위한 공간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광화문 주변의 대사관들 전부 지방으로 이전시키면 안될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어쨌든 다소 부족해 보이는 광화문 광장이지만 그냥 일반 도로의 화단에 불과했던 공간이 이렇게 변한건 너무나 좋은 일입니다. 이렇게 하나하나 변해가는 모습에서 조만간 이곳이 전부 광장으로 변하는 상상을 해 봅니다. 최소한 광장이라고 하면 넓은 공간을 상상하게 만드는데 폭 30미터로는 광장이라고 보기엔 어렵잖아요. 외국인 관광 1순위 광화문~~


※ 매년 4월 28일은 충무공 탄신일 입니다. 올해 2011년은 466주년이 되는 해 입니다.
27일 28일 광화문 광장에서는 다채로운 기념행사가 펼쳐집니다.

광화문
전체적인 구조는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앞에는 이순신 장군님, 그리고 경복궁에 가까운 곳에는 황금색으로 만들어진 세종대왕님이 앉아 계십니다. 오른쪽에는 미국 대사관이 있고 그 옆에는 박물관 공사를 하는 듯 했습니다. 저는 세종대왕님이 황금색인지 몰랐거든요. 그 앞에서 사진 찍으시는 관광객들이 많으셔서 촬영하기는 살짝 어렵더군요.

광화문

사진찍으면서 이상하게 수평이 맞지 않는다 싶었는데 물길이 살짝 틀어져 있더군요. 무슨 이유인지는 모르겠는데 왜 수평, 수직으로 맞추지 않고 이렇게 각도를 틀어서 물길을 냈을까 하는 궁금증이 들었습니다.
광화문
광화문
광화문
광화문
광화문

아래 지도를 클릭해보시면 알겠지만 이곳의 교통편은 말 그대로 환상적이라고 할 정도로 편리합니다. 서울의 모든 버스가 지나갈 정도로 많은 버스가 운행되고 있고, 지하철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광장 출입시에 입장료는 없고, 24시간 개방된 곳이니 서울에 가시면 지나가는 차량도 보시고, 이순신 장군님도 보시고, 세종대왕님도 보시고, 서울 시민도 보시며 즐기시기 바랍니다. ^^*

HTTP://REDTOP.TISTORY.COM (C)더공
즐거운 하루 되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세종 이야기

     광화문 광장 세종 이야기 전시관

세종 이야기
광화문 새로 단장한 후로 가본건 처음이네요. 날씨도 따뜻하고, 하늘도 맑고 태양도 뜨거워서 바로 지하로 내려갔습니다. 전에 다른 분들 글 올라오는거 보면서 꼭 한번 가보고 싶었거든요. 어딘가 해서 뭔 해치 이야기쪽으로 들어갔는데 아니더군요. 해치이야기는 지하철 5호선 연결 통로와 화장실이 있기에 잠깐 들렀다가 세종대왕 동상이 있는 곳으로 갔습니다.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는 물줄기가 너무 많아서 가까기 다가가기 어려웠는데 세종대왕 주변은 시야가 뻥~ 뚫려서인지 사람으로 북적북적~ 일본, 중국, 태국 동남아시아 언어가 동시에 쏼라쏼라~ 입구가 어디인가 하고 살짝 돌아보니 동상 바로 뒤에 입구가 있네요. 지하에 있다고 해서 규모가 작은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규모가 크더군요.

내부에는 안내데스크가 많이 있습니다. 필요한 것이 있으면 바로바로 요청을 하시면 됩니다. 무료로 운영되는 전시관인데도 상당히 잘 꾸며져 있더군요. 입구에는 30여개의 LED패널에서 세종대왕의 업적과 애니메이션이 나오고, 좀 더 들어가면 한글도서관, 한글 갤러리, 과학, 역사, 문학, 군사, 한글창제등 여러가지 볼거리가 많습니다. 지루할 틈이 없이 휘리릭 둘러 볼 수 있게 잘 만들어져 있습니다.

계단이 불편하신 노약자 분들이시라면 옆쪽으로 가시면 엘레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이곳은 세종대왕님의 업적뿐만 아니라 도심의 주요 시설로 이어지는 통로 역할도 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세종문화회관 2층으로도 갈 수가 있게 만들어져 있습니다.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한글 도서관 책이 비치되어 있고, 그냥 의자에 앉고 싶으면 의자에 앉고, 나무 계단에 앉고 싶으면 나무 계단에 앉아서 책을 읽으면 됩니다. 나갈 때 책을 반납하면 되는 시스템으로 정말 잘 만들어 놨더군요. 시간이 많이 남는 분들은 이곳에서 앉아 책도 읽고, 휴식을 취하다 가셔도 될 듯 합니다. 다른 곳에 비해서 도서관이라 그런지 아주 조용합니다.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닭종이 "세종대왕 어가행렬 닥종이 인형 展" 전시회도 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귀엽고, 앙증맞게 만들었는지 보면 볼 수록 귀엽게 보이더라고요. 마음 같아서는 하나 집어다가 제 책상 옆에다 놓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습니다. 특히 두번째 우산 들고 있는 청년요~


세종 이야기

용상에 앉아 기념사진을 찍을 수도 있습니다. 아이들이나 연인끼리 오셔서 기념사진 한방씩 남기시면 좋은 추억으로 기억될 수 있겠습니다.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얼마전 디스커버리채널 호기심해결사에서 신기전(화차)에 대한 실험을 헀었죠.
"200발의 화살이 로켓을 달고 동시에 날아가 500m 밖의 적을 쓰러뜨렸다는 것이 진실인가?"를 실험했었는데 사실로 판명이 됐습니다. 물론 정확도는 많이 떨어졌지만 200여발의 화살이 불을 뿜으며 날아가는 모습은 정말 장관이었습니다. 외국에서도 한국의 화차에 대해서 상당히 궁금증이 많은가 봅니다.


세종 이야기
세종 이야기

세종이야기
관람료 : 무료
관람시간 : 10:30 ~ 22:30 (매주 월요일 휴관)
위치 :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로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지하, 세종문화회관 지하 2층


대중교통
전철 / 1호선 : 종각역. 3호선 : 경복궁역. 5호선 광화문역
버스 / 간선 103, 109, 150, 401, 402, 408, 606, 607, 700, 704, 706, 707
지선 1020, 1711, 7016, 7018, 7022, 7212
광역 1005-1, 1500, 5500-1, 550-2, 9000, 9401, 9703, 9710


공연안내

국악공연 / 매주 토요일, 일요일 14시, 16시

전시관에서는 휠체어, 유모차, 음성 안내기와 PDA 영상 안내기를 무료로 대여 받으실 수 있습니다. 음성 안내기는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5개국어의 언어를 지원 합니다. 매연 맡으시며 광화문 광장도 걸으시고, 지하로 내려가서 전시물도 보시고 하시면 아주 알찬 여행이 될 듯 합니다. 전시관이 가장 좋은 점은 온도가 항상 일정하다는 것이죠. 구경하시다 힘들고 지치실 때 살짝 내려가 보세요.

그럼 즐거운 세종이야기 관람 되세요~ ^^*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