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루 (鼓樓 구어루)

시간을 알 수 없었던 예전에 북과 종으로 시간을 알리던 일종의 시계탑입니다. 낮에는 북을 쳐서 알리고 밤에는 종을 쳐서 시간을 알렸던 곳이죠. 이곳의 특징은 고루와 종루로 불리우는 건물은1272년 건설되었으나 원.명이 교체되는 시기에 소실되고 1420년에 새롭게 건설된 것이 지금의 고루와 종루입니다.

꼭대기에 올라가면 베이징 시내를 한눈에 볼 수 있고, 후퉁의 골목을 내려다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건물 뒤쪽 후퉁투어를 하는쪽으로 가다보면 티켓을 구매할 수 있는데 고루와 종루 두개를 전부 볼 수 있는 가격은 30위안으로 비교적 저렴합니다.

굳이 올라가지 않아도 되지만 후퉁투어를 계획하고 있다면 잠시 짬을 내어 올라가 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두 건물 전부 올라갔다 내려와도 1시간이 안되니까 후다닥 볼 수 있습니다. 경치 감상이야 베이징을 돌아다니면서 지겹도록 하겠지만 그래도 위에서 내려다 보는 모습은 색다른 묘미를 줄 수 있습니다. 특히 여름철에 여행을 한다면 누각에 올라 시원한 바람을 맞아보는 것도 추천합니다.


 


베이징 여행하면서 하루에도 서너번씩 봐 왔던 고루. 매일 아침 이곳에서 길거리 음식을 사먹고, 저녁에는 할 일 없이 산책나왔던 기억이 새록새록난다. 스챠하이 입구에 있기 때문에 항상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곳이죠.



 

 

 

 

티켓을 사려면 후퉁투어 골목쪽으로 돌아가야된다. 이곳을 걷는 즐거움은 따로 있는데 베이징 중심 시내에서는 볼 수 없는 아기자기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전기를 이용한 버스가 다니고, 길 옆으로 자전거 길이 있고, 많은 외국인과 실 거주민들을 볼 수 있다.

재미있던 것은 오토바이는 전기 오토바이라 그런지 전에 왔을 때보다 훨씬 숨쉬기가 좋았다. 매연 냄새가 확 줄어들었다고 해야하나.. 단점이라면 소리가 적어서 오는지 안 오는지 알 수 없어서 가끔 뒤 돌아봤을 때 오토바이가 서 있어서 깜짝깜짝 놀라는 상황이 많았다.

 

 


고루에 올라가려면 이곳에서 티켓을 사야한다. 이곳 앞은 후퉁투어 하는 인력거 대기하는 광장이 있습니다. 또한 동네 주민들이 나와서 장기도 두고, 제기도 차는 그런 일상적인 모습도 볼 수 있는건 또 다른 여행의 즐거움입니다.


 

남쪽에 있는 건물이 고루고 북쪽에 있는 건물이 종루 입니다.





왼편에 보면 오픈시간과 실제로 북을 치는 시간을 알 수있다.
티켓 구매시간 : 09:00 ~ 16:30
티켓 가격 : 30위안(元)

고루와 종루 오픈시간은 09:00 ~ 17:00
고루에서 북 치는 시간은 09:30, 10:30, 11:30, 13:30, 14:30, 1530, 16:45 총 7회 북을 울리고 관람하면서 실제로 북을 치는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티켓 구매 완료~~
30위안으로 고루, 종루 두군데를 동시에 볼 수 있습니다. 한군데만 보고 싶다면 개별로도 구매가 가능한데 한곳 관람 비용은 20위안입니다.





이제는 일상이 되어버린 간단한 엑스레이 짐검사를 끝내고 올려다보니..
좀 만만치 않은 느낌이 든다. 살짝 불길한 느낌이랄까..





불길한 예상이 빗나가면 좋으련만...
결국 거의 수직으로 만들어진 계단을 올라와야 했다. 계단은 길지 않지만 각도가 상당하다. 실제로 보면 살짝 망설여지는 곳이다. 올라갈 때 내려갈 때는 난간을 꽉!!!
올라오던 외국인 할아버지는 연신 크레이지.. 크레이지..를 외치며 올라오신다.
그나마 짧아서 다행이었는데 그래도 직접 보면 오.. 젠장.. 이라는 말이 그냥 나온다.





올라가면 내부에 북이 있다.





북은 한개가 아니고 상당히 많이있다.
거의 북 박물관이라고 불러도 될만큼 많이 있다.






후퉁투어쪽(북쪽)은 볼 수가 없고 자금성 방향으로 볼 수 있는데 시야는 상당히 좋습니다. 그래도 베이징의 오밀조밀한 집들 사이로 보이는 작은 골목을 볼 수 있어서 좋고, 사람들 오가는 풍경도 여유롭다. 사진 오른편으로 스챠하이 지역인데 꼭 둘러보시기 바랍니다. 중앙에서 살짝 비켜난 곳이 제가 묵었던 호텔이 보이는군요. ^^
정면으로 경산공원의 탑이 보이고 왼편에 살짝 솟은 곳은 북해도와 향산의 봉우리까지 볼 수 있다.





내부에는 이렇게 작은 전시실도 마련이 되어 있습니다. 전시실이라기엔 다소 부족해 보이지만 그래도 한번 휙~ 둘러볼 수 있습니다.




여기를 또 내려가야 되다니...
그나마 양 방향으로 되어 있는게 다행이라고나 할까..



 


고루의 시야는 상당히 좋다. 빼어난 경치는 아니지만 올라온 보람을 느낄 정도로 시원하다. 이날 낮 온도가 30도가 넘었는데도 조금 높은 곳이라고 얼마나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던지 땀은 금방 식히고 에어컨 앞에 있는 느낌이 들 정도였다.


고루 내부 전경.
정면 큰 북을 중심으로 좌우로 쫙 펼쳐져 있다.

 

위치





고루 (鼓樓 구어루)
티켓 구매시간 : 09:00 ~ 16:30
티켓 가격 : 30위안(元)
오픈 09:00 ~ 17:00
고루에서 북 치는 시간은 09:30, 10:30, 11:30, 13:30, 14:30, 1530, 16:45

 

 

 

교통편
지하철 : 2호선 구러우다제(鼓樓大제 gulodajie) B출구에서 도보 15분.
버스 : 204, 107, 124,60, 5, 210 (정류장 : 鼓樓 구어루)

 

 

 

 

 



베이징 시안호텔
Beijing Xinyuan Inn

北京鑫园客栈酒店 (Běijīng xīnyuán kèzhà jiǔdiàn)


※ 지명은 될 수 있으면 중국어 표현이 가능하도록 적어 놓았습니다.

베이징을 여행하하기 전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장기투숙이 가능할 것, 샤워시설이 있을것, 가격이 싸야할 것, 아침식사가 나올것, 교통이 편리할 것.. 을 우선으로 했습니다. 전부 중요하지만 이중에서도 가장 중요하게 여긴것은 "가격"이었죠. 가격은 여행에서 가장 많은 지출을 하고, 결국 호텔비용 때문에 여행일정이 변경되는 불상사를 막고자 했습니다.

호텔예약사이트를 통해서 예약한 곳은 아래와 같습니다. 지난번 포스팅에서 여행사에 맡겼더니 터무니없이 비싼 호텔만 소개시켜주고, 싼곳 찾으려고만 한다고 비아냥거린 것에 발끈해서 전부 혼자 해결했죠. 찾으니 나오네요. 2성급이라고는 하지만 실제 한국 도심에 위치한 모텔보다 수준이 살짝 떨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중국의 호텔은 새로 지은 건물이 아니면 다소 낡은 것은 이해를하셔야 됩니다.

일박당 23000원. 1인객실, 화장실, 욕실이 딸린 방입니다. 시설은 그다지 좋지는 않지만 혼자서 씻고, 발 뻗고 잠만 푹 자면 되는 곳이라 괜찮습니다. 영어 가능한 종업원이 있다보니 지내는데는 어렵지 않았습니다.
 

호텔 이름: Beijing Xinyuan Inn

北京鑫园客栈酒店 (Běijīngxīnyuánkèzhàjiǔdiàn)

주소 : 21 Yandai Byway Xicheng, Beijing China‎

+86 10 6401 4753



위치를 보면 알겠지만 기가막힙니다.
바로 "
옌다이셰제 (烟袋斜街 yāndàixiéjiē)"와 "스챠하이 (什刹海 Shíchàhǎi)" 베이징의 후퉁, 그리고 "고루"와 "종루", 아래로 내려가면 "자금성"까지 거의 한묶음으로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시설이 그다지 좋지 않아서 인지 아니면 한국인이 많지 않은 곳이라 그런지는 몰라도 이곳에서 지내면서 한국인은 거의 찾아보기 힘들었습니다.


런닝맨 촬영장소였던 은정교 (银锭桥 yíndìngqiáo 인딩차오) 는 직선거리로 150미터 정도 떨어져 있고, 저녁이나 낮이나 북경 (北京 Běijīng 베이징)의 젊은 선남선녀와 외국인이 넘쳐나는 곳입니다.


시설 : ★★☆
언어 : 영어, 중국어
교통 : ★
★ (전철역은 1km, 버스는 바로 앞에 노선이 15개 이상 있음)
아침식사 : 제공
식사수준 : 샌드위치

※ 아침 식사는 가볍게 샌드위치와 커피한잔 하고, 바로 슬리퍼 상태로 호텔 밖 편의점이나 맥도널드에서 식사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좋습니다.




2층 호텔 휴식터
인터넷 가능한 PC가 구비되어 있고, 신문과 잡지가 있습니다. 흡연가능.



1인 침실입니다. TV한대 있고 의자와 식탁 있습니다.
마치 중국 전통 객실 같은 느낌이 아주 좋습니다. 카운터에 말을하면 매일 새 시트로 갈아줍니다.
말하지 않으면 2틀에한번 갈아줍니다.





욕실겸 화장실 입니다.
다소 좁은 편이지만 사용할만 합니다.
욕실 청결 상태는 깨끗하지만 중국 특유의 오래된 석회질 현상으로 화장실 곧곧이 하얗게 뭍어 있습니다. 한번 닦아 보려고 했는데 지워지지 않는 것으로 봐서는 상당히 오래된 것으로 보입니다.



가방이 달랑 두개.
제가 여행할 때는 항상 저정도밖에 안들고 다녀요. ^^;;
불 켜진 곳이 욕실겸 화장실 입니다.



도착한 첫날 새벽 베이징에 비가 왔습니다.
너무나 조용했던 베이징의 새벽. 고루가 보이는 풍경~





잠시 잠을 더 청하고 일어나 밖을 보니...
호텔 밖 풍경은 지붕이 쫙 펼쳐져 있고 고루가한눈에 보이네요.
번화가 중심이라는 사실을 잊게 만든 조용함...




View Larger Map



비추천

※ 깨끗하고 시설 좋은 곳을 원하신다면 이곳은 비추천 입니다.

※ 좋은 아침식사를 원한다면 이곳은 비추천 입니다.

※ 전철이 바로 옆에 있어야 한다면 이곳은 비추천 입니다.


추천

※ 잠만 잘 잘 수 있으면 된다는 분은 추천입니다.

※ 가격대비 혼자 지내고 싶으시다면 추천입니다.

※ 바로 옆에 돌아다닐 곳이 필요하다면 추천 입니다.

※ 버스도 좋다 라고 한다면 추천 입니다.



베이징 장기여행을 계획하시고, 비용을조금 아끼고 싶다면 이런 곳에서 몇일 묵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특히 베이징 여행에 있어서 이곳은 지리적으로 아주 좋습니다.






START
베이징에 다녀온지 꽤 됐는데 이제야 사진이 어느정도 정리가 되어 갑니다. 전체 사진이 2만장이 넘어 정말 오랫동안 작업을 했네요. 조만간 베이징 여행기가 올라갑니다. 많은 기대는 하지 마시고 다시 블로그를 시작하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 가기 바로 전에 남경에서 일주일간 출장을 나가서 일을 했었죠. 그때 출장나가서 단 한곳도 돌아보질 못해서 마음에 한처럼 담아두고 있었는데 베이징에서 오랜시간동안 머물면서 제가 생각해도 참 많이 돌아다녔네요. 시간만 더 있었다면 더 있고 싶었는데 한국에서 또 새로운 일이 진행되는 통에 더 있지 못한게 아직도 아쉽습니다.

일반 패키지 여행으로 둘러봤던 베이징이 아닌 일반 배낭여행으로 돌아보다보니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川底下村 chuāndǐxiacūn
천저하촌
매일 생각나는 곳
다시 베이징에 간다면 이곳에 숙박을 잡고 몇날 몇일이고 지내고 싶었던 천저하촌.
버스로만 두시간을 눈부시도록 멋진 곳들을 지나쳐 도착한 곳. 이곳이 베이징이라니!!!


 


万里长城 Wànlǐ Chángchéng
만리장성까지 기차타고 떠나보기
아침 일찍 일어나실 수 있는 분이라면 기차타고 만리장성을 한번 가 보세요. 색다른 경험을 하실 겁니다.
도무지 줄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베이징의 교통질서.
승강장 문이 열리자마자 모두 우사인볼트가 되는 풍경.





 


베이징 동물원에서 이화원까지 미친듯이 걷다가 쌍코피 터지기.
정말.... 너무 많이 걸었다. 힘들고.. 배고프고.. 덥고...



 


런닝맨에서도 나왔던 스챠하이에서 20일간 묵기..
매일매일 이곳에 나와 삐끼들과 농담따먹기 하고 도시락 까먹던 그 날들..


 


팬더의 등짝만 보였던  베이징 동물원.
어마어마한 기대를 하고 팬더를 구경했지만 더러운 등짝만 보고 왔던 베이징 동물원.


 


스챠하이에서 남들 노는거 구경하기..
남들은 저렇게 배타고 노는데.... 젠장..


 


올라갔더니 볼거 별로 없었던 곳.


 


북해공원 들어가는 입구에 작은 시장이 있다.
주문을 잘못 말해서 만두를 20개나 샀던 슬픈곳....
이스 이스 두번에 만두 20개... -_-



 


베이징 여행의 귀찮은 자금성 구경하기
솔직히 자금성 식상하다. 그리고 개인 외국인 여행객에게는 너무너무 비싸다.



 


얼떨결에 발굴된 명13릉 구경하기
오로지 튼튼한 다리만 있으면 된다. 걷자, 또 걷자!!


 


시간만 된다면 다시가보고 싶은 용경협
겨울에는 얼음 위에서 축제 같은걸 한다는데...


 


동네 주민으로 착각할 정도로 오래 있었던 스챠하이
我是韩国人!!!!


 


베이징에서 만리장성까지 버스로 이동하기
외국인은 너무나 불리한 만리장성 여행


 


아찔한 경사의 고루 올라가기



 


역시나 아찔한 높이의 계단이 인상적이었던 종루 올라가기


 


베이징 뒷골목 돌아다니기
스챠하이 일부분~
그렇게 많은 관광객 중 나를 한국인으로 보는 사람이 없었어~


 


20일간 장기 투숙했던 호텔방에서 바라본 베이징 새벽.
정말 신기하게도 밤 12시 이후부터는 쥐죽은듯 조용했던 베이징.










자유여행은 오래 준비할 수록 꼼꼼하게 준비할 수록 비용과 시간이 절약된다. 혼자 베이징 여행을 생각하고 패키지 여행을 검색 했을 때 가장 싼 요금은 3박4일이나 4박5일짜리 패키지 상품의 가격이 최소 40만원에서 150만원이 넘는 것까지 다양했다.


 
자유여행 뭐가 이리 비싸?
가격이 싸면 일정중 하루 정도를 옵션 상품을 구매하는 쇼핑몰을 돌아야 했고, 쇼핑 옵션이 없으면 가격이 비싸지는 여행 비용은 분명 부담이 되는 금액이다. 더 재밌는 것은 자유여행을 전문적으로 기획해주는 곳에서 조차도 말도 안되는 금액을 제시했기 때문에 결국은 항공권부터 호텔까지 직접 구매하고, 여행 계획을 짜는 것이 더욱 더 효과적이라는 것이다.

 
베이징 자유여행을 생각하고 oo 자유여행 여행사에 문의했을 때 5박6일에 79만원을 불렀다. 본인은 20일 정도를 생각했으므로 20박을 하면 그 금액을 감당할 수 없었다. 항공권+호텔만 저렇게 부르는게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10일도 아니고 고작 5박하는데 80만원 가까운 금액을 부른다는건 어리버리한 여행객들을 상대로 돈을 벌자는 얘기밖에 안된다는 거다.

 
그러면서 마지막에 하는 말은 "원래 자유여행이 더 비싸요. 그럼 돈 없으시니까 따로 유스호스텔 예약하시던가요"라는 무책임하고 성질 돗구는 말로 통화를 마무리 했다. 결국 발품을 팔기로했다.

 
개인적으로 여행할 때 준비하는 과정을 공유하고자 한다. 자유여행 겁먹지 말자. 항공권만 해결되면 저기서 제시된 가격보다 절반정도면 그냥 다 일사천리로 진행된다.


준비

1. 여행준비
보통 넉넉하게 2달전부터 준비하면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다. 미리미리 구매하면 좀 더 싸지는 할인이 있기 때문인데... 정 급하면 일주일 전에 준비해도 상관은 없다.

A. 갈 곳 정하기
B. 여권 및비자 준비하기 (최소5일)
C. 교통편 (항공권, 현지 교통카드 : 최소 5일)
D. 호텔 정하기
E. 떠나기



여기서 중요한 것은 해당 국가가 비자가 필요한 곳인지가 중요하다. 특히 중국 비자는 주말을 뺴고 5일정도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미리 만들어 놓는 것이 좋다. 항공권은 미리 예약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호텔은 바로 예약이 가능하지만 항공권은 정해진 날짜에 떠나기 위해서는 최소 7일 정도의 여유 시간을 권장한다. 항공권 구매 하고 확정까지의 시간이 있기 때문에 약간 여유를 두는 것이 좋다.


항공권 예약
몇번의 여행을 떠나면서 여행사에 직접 문의 했을 때 그들이 알려주는 항공권은 상당히 제한적이라는 것을 알았다. 특히 특정일을 정해주면 그 정해진 날짜의 항공권 가격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너무 비싸다는거다.

굳이 국적기를 탈 필요는 없다.
그동안은 조금 편하다는 이유로 아시아나와 대한항공 그리고 가끔 중국남방항공을 이용해서 중국을 오갔는데 이번에는 에어차이나를 이용해서 중국을 다녀왔다. 놀라운 것은 에어차이나에서 한국어에 대한 불편은 전혀 없었다는 것이다. 아예 처음부터 한국어로 물어보기 때문에 당황하게 된다. 어쩔 수 없이 국적기를 이용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가격대비 "에어차이나"나 다른 나라의 항공편을 구하는 것도 좋다.

항공권은 여행사 항공권 조회 시스템을 이용하자.


호텔 예약
예전에는 여행사가 가지고 있는 정보를 토대로 호텔을 예약하는 방법이 거의 유일 했는데 이제는 간단하게 인터넷으로 예약 할 수 있다. 항공권까지 예매가 끝나고 출발날짜가 정해지면 현지 도착하는 곳의 호텔을 예약한다.

가장 유명한 트라바고(http://www.trivago.co.kr/) 사이트를 이용해서 전세계 호텔을 예약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예약을 시작하면 아고다와 연결된 호텔은 아고다 (http://www.agoda.com) 사이트로이동하게된다.

트라바고 사이트 호텔 예약하기 - http://www.trivago.co.kr

1. 트라바고 사이트로 들어가 베이징 호텔을 검색해 보았다.
현재 상태에서는 날짜가 정해져 있지 않은 관계로 날짜를 다시 한번 둘러봐야된다.
아래 빨간색으로 동그라미 쳐진 곳을 클릭하면 해당 날짜를 정할 수 있다.



2. 예약날짜와 싱글 및 더블, 단체 구분으로 정하기.
한방에 바로바로 정할 수 있다. 싱글룸으로 선택을 하면 바로 해당되는 호텔 리스트가 쭉~뜬다.



중국 베이징 호텔은 유스호스텔부터 5성급 호텔까지 뜨며, 본인의 입맛에 맞는 호텔을 구하면 된다. 호텔을 선택하면 해당 호텔과 연계된 결재 사이트로 연결되는데 한글로 결재가 되니 어려움은 없다. 오히려 결재시에 필요한 엑티브엑스 같은 불필요한거 없이 바로 예약이 되니 간편하다. 유스호스텔은 15000원짜리부터 있다.


호텔 종류 - 2성급
2성급 호텔(?)은 한국의 모텔보다 못한 시설을 자랑하지만 잘 찾아보면 개인 욕실과 아침 식사가 제공되는 1박에 2만원도 안되는 싱글룸을 구할 수도 있다. 뭐든 꼼꼼하게 오래 찾아보는게 좋다. 특히 혼자 여행할 경우에는 유스호스텔이나 시설은 그다지 좋지 않아도 맘 편히 씻을 수 있는 싱글룸이 괜찮다.

베이징 호텔을 국내의 호텔과 비교하면 곤란하다. 3성급 이상은 보통 아침 식사를 할 수 있는 레스토랑이 대부분 존재하며 아침식사를 할 수 있는 반면에 2성급이라 불리는 호텔은 그러한 레스토랑이 없거나 작은 룸에서 토스트로 아침 식사를 제공하는 곳이 많다. 2성급 호텔은 처음지어진 이후 거의 리모델링을 하지 않기 때문에 낡은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혼자하는 여행자라면 이러한 2성급 호텔을 노려보는 것도 좋다. 가격도 저렴할 뿐 아니라 유스호스텔처럼 여럿이 쓰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한국인이 많이 찾지 않는 스차하이 주변의 숙소를 잘 찾아보면 의외의 좋은 결과를 얻을 수도 있다.




바로 오른편이 본인이 묵었던 호텔이 있다. 런닝맨에서도 나왔던 곳인데 베이징에서 가장 낭만적인 곳이라고 소문난 곳이다. 국내 여행객들은 이곳을 그냥 여행으로 잠깐 들르기만 하는데 이쪽에도 호텔이 상당히 몰려 있다. 특히 장기간 예약을 하면 할인도 되기 때문에 실제 하루에 2만원도 안되는 싱글룸을 얻을 수 있었다. 소개는 다음에 하고, 그다지 시설은 좋지 않았지만 나름대로 상당히 만족스러운 곳이었다.




호텔에서 바라본 아침 풍경..
이제 베이징 여행을 해보자!!








베이징 다산쯔 798 예술특구

무기관련 공장이 즐비했던 곳이었는데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 곳입니다. 중국의 변화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죠. 이곳이 "중국"이라는 생각만 하지 않는다면 마치 인천 아트플렛폼과 비슷한 분위기입니다. 여러 창고와 공장으로 쓰여지던 건물이 미술관, 레스토랑, 예술작업장, 전시관등으로 변모된 것을 보면 참으로 놀라울 뿐입니다.

사진을 보면 사람이 거의 없는데 쉬는 날이 아니라 아침 8시쯤 되서 그렇습니다. 아직 문을 여는 시간이 아니라서 사람이 없을 뿐 평소에는 관광객뿐만 아니라, 이곳에서 일하는 사람들로 북적이는 곳이기도 합니다. 총 400여개의 여러 시설물이 있다고 하니 이곳만 구경한다고 해도 몇일이 걸리는 코스입니다.특히 이곳을 중심으로 중국 미술시장을 세계적 규모로 끌어 올렸다는 평가를 받는 곳이기도 합니다.

사실 이곳을 리모델링으로 삼으려는 곳이 국내 지자체에서도 몇군데 있긴한데 굳이 그럴 필요가 있을까 싶습니다. 물론 버려지고 낙후된 곳의 지역의 건물을 사들여 예술과 문화가 곁들여진 곳으로 탈바꿈 하는 것은 좋은데, 이미 국내에도 그런 곳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막대한 자금을 투자해서 만드느니 지역 인프라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하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이곳이 다소 아쉬운 것은 처음 가난한 예술가들이 작업실로 쓰이던 공간이 자본의 힘에 밀려 하나 둘 베이징 외곽으로 떠나고, 대형 갤러리와 대형 레스토랑으로 변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장사가 되는 곳이니 어쩔 수 없는 일이라 하더라도 지구라는 별에서 돈 없는 예술가들이 살아갈 수 있는 곳이 있을까 생각 해 봅니다.






뭔가를 한참동안 들여다 보고 계시던 분.
뭐를 보고 계신건지 궁금해서 봤는데 그냥 하수도 였다는...
대체 하수도 빈틈을 왜 그렇게 열심히 보고 계셨던건지... -.-




한참을 둘러봐도 이른 시간인지 사람이 없습니다.
그냥 떠나긴 아쉽고 해서 차량을 이동해 한바퀴 쭉~~ 둘러봤습니다.
역시 사람이 없네요.

사람없이 보니까 그냥 공단 지역 같은 느낌이 듭니다.




저 멀리 사람들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 합니다.
드디어 출근이 시작됐습니다!!



이 얼마만에 보는 출근길 사람들인지 말입니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니하오~ ^^





별다른 느낌은 없었습니다. 중국속의 자유로움이 살짝 느껴지는 곳이랄까.. 시간이 넉넉한 여행자라면 하루쯤 시간내서 천천히 현대 중국 미술이 어떻게 발전해 나가고 있는지 살펴봐도 좋을 듯 합니다.



따산즈
北京市朝阳区酒仙校路4号大山子艺术区
입장요금 : 없음 (갤러리마다 따로 있음)
개장시간 : 따로 없음. 갤러리마다 오전 10시~오후7시까지



크게 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