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Movie2011.08.04 10:11


영화는 그냥 무조건 달린다. 별다른 내용 없이 그냥 달린다. 그러나 영화는 재밌다. 영화를 보는 사람조차도 ‘이래서 결말이 나올까?’ 싶었는데 어찌됐든 결말까지 흘러간다.


※ 본 영화 리뷰는 스포일러가 없습니다. MBC 출발 비디오여행에 나오는 정도의 수준입니다.

기대를 무너뜨려라!!

얼마전부터 TV에서 예고편으로 영화가 소개되고, 시사회 갔다온 사람들의 글을 읽어 봤을 때는 기대를 한껏 부풀게 만들었다. 처음 자막이 나올때 요즘 영화답지 않게 영화 제작자들이 주루룩 나오는걸 보면서 "이거 왜이래~"하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그리고 영화는 오토바이 굉음으로 시작된다.

첫장면부터 강예원은 망가진다. 사실 이 영화의 웃음 코드는 강예원으로 시작해서 강예원으로 끝난다고 봐도 될 정도로 강예원의 연기는 확실하다. 울면서 시작하고 울면서 끝나지만 서러운 느낌보다는 통쾌한 울음이다. 이러다가 여자사람의 울음에 적응되는 것은 아닐까 하는 정도로 강예원의 울음은 시원한 청량음료 같은 느낌이다.

“그냥 봐. 재밌는 영화 보면서 뭘 따져!!
이때쯤이면 ‘아~ 생각하면 안되는구나’라는 느낌이 팍 다가온다. 어처구니 없는 장면들이 나오지만 처음부터 그래버리니까 나중에는 그게 당연한듯 느껴진다. 그냥 웃기는 순간에는 웃으면 되고, 웃기지 않은 부분에서 안 웃으면 된다. 단순하다. 그냥 보면 된다. 뭐 범인이 어쩌고 저쩌고 따위는 저 멀리 오토바이 마후라 부분에 끼워서 날려 버리는게 좋다. 퀵이 초반 돌풍을 일으키며 인기몰이를 하는 이유도 단순하다.

생각할 필요가 없다. 아니 굳이 생각하지 않아도 스토리는 자연스럽게 배우들이 다 풀어준다. 범인이 누굴까에 대한 긴장? 그런 긴장을 느끼기엔 중간단계가 너무 부족하고 오토바이의 속도에 밀린다. 물론 눈치 빠른 사람들은 대번에 알 수 있지만 지금 그게 중요한게 아니다. 주인공 두명이 살기에도 바쁜 시간이니까 말이다.




어라? 이거 어디서 본거 아닌가?

사실 영화를 보면서 "어라? 이거 어디서 본 것 같은데.." 하는 느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전화를 모티브로 한 영화는 〈다이하드3〉, 〈폰부스〉, 〈스피드〉 등 너무나 다양하고 많다. 그 중에서도 〈다이하드3〉의 백화점 폭발씬이라든지 전화를 이용한 주인공의 완전 쌩고생, 그리고 〈폰부스, 〈스피드〉등이 마구 겹쳐진다. 그 중에서도 〈다이하드3〉에서 범인이 브루스웰리스에게 전화를 이용해서 이것저것 개고생 시키고 그 사이사이에 주인공이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방식은 너무나 비슷하다.

사이몬 가라사대로 시작하는 범인의 요구사항은 부르스웰리스를 할렘가에 인종차별적인 언어를 쓴 피켓을 입게 하고, 3갤런짜리와 5갤런짜리 물통 두개로 4갤런 물을 넣는 문제를 풀고, 지하철까지 일반적으로는 불가능한 시간에 도착해서 전화를 받아야 하는 브루스 웰리스는 택시를 훔쳐타고, 자전거를 훔쳐타고, 트럭까지 몰고 달린다. 그런걸 보면 부르스 웰리스는 면허가 어떤것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하다. 왜 퀵 영화 이야기를 하면서 〈다이하드3〉를 이야기 하냐고? 비슷하니까 하는거다.

다시 영화 퀵으로 돌아가보자. 〈다이하드3〉에 비한다면 〈퀵〉은 단순하다. 범인의 요구에 의해서 폭탄만 배달하면 된다. 그 외에 사건을 해결하는 것 또한 주인공이 풀 필요도 없다. 그 주변 사람들이 모든 문제 해결을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런지 스토리는 동에번쩍 서에 번쩍 한다. 중간 과정따위는 없다. 어떻게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것 따위는 중요하지 않다. 조연들이 "아 찾았습니다"이 한마디면 모든 것이 해결된다. 기름 안 넣고 오토바이가 얼마나 달릴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지만 영화를 보다보면 그런 사소한 기름 따위는 신경쓰지 말아야 한다.



성공이라 말하기엔 아쉬운 부분들

이 영화는 〈해운대〉의 조연들이 주연을 맡은 영화라는 것은 이미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고 있는 내용이다. 이민기는 최형식역으로 나와 헬기에서 구조하는 모습으로 깊은 인상을 심어줬고, 강예원은 김미희역으로, 김인권은 오동춘역으로 2009년 부일영화제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그 조연 배우들이 주연으로 나왔으니 상당한 위험 부담도 있었겠지만 현재 평가로 본다면 어느정도 성공은 거둔 듯 하다. 굳이 트집을 잡자고 한다면 강예원과 김인권은 상당한 모습을 보여줬고, 실질적인 주인공인 이민기는 기대에 다소 못미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액션을 위해서 수없이 희생되는 일반 시민들
사실 이 영화의 가장 큰 문제는 엄청난 사람들을 죽인다는데 있다. 혹자는 ‘구질구질하게 뭘 그런걸 생각해! 재미 있었으면 된거지!’ 라고 말 할 수 있겠지만 분명 짚고 넘어가야 한다. 즉, 영화의 주인공이 펼치는 이야기 때문에 많은 시민들이 아무런 이유없이 희생되어서는 안된다는 얘기다. 헐리웃 영화에서조차 액스트라 한명이라도 그냥 죽이지 않는다. 스토리 전개상 필요에 의해서 사라지는 경우는 있겠지만 아무런 이유없이 오로지 보여주기 위해서 일반 시민을 재미로 죽이지는 않는다.

이러한 부분은 사실 영화의 흥행에 가려져서 수면 아래에 있지만 〈퀵〉이 15세 관람가라는 것을 생각한다면 상당히 위험한 영화 재료라는 얘기다. 악당이나 하는 짓을 영화의 재미를 위해 만들어진 장면은 볼만하지만 그 대상이 틀렸다. 악당이 저지른 일이라면 그 악당을 처단하는 것이 목표가 되겠지만 이 영화에서는 모두가 악당이다.

선과 악의 구도가 명확하지 않은 어정쩡한 스토리
밤잠을 설치게 하는 오토바이 폭주족들의 소음으로 여러번 민원을 넣어본 경험으로 폭주족을 좋아하지 않는다. 때문인지 영화를 보는 내내 상쾌한 기분은 들지 않았다. 악당이 나오는 영화에서는 악당이 벌을 받아야 하고, 나쁜 외계인이 나오는 영화라면 맞서 싸우는 모습을 봐야 한다.

그런데 〈퀵〉에서는 악당이 영웅이 되고, 영웅이 악당이 되는 아주 이상한 모습을 보여준다. 자신이 무슨 죄를 저지르는지 모르고 나쁜 일을 저질렀다 하더라고 그에 상응하는 죗값을 치뤄야한다. 때문에 이 영화는 그러한 문제 의식을 개미 코딱지만큼 보여 주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몇몇 불필요한 장면을 없애버리고 자신이 저질렀던 과거의 잘못에 대한 반성의 모습을 0.1%라도 보였다면 굳이 이런 글을 쓰지도 않았다. 한번 폭주족은 영원한 양아치 날라리로 남으라는 내용인지 알 수 없다.



앞으로가 기대된다.

앞으로 "그냥 즐겨~"라는 영화가 많이 나올 것 같다. 그동안 코메디 영화라면 깡패들 나오는 조폭 영화가 대부분이었거나 아니면 판타지 코메디물이 전부였고, 그런 영화에 식상해 하던 차였다. 그런 식상함이 넘쳐나는 한국 영화계에 무조건 달리고 때려 부수는 장면으로 가득찬 〈퀵〉은 그동안 답답했던 속을 어느정도 뚫어주는 역활을 톡톡히 한다.

이후 국산 영화에서는 깡패엄마와 조폭이 나오지 않더라도 무언가 때려 부수는 장면만으로도 관객을 충분히 웃길 수 있다는 코드를 발견한 것이다. 그래서 〈퀵〉 이후의 이런 스피드감 넘치는 영화가 더욱더 많아지길 기대하는 이유다.


※ 영화관람 주의사항 : 이런 사람과는 동행 금지
- 오토바이 싫어하는 사람
- 15세 이하

(2011) 115분 한국 15세 관람가
감독 : 조범구
공식사이트 : http://www.quick2011.co.kr/

※ 본〈퀵〉리뷰는 중요 스포일러를 포함하지 않습니다.
※ 사용된 이미지는 영화 리뷰만을 위해 사용되었으며, 이미지에 대한 저작권은 제작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 〈퀵〉엔딩 특별영상 (제작사 제공)
몸을 던져가며 연기를 펼쳤던 스턴트 배우분들과 스텝분들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냅니다.
신고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그냥~ 봐~ 로군요. ^^
    보통은 스케일 큰 영화를 좋아하지만.. 가끔은 이런 영화도 좋지요~

    2011.08.04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볼만해요.
      날 더운데 그냥 에어컨 빵빵하게 나오는 극장에서
      시원하게 다 때려 부수는 장면 보면 속이 뻥~~ ^^

      2011.08.04 18:39 신고 [ ADDR : EDIT/ DEL ]
  3. 다른 분들의 리뷰도 봤는데요. .그냥 즐기라고 하시더라구요..
    더운 여름날 정말 리프레쉬 하기 딱 좋은 영화네요.^^

    2011.08.04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두시간짜리 피서라고 생각하고 마음 푹~ 놓고 보시면 아주 즐겁게 관람하실 수 있겠더라고요. ^^

      2011.08.05 00:33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 아영화 많이 포스터로 봤는데 재미있을꺼같았어요
    한번쯤 보고싶다라는 생각이 드네요^^

    2011.08.04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괜시리 더 궁금해지는데욧 ㅎㅎㅎㅎㅎㅎ

    2011.08.04 14: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눈앞에서 사고를 봤던지라 오토바이를 별로 좋아하지 않아요 ㅠ.ㅜ
    조연들과 영화를 만들었다는 실험정신(?)은 괜찮아보이네요.

    2011.08.04 14: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조연들 중에서 연기하시는 분은 김인권, 강예원씨 정도고
      그들도 대사가 몇마디 없어요. ㅎㅎ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달립니다.

      2011.08.05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7. 다이 하드 종류의 영환 자주 보지 않지만
    가끔은 이런 영화도 보면 괜찮을 것 같네요.

    2011.08.04 15: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으헛.. 저는 다이하드 정말 좋아해요.
      특히 다이하드 3편을 가장 좋아합니다. ^^

      2011.08.05 08:12 신고 [ ADDR : EDIT/ DEL ]
  8. 하하.
    얼마 전에 회사동료들이 보고 왔는데.
    아무 생각 없이 보면 잼있다고 하더군욬ㅋㅋ

    2011.08.04 16: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오토바이 싫어하는 사람ㅋ
    저도 이거 보려고 했었는데 함께 영화볼 사람이 오토바이 싫대서 해리포터 봤다는...ㅎㅎ

    2011.08.04 16: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오토바이광에게는 주옥 같은 영화이겠군요
    목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2011.08.04 1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데 막상 오토바이 클럽 같은 곳에서는 음이 다르다고 하더라고요. 저는 뭐 들어도 뭔 소린지 모르겠던데.. ㅎㅎ

      2011.08.05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11. 와아아 오랜만이에요. 퀵이라 보아하니 b+를 노리는 영화 같군요

    2011.08.04 17: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걍~ 스트레스 뻥~ 날려버리기에 딱~ 맞는 영화같군요.
    보고나와서 머리 지끈~지끈한 영화보다는 때론 이런 속시원~한 영화가 좋죠!!!

    2011.08.04 18: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시면 아시겠지만 정말 단순해요.
      내용도 그렇고 누가 범인일까 라는 생각을 하기에도 벅차더라고요.

      2011.08.05 08:17 신고 [ ADDR : EDIT/ DEL ]
  13. 마지막 영상 스턴트맨들 정말 대단한것 같습니다...ㅋ
    보미가 얼른 커야 영화 좀 보러 댕길텐데...ㅎㅎ

    2011.08.04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원래는 극장에서 영화가 다 끝난 다음에 보너스로 올라오던 내용이었는데 동영상이 공개가 됐더라고요. ㅎㅎ

      2011.08.05 08:18 신고 [ ADDR : EDIT/ DEL ]
  14. 000

    한국영화 다 그렇지요

    보러간놈이 속없는 인간

    보고나면 찜찜한 것이 한국영화이지요

    2011.08.04 19: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퀵은 다소 아쉬운 것은 있어도 찜찜하지는 않더라고요.
      그런면에서 본다면 확실하게 재미라ㅡㄴ 코드를 잘 잡은 영화로 보여집니다. ^^

      2011.08.05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15. 저는 고지전 보려구 벼르고 있답니당..
    리뷰 잘 보았어요..더공님...
    책은 11일 되어서야 살수 있을거에요.
    지금은 쿠폰이벤트만 진행되고 있답니다.

    2011.08.04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고지전 생각하고 있는데..
      비바리님 책 출간 축하해요~ ^^

      2011.08.05 08:20 신고 [ ADDR : EDIT/ DEL ]
  16. 더공님 오랜만이예요~~
    무조건 <그냥 즐겨~> 를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그래도 메세지가 있으면 좋을텐데요~~^^

    2011.08.04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메세지가 아주 조금..
      모기 눈물만큼 나오긴 해요. ㅎㅎㅎㅎ

      2011.08.05 08:20 신고 [ ADDR : EDIT/ DEL ]
  17. 저는 예고편은 무지 봤는데
    정작 영화는 아직 못봤네요~
    기회가 되면 봐야겠는데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1.08.04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맘 놓고 보기에는 무리가 없었습니다.
      여름날 두시간 피서 보내기엔 최고입니다. ^^

      2011.08.05 08:21 신고 [ ADDR : EDIT/ DEL ]
  18. 저도 요 퀵을 봤다지요...
    보는 내내 시간가는 줄은 몰랐지요,아쉬운 점은...
    음..더공님과 비슷하네요~^^

    2011.08.04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들 그러더라고요.
      재미는 있는데 약간 아쉽다. 뭔가 아쉽다. ^^

      2011.08.05 08:21 신고 [ ADDR : EDIT/ DEL ]
  19. 이민기..부산사람이라서 항상 생각하는 배우인데..
    어슬프지만 재미있다고 하니 다행입니다.
    예고편만 봐서는 B급 영화같던데 역시 찍는 장면보니
    그 위험도는 상상 초월이군요.

    2011.08.05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도 부산 사람이면서 부산 사투리가 어색한 배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ㅎㅎㅎㅎㅎ

      2011.08.05 08:22 신고 [ ADDR : EDIT/ DEL ]
  20. 동영상을 보니 가슴 졸여서 못보겠어요...

    2011.08.05 04: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사에 CG가 더해져서 그런지 액션 하나는 정말 잘 만들었더라고요.
      그 이면에는 저렇게 몸 아끼지 않는 스턴트배우분들의 노력이 ...
      시크릿가든의 하지원이 맡았던 스턴트가 자꾸 생각나더라고요.

      2011.08.05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21. 나랑 같이 봐놓고 혼자 재밌게 보고...
    ㅋㅋ
    내가 그날 얘기 안했죠? 이 영화 프로듀서가 우리 동갑이란거 ㅠ.ㅠ 100억을 주무르고 관리하는데 우리는 뭐하고 있는거에요 ㅎㅎ

    2011.08.05 08: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