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TV2014.01.15 07:00

더지니어스2 폐지가 합당한 이유


더지니어스는 게임 도중 배신이 용납된다. 때문에 서로 연합도 맺고 게임룰을 벗어나지 않는 이상 서로간에 상식이 벗어나지 않는 한도에서는 뒷통수를 칠 수도 있다. 지난 시즌1에서도 그러한 장면이 몇 번 나왔었고, 시즌2에서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더지니어스2에서는 상식 밖의 일이 벌어지고 있다. 시즌2에서는 배신을 위해 게임을 하고, 오로지 숫자 싸움으로 상대방을 이기는 게임을 진행하고 있다.





외국 프로그램중에 "서바이버"라는 생존 게임이 있다. 특정한 장소 (섬)에 참가자들을 내려 놓고 그 안에서 서로 팀을 나눠 게임을 한다. 영리한 사람, 힘이 있는 사람, 담력이 강한 사람, 비위가 강한 사람 여러 종류의 사람이 참가한다. 이들은 서로 부족을 나눠 게임을 하고, 진 팀에서는 한명씩 탈락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초반에는 약한 사람을 내 보내고, 후반부에는 자신과 싸웠을 때 자신이 이길 수 있는 참가자를 남기기 위해 탈락자를 선택하게 된다. 그 탈락자들조차도 부족원들의 투표로 이뤄진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모든 게임은 공평하게 진행이 된다. 게임에서 이기지 않으면 부족원 숫자가 점점 줄어들고 점점 힘들어진다. 때문에 게임에서는 서로 최선을 다해 음식을 먹고, 통나무를 굴리고 어깨가 빠져도 백사장을 달린다.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후반부에는머리를 써야하는 상황의 게임도 진행이 된다. 그렇게 동지를 만들고 적을 한명 한명 제거해 나가면서 최후에 살아 남는 사람은 어마어마한 상금을 손에 쥐게 된다. 







더지니어스2

더지니어스2에서도 매 회 탈락자를 만들어 내는 것은 똑같다. 하지만 게임은 정당하지 않고 추잡스러운 모습을 보여준다. 원래는 게임을 통해 리얼을 표방하려 했으나 현재의 모습은 인간이 얼마만큼 탐욕스럽게 변할 수 있는지를 볼 수 있다. 더군다나 이게 리얼이라는게 더욱 소름끼친다. 그 연예인의 인간성을 그대로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것이다.



무엇이 잘못됐을까? 데스매치!!

우선 게임선정 자체가 잘못됐다. 시작부터 편가르기가 됐고, 머릿수자가 많은 쪽은 어찌됐든 살아남는다. 그리고 마지막 데스매치야말로 머릿수자가 적은 팀이 머릿숫자가 많은 팀의 사람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인데 그 데스매치조차 머릿수가 많은 쪽이 이기는 게임을 만들어놨다. 6화 임요환이 벌였던 레이저 장기게임 한게임을 제외하고 모두가 그렇다.



"충격으로 게임을 포기한 이두희"



방송에서는 나오지 않았지만 마지막 데스매치에서 은지원에게 속은 이두희는 너무 충격을 받아서 한참동안 녹화를 하지 못했다고한다. 그리고 그 충격으로 데스매치를 포기하면서 조유정이 살아 남았다. 방송을 보는 시청자들도 어둠속에서 웃으며 빨간 버튼을 누르는 은지X을 보면서 순간적으로 저런 개OO라는 말이 나왔는데 당하는 사람은 오죽했을까 싶다.


거기다 이상민의 한살 더 먹은 연장자의 개소리까지 작렬..




기본적인 룰 조차 인지 못하는 제작진


6회에서 연예인연합팀이 이두희 신분증을 훔치고, 탈락자가 이두희로 정해진 녹화 7시간이나 지난 후에 돌려줬다. "돌려주려고 했지만 타이밍을 놓쳤다"는 개소리만 늘어 놓고 아예 게임에 참여를 하게 하지 못했다. 여기서 제작진은 신분증을 돌려주게끔 만들었어야했다. 하지만 제작진도 수수방관을 하고, 결국 조유정, 은지원의 절도를 인정해버렸다. 간수를 잘 못한것도 본인 책임이라는 헛소리는 듣고 싶지 않다.


내가 생각한 게임의 룰은 신분증을 서로 바꿔서 전혀 다른 인물이 카드를 바꿀 수 있게끔 만드는 것을 생각했는데 그들은 자신들의 연합팀하고만 사용했다.


이후 녹화에서는 연예인팀이 카드를 교환하지 않자 홍진호는 일찌감치 게임을 포기하고, 이두희는 뒤늦게 홍진호의 신분증으로 게임에 참여했지만 연예인 팀과의 카드 교환은 이뤄지지 않았다. 연예인 팀 다섯명만 서로 카드 돌려먹으면서 폭탄을완성 시키고 이상민은 징표를 얻는다.



“당신들... 혹시...

임요환, 홍진호 이미 

탈락시킨거 아냐?“



이건 게임이 아니고 철저한 왕따 싸움이다. 게임이 처음부터 공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제작진은 끊임없이 연예인 편을 들고 있다. 혹시 이미 녹화분에 임요환, 홍진호가 탈락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최고의 게이머 둘이 탈락하고 연예인들만 남아서 지금 필사적으로 남은 연예인들 편을 들고 있는 것은 아니냐는 것이다.



연예인 연합팀 행동은 도를 넘어섰다

그들은 이두희의 신분증을 무려 7시간동안 숨기고 있었다. 그리고 녹화 전에 이두희에게 전화를 걸어서 자기를 믿으라고 사전 작업을 했다. 어찌됐든 그는 게임 밖 현실에서조차도 게임을 진행하고 있었던 것이 아닌가. 그러면서 변명이랍시고 “내가 만취해 있었지 않아??”라고 되 묻는건 너무 궁색하다. 녹화전에 이두희에게 전화를 걸은 이유가 뭘까? 친해서? 알고 지낸지 얼마나 됐다고 친해서 그렇게 전화를 했을까? 


이 프로그램에서 연예인이라는 사람들의 머릿속에 뭐가 들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4회부터 터져나온 연예인 연합팀의 인물들은 게임보다는 오로지 모여서 자신들 살아갈 궁리만 한다. 이유없는 노홍철의 연예인 편들기부터 조유정의 데스매치까지 도와준다는 발언.. 거기다 이상민의 당당한 데스매치도 무섭지 않다는 식의 발언은 그들이 이미 앞으로의 게임 방향은 머릿수만 많으면 이긴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 녹화가 되어 있는 것이라 조유정 은지원이 책임을 통감하고 하차를 한다해도 늦었다. 늦었어도 한참 늦었다. 그렇기 때문에 제작진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앞으로는 개인전이 많아진다는 제작진? 장난해?

어차피 몇 명 남지도 않는데 당연히 개인전으로 흐르지 그럼 그때까지도 단체전으로 게임을 진행할까? 대체 생각이 있는거야 없는거야?




“시청자 불편했다면 유감”


유감이 아니라 사과를 해야 한다

뭘 유감하는데? 피디는 유감의 뜻을 알고 있는건가? 출연진에 대한 비난을 삼가달라는 말이 지금 할 소리인가 말이다. 왜 직접적으로 자신들이 미숙하게 게임을 만들고, 출연진들에 대해서 강력하게 룰을 적용시키지 못했느냐에 대한 자기성찰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런데... 계속 지켜봐달라는 헛소리만 늘어 놓고 자기 변명만 하는 것을 봐서는 이 프로그램은 끝내야 된다. 이렇게 추악하게 방송해서 시청률 좀 얻으시려고 그러시나? 이미 시청자 마음은 하얗게 타버려서 먼지가 되어 가는데 참 속 편하게 생각하고 있다.



이건 1억원 상당의 상금이 걸려 있는 서바이벌 게임이다

상금이 걸려 있는 프로그램이란 것을 제작진은 생각하기 바란다. 편가르기, 왕따, 절도, 사기... 이러한 것이 용납되는 프로그램인가? 그럼 처음부터 상대방꺼 훔쳐서 게임하지 뭐하러 머리 써가면서 게임을 할 필요가 있냐는 것이다. 엄연히 상금이 걸려 있는 프로그램이다. 우승자는 상금을 가지고 시즌을 끝낸다. 그런데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면서 프로그램을 개판으로 만들고 있는데도 시청자가 이해를 해야 하는 것인가?


이건 프로그램의 존폐 여부를 떠나서 형사고발 감이다.







신고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