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Movie2012.04.01 07:10



the way : 치유의 길. 까미노를 걷다
미국 | 123분
감독 : 에밀리오 에스테베즈
출연 : 마틴 쉰(톰), 에밀리오 에스테베즈(다니엘), 데보라 카라 웅거(사라)
PG-13


살아생전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 가고 싶은 길.
이 영화를 보고 난 후에 그 생각이 더욱 간절해졌다.

이 영화는 프랑스 피레네 생장에서 시작해 "성 제임스"의 유해가 묻혀 있는 스페인 "콤포스텔라"의 "산티아고"까지 스페인 북서해안 800km의 여정을 그린 영화다. 실제로 촬영팀은 전체 거리의 절반에 약간 못미치는 350km를 직접 걸으며 자연광으로만 촬영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마틴쉰"은 독실한 카톨릭 신자로 이 영화에 참여했다. 영화의 목적은 순례를 증진시킨다는 목적으로 만들어졌지만 종교적인 색깔은 강하지 않다. 오히려 까미노를 걷는데에는 인종, 성별 나이를 불문한다는 메세지가 더욱 강하다.

그가 가는 길 곳곳에서 톰(마틴쉰)은 이미 세상에 없는 아들을 만난다. 바람부는 언덕에서 만나고, 새로운 사람들과 술자리를 하는 자리에서도 만난다. 여정은 그런 것이다. 길 위에서는 누구나 주인공이 된다는 말이 있다. 아들은 없지만 그 아들은 항상 그와 같이 걷고 있다는 사실을 느낀다. 문득 바람이 불어오면 흐르는 땀방울 하나에서 아들의 마음이 전해져 온다.


synopsis
아들은 아버지와 같이 까미노 동행을 원했지만 아버지는 자신의 의사 생활을 그만두고 싶지 않다. 한가로이 친구들과 골프를 치던 아버지는 혼자 여행을 떠난 아들이 사고로 사망을 했다는 소식을 듣는다. 그의 유품을 찾기 위해 스페인에 도착한 에이버리(마틴쉰)은 아들의 유해를 들고 여정을 대신한다.

처음 겪는 불편한 잠자리와 피곤한 하루하루를 보내며 먹는걸 좋아하면서 살 빼기 위해 까미노를 걷는 네덜란드 사람도 만나고, 담배를 입에 물고 다니는 까칠한 여자도 만나고, 글 쓸 소재를 못 찾는 인기 없는 작가도 만난다. 그렇게 만난 네 명이 길을 걷기 시작한다. 각자가 살아온 인생, 까미노를 걷는 목적, 생각, 철학이 다르지만 길을 걸으며 그들은 소통하고, 같이 느끼고, 아픔을 치유하는 여정을 시작한다.

Emilio Estevez

에밀리오 에스테반즈

Ramon Estevez

라몬 에스테반즈


감독 : Emilio Estevez (에밀리오 에스테베즈)

이 영화의 주인공인 톰(마틴 쉰)의 본명은 "라몬 에스테베즈(Ramon Estevez)"다. 그리고 이 영화 감독은 "에밀리오 에스테베즈(Emilio Estevez)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톰(마틴쉰)의 아들. 즉, 이야기의 시발점이 된 아들은 실제 마틴쉰의 아들이며 이 영화의 감독이다. 에밀리오 에스테베즈는 1996년 "마이티덕3" 주연, 2006년 "미션임파서블 1" 단역, 2004년 "CSI 뉴욕"에 연출 등 조연과 주연, 그리고 연출까지 두루 섭렵한 감독이다.

그의 아버지 마틴쉰은 the way 출연을 몇번이나 고사하며 "마이클 더글라스"와 "멜 깁슨"을 추천했다. 그러나 "에밀리오 에스테비즈(감독)"은 자신의 아버지를 설득했고, 결국 부자가 동시에 영화에 출연하게 되었다. (마틴쉰의 아들로는 감독겸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첫째 아들 "에밀리오 에스테베즈"와 세째 아들 "찰리쉰"이 있다.)



조용한 로드무비
이 영화는 스포일러가 필요 없는 영화다. 일반적인 로드무비의 경우 어떤 계기로 길을 떠나고 떠나는 길 와중에서 만나는 크고 작은 사건들이 겹쳐져 하나의 큰 틀을 마련한다. 여행중 에피소드들이 묶여야 하는데 "the way"는 에피소드 자체가 너무 소소하다. 길에서 만나는 사람들이 가장 큰 에피소드일 정도로 밋밋하다. 로드무비로써의 약점을 가지고 있지만 이 영화는 흡입력이 강하다. 꼭 총들고 사고치고 도망다녀야 재밌는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준다.

마치 바람한점 없는 조용한 날 흐르는 강물처럼 잔잔하게 흐르는게 이 영화의 최고 강점이다. 특히 스페인 각 지방의 아름다운 풍경은 굳이 에피소드 없어도 자연스럽게 몰입되게 만든다. 뛰고 달리고 가슴조마조마한 로드무비를 원했다면 잘못 선택한 것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강력한 한방은 없지만 영화를 보면서 생각할 수 있는 여운을 준다는 점에서는 그 어떤 로드무비보다 메세지 전달력과 영화에 대한 흡입력은 최고라 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는 상영되기 어려운 영화

이 영화는 대한민국에서 상영되기 힘든영화다. 아시아 대다수의 국가에서도 상영되지 못할 것이다.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승천기가 배낭에 붙어있다. 왜 이렇게 좋은 영화에 저런 쓰레기를 붙여 놨을까 하는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 외국 사이트에서는 이 영화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살펴 봤는데 좋다는 의견과 더불어 자주 눈에 띄는건 "Fuckyo.."라는 댓글이다.

감독이 어떤 의도로 붙였는지 모르지만 자유와 평화에 대해서 생각하라는 깊은 뜻으로 붙여 놨다 하더라도 욱일승천기는 보는 것 자체가 고역이다. 마틴쉰이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만들라는 조언을 무시하고 상업영화로 만들어진 영화다. 자본이 투입된 영화에서 논란을 불러 올 수 있는 국기를 붙여 놓은 것에는 분명 의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어떤 의미로 붙여 놓던 이 영화가 국내에서 상영하려면 욱일 승천기는 지워야 할 것이다.


삶에 지친 그대에게....
"life is too big to walk it alone"
종교가 있는 사람이든 없는 사람이든 이 영화는 한번 봐야 한다. 자극적이고 스피드 있는 영화가 모든 극장가를 휩쓸고 있는 현재의 영화 시장에서 이러한 영화가 흥행에 성공하기란 상당히 어렵다. 흥행 성적이라 함은 자극적이지 않으면 극장 상영 자체가 어렵다는데 있다. 흥행하기 어렵다는 것은 극장에서 보기 어렵다는 말일 수도 있다.

자극적이고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영화만 보다가 이 영화를 보면 따분하고 하품이 나올 수도 있지만,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매력이 있다. 더군다나 심신이 지친 사람들이라면 더더욱 이 영화를 추천한다. 옆에 직장 상사가 짜증나게 한다거나, 일 하는데 지쳤다거나, 가정을 돌보는데 빠져서 무기력해지거나, 술과 지나친 흡연으로 가슴이 답답한 사람들이라면 더더욱 머리를 맑게하는 이 영화가 필요하다.

이 영화를 어떻게 볼 수 있을까? 국내에서는 구하기 어렵고 언제 개봉할지도 모르는데 말이다. 방법은 있다. 약간의 수고만 하면 된다. 이미 외국에서는 DVD와 블루레이가 나와 있는 시점이라 아마존에서 구할 수 있다. 국내 발매시점은 언제가 될지 기약할 수 없다.

youtube The Way Soundtrack..


자전거 타도 되요? 이런!!! 왜 우린 걷는거죠?

까미노는 초창기 종교적인 목적으로 순례자들만이 걷는 길이었으나 이제는 전 세계적인 관광 상품이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에서도 상당한 숫자의 사람들이 까미노를 걷고 있으며, 2011년에는 까미노 전체 방문객 중 4위에 올라있을 정도로 많이 찾고 있습니다. 이는 국내의 종교인도 많이 찾고, 까미노 여행상품까지 있으니 그 인기를 반증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실제 순례길을 걷는 방법은 여러가지로 알려져 있는데 배낭을 다음 목적지까지 미리 택시등을 이용해서 보낸 후 간단한 차림으로 걷는 방법, 자전거를 타고 가는 방법, 목적지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간 후 중요 포인트만 둘러 보는 방법, 다른 길을 이용하는 방법등 자신의 일정, 금액, 목적에 따라서 다양합니다. 일정이 느긋한 사람은 각 도시마다 체류기간을 늘려가며 지내면서 몇달동안 이동하는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영화에서는 처음부터 끝까지 걷는 방법이 나왔고, 실제로 가장 많은 분들이 이용하는 방법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걷는데 방법이 있겠습니까. 길 위에서는 누구나 주인공이라는 말처럼 그 길을 걸으며 무언가를 얻을 수 있다면 굳이 산티아고까지 가지 않더라도 충분히 느낄 수 있겠죠.

이 영화를 보고 나서는 한국에도 좀 더 다양한 걷는 루트가 생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보게됩니다. 차량 우선으로 도로가 나 있어서 걷는 것 자체가 생사를 넘나들기 때문이죠. 이런점을 본다면 대한민국에서 800km를 걷는것만으로도 충분히 스릴 넘치는 도보여행 코스가 만들어질텐데 말입니다.



신고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화 재미있을것 같아요. 짚시도 함 찾아 보겠습니다.
    까미노(길) : 길위에 서 있는 저로선 항상 울부짖지요. - 신이여 보살피소서! - 라고 말이죠.
    스페인이 아닌 칠레의 수도도 산티아고 그래서 산티아고에서의 여정도 즐거웠답니다. 오늘 포스팅은 우리 여행자들을 위핸 포스팅 같아요.
    멋진 4월의 첫번째 주일 보내시기와요. 안다님!

    2012.04.01 0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헐,... 그러게요..
    가방에 육일승천기가 떠~억 하니 붙어있네요..ㄷㄷ;;

    이번에 엑스맨 포스터는 대단하던데요..ㅎㅎ
    시간되면 한번 다운받아서 봐야겠습니다^^

    2012.04.01 0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영화리뷰 잘 보고 갑니다.

    2012.04.01 1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2.04.01 14:46 [ ADDR : EDIT/ DEL : REPLY ]
  5. 좋은 영화 소개해주셔서
    감사드려요~ 더공님!!
    즐겁고 더 많이 행복한 4월의
    첫날 되세요. ^^

    2012.04.01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행복한 요리사님도 즐거운 4월 되세요~
      주꾸미 요리도 잘 봤답니다. ^^

      2012.04.02 01:21 신고 [ ADDR : EDIT/ DEL ]
  6. 영화 자체는 괜찮은데..
    눈에 거슬리는 소품이 문제네요..ㅜ.ㅜ

    2012.04.01 1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저거 딱 하나가 문제더라고요.
      나머진 꽤 괜찮은데 말이죠.

      2012.04.02 01:20 신고 [ ADDR : EDIT/ DEL ]
  7. 스크린샷은 참 재미있어 보이는데 가방에 붙어있는 허접 깃발이 영 거슬리네요. -_-;;;

    2012.04.02 0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영화 자체는 괜찮아요.
      여행 좋아하는 사람은 "아.. 저기 가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절로 들거든요.
      문제는 저... 국기..-.-

      2012.04.02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8. 이거 저도 보고 따라서 걸어야 할것 같습니다^^

    2012.04.02 04: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2.04.02 13:18 [ ADDR : EDIT/ DEL : REPLY ]
  10. hh0224

    안녕하세요. 이 영화를 꼭 보고싶은데 아직 우리나라에는 dvd조차 나오지 않은것 같아서요. 혹시 한글 자막으로 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싶어 문의 드립니다.

    2012.04.12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글쎄요.. 저는 영문으로 봐서..
      구하시려면 구할 수 있지 않을까요? ^^;

      2012.04.12 17:44 신고 [ ADDR : EDIT/ DEL ]
  11. 임의빈

    오랫만에 만나는 멋진 블로그 글리었습니다.
    이런 블로그들만 있다면 정말 좋은 인터넷 세상이 될텐데.....
    글 잘 읽고 갑니다.
    님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2012.05.12 14: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까미노

    포스팅 감사합니다^^ 산티아고 순례길(까미노)에서 여행자의 상징이 조개껍데기입니다. 욱일승천기도 유사한 문양이라 사용되었나 본데 그외의 소품들은 조개비를 상징하는 까미노의 전통적인 상징물들입니다^^

    2013.09.19 15: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조금 잔잔하게 그려진 것이, 어떤 분들에게는 지루하게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저는 꽤 괜찮았습니다. 주제가 그런 것을 그리려던 것이라 여겼으니...
    다만, 조금 더 기록영화[다큐멘터리]가 되었거나 조금 더 자잘한 에피소드가 더 들어 갔으면 그래도 조금 더 재밌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충분히 재밌기는 했지만, 그래도 욕심을 부려보자면 좀 어정쩡하지 않았나 싶은...^^

    여튼 좋은 글 잘 봤습니다.^^

    2014.12.16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