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2.04.03 07:10
태백 석탄박물관 개요
석탄은 우리나라의 유일한 부존 에너지 자원으로서 생활연료 공급과 기간산업의 중추적인 역할로 국가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해 왔으나 물질문명의 발달과 청정에너지 사용 증대로 그 수요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어 그간의 석탄산업 변천사와 석탄의 역사적 사실들을 한곳에 모아 귀중한 사료가 되도록 하고, 후세들에게 열악한 작업환경 속에서도 산업역군으로서 석탄생산에 종사한 광산근로자들의 업적을 알리고 석탄산업 전반에 대하여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학습장으로 활용하여 석탄에 대한 기억을 되새기고자 함.

부지면적 : 23,811㎡(7,203평) l 층 수 : 지상3층, 지하1층
건축면적 : 1,785.72㎡(540평) l 건립기간 : 1994. 6. 17 ~ 1997. 6. 4
연 면 적 : 6,876.49㎡(2,080평) l 개 관 일 : 1997. 5. 27
태백석탄박물관 Taebaek coal museum

태백석탄박물관은 해발 870미터에 위치하고 있으며, 당골 주차장에서 400m정도 올라가다보면 석탄박물관이 나옵니다. 300미터 정도 당골광장까지 오르막이고 연세드신 분들은 다소 힘들어 하시더군요. 그래도 그냥 천천히 올라가면 되니까 별 무리는 없습니다. 항상 도시에 도착하면 들르는 곳이 박물관인데석탄 박물관은 상당히 기대가 됐습니다. 규모도 나름대로 크고, 태백산을 올라가는 입구에 위치하고 있으니 태백산의 기운도 느낄 수 있어서 더욱 좋습니다.

태백석탄박물관은 총 9개의 전시공간을 가지고 있으며 들어가기 전 입구에 있는 야외 전시관, 그리고 1전시관인 지질전시관을 시작으로 2전시실 석탄의 생성발견관, 3전시실 석탄의 채굴 이용관, 4전시실 광산안전관, 5전시실 광산정책관, 6전시실 탄광생활관, 7전시실 태백지역관, 8전시실 체험갱도관으로 이뤄져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규모가 크며 각 전시공간마다 심심하지 않게끔 뭔가 하나씩 포인트가 있습니다. 어떤 전시관은 홀로그램이 설치가 되어 있고, 어떤 전시관은 모형으로 만들어져 있고, 어떤 전시관은 전체적으로 뭔가가 움직이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드는 전시관도 있습니다. 저는 혼자 봤는데 상당히 재밌게 구경하고 왔습니다.


연탄에대한 추억
어린시절 시골에 있을 때는 늦가을에 연탄 200장 300장을 들여 놓는 걸로 겨울 준비를 시작했었습니다. 광에 한가득 쌓여있는 연탄을 보면서 겨울 방학이 멀지 않았음에 더욱더 기대를 하게 되는 연탄이었습니다.

3학년때 잠을 자다 이상한 느낌에 일어나려다 그냥 픽 쓰러졌죠. 마침 넘어진 곳이 책상이었는데 쾅~ 부딛히면서 "아프다"라는 생각을 잠깐 했습니다. 잠시후 저는 차가운 마당에 끌려 나가 있었습니다. 이미 정신을 차렸는데도 싸대기를 계속 때리셨고, 제 입을 억지로 벌리고서는 김칫국물과 막걸리를 들이부었죠.

나중에는 연탄가스 때문이 아니라 막걸리와 김칫국물에 배터져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벼운 연탄가스 중독이었지만 몇일동안 학교를 가지 않아서 더욱 기억에 남는 일 입니다.


석탄박물관에 가려면 여기 당골광장까지 올라와야 됩니다.
왼쪽 샛길도 있긴 있지만 더 힘들고, 구불구불 올라가야 되기 때문에 이쪽 좋은 길을 추천합니다.
당골 주차장에서 당골광장까지 300미터 정도 쭉~ 오르막이기 때문에 급하게 올라가시면 땀 흘릴 수 있습니다.
높은 느낌은 들지 않는데 우리집 뒷산(수리산 정상)보다 더 높은곳에 있네요.
당골광장 해발 870미터. 와우~~~

등산하고 싶으신 분들은 그냥 쭉~ 직진 하시면 됩니다.
야외전시장부터 관람!
당골광장에서 왼편으로 휙 꺽어서 올라가면 태백석탄박물관 입구가 나옵니다. "여기가 입구"라고 적혀 있지 않아 연세드신 분들은 어디로 들어가야 되는지 우왕좌왕 하시는데 그냥 정문으로 열고 들어가면 됩니다.

석탄박물관 입구에는 야외전시관이 마련되어 있고, 석탄을 캐는 여러 기자재도 볼 수 있고, 광물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우선 이곳부터 천천히 둘러 보시고 들어가는 것을 추천합니다. 들어갔다가 나오는 길은 한층 아래에 있거든요.
입구에서 티켓팅을 하고 전시실로 들어가면 어두컴컴한 터널을 만납니다. 마치 갱도를 들어가는 듯한 느낌처럼 만들어져 있어서 밝은 곳에 있다가 들어가면 잠시동안은 잘 안보이더라고요. 잠깐 서서 동공을 확대시킨 후 들어갑니다.
전시실에 들어가자마자 볼 수 있는 자수정.
색깔이 정말 예쁩니다. 집에 하나 가져다 놓고 싶은 돌입니다.
인터넷으로 자수정 검색해보니 여러 상품이 나와 있더군요.
이런 돌도 있었나? 하는 여러 종류의 돌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사실 안내판에 이건 무슨 돌이라고 써 놨긴 했지만 그냥 제 눈에는 다 비슷비슷해 보이더라고요.
이런걸 구분하는 분들은 역시 전문가~
돌에 박혀 있는 백금.
저렇게 있으니 탐납니다. 지금 제 몸에 보석이라고는 금이빨 밖에 없거든요.
진짜 보석 같아 보이죠?
홀로그램 영상입니다. 신기하긴 하더라고요. 빈 유리 위에서 진짜처럼 빙글빙글 돌아가는게 신기~
한참동안 손으로 잡아보려 혼자 놀았습니다.
솔방울처럼 보이는 광물입니다.
너무너무 신기하더군요.
석탄을 캐는 드릴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총 같아 보이는데 총 같이 생긴 드릴 입니다.
드드드드드드릴
수작업으로 만드는 연탄
너무 사실적으로 만들어져서 놀라울 정도였습니다. 연탄을 만드는 틀에 석탄을 넣고 나무 망치로 강하게 쾅~쾅~ 때리면 연탄을 만들 수 있었다고 하네요. 탄을 캐 내는 것도 힘들었을텐데 만드는 것도 저렇게 만드는건 처음 봤습니다.
전시실과 전시실을 이어주는 중앙 통로입니다.
마치 탄광의 받침목을 연상시키는 둥근 아치형 기둥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밖에서 쏟아지는 햇살에 눈이 부실정도였습니다.
앗!!! 백성광씨??

태백 탄광촌 거주지를 재현해 놨는데 옆에 계신분은 백성광씨와 너무 닮아서 깜짝 놀랐습니다.
일 나가기 바로 전의 모습을 재현해 놨습니다.
상당히 남루해 보이는 부엌과 나무로 만든 집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지상층은 광물의 종류, 석탄의 역사, 태백 탄광의 역사를 볼 수 있는 공간입니다.
태백석탄박물관 정보

관람시간 : 09 : 00 ~ 18:00
관람종료 : 1시간 전까지 입장 가능
휴관일 : 없음

입장요금
어른 : 2,000원 / 한생.군경 : 1,500원 / 어린이 : 700원
※ 태백산도립공원 입장권으로 태백석탄박물관을 관람하실 수 있습니다.

도립공원 주차요금
대형 : 4,000원 | 소형 : 2,000원 | 이륜차 : 1,200원

주소 : 우)235-030 강원도 태백시 천제단길 195  
TEL : 033-552-7720, FAX:033-550-2947
홈페이지 : http://www.coalmuseum.or.kr/

교통정보

태백에서 석탄박물관(당골) 버스 시간표
07:35 / 08:35 / 09:05 / 10:00 / 10:50 / 11:30 / 12:00 / 13:00 / 13:50 / 14:20 / 14:50 / 15:35 / 16:00 / 16:30 / 17:05 / 17:30 / 18:15 / 18:45 / 19:30 / 20:10 / 20:40 / 21:25 / 22:25

석탄박물관(당골) 에서 태백
07:15 / 08:00 / 08:55 / 09:25 / 10:05 / 10:40 / 11:15 / 11:50 / 12:20 /13:25 / 14:10 / 14:45 / 15:20 / 15:55 / 16:20 / 16:50 / 17:25 / 18:00 / 18:35 / 19:10 / 19:50 / 20:30 / 21:00 / 21:45 / 22:45

※ 태백 당골주차장(석탄박물관)에서 태백 시내를 오고가는 버스는 버스는 많아 보이지만 평균 30분에 한대가 있으며, 정오 부근에는 1시간 가까이 버스를 기다려야 합니다. 급하신 분들이시라면 여러명이 택시 한대를 이용해 들어가시면 편리합니다.


신고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자수정 정말 예쁘네요.
    수작업으로 만드는 과정이 정말 리얼합니다. ^^

    2012.04.03 09: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전 저렇게 망치로 때려서 연탄 만드는거 처음 봤습니다. ^^

      2012.04.03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3. 자주성 저도 들여 놓고 싶네요...
    이쁘네요~~
    멀지 않은 곳이니 아이들 데리고 한번 가봐야 겠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2.04.03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까운곳에 있으니 따뜻한 날 훌쩍 갔다 오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2012.04.03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4. 교육을 위해서 혹은 추억을 되살리려. 어떤 이유로든 찾아가기 좋은 박물관인거 같네요.
    저도 어릴적에 연탄으로 난방을 하던 집에서 살았조.ㅎㅎ;
    주식은 수제비였구요.ㅎㅎ;

    2012.04.03 10: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연탄의 추억
    연탄가스 먹고 어지러웟던 기억이 있던 1인 입니다.

    그런데 지금 이렇게 보니 그립네요
    따뜻했었는데,,,,

    2012.04.03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도 많이 때긴 하는데 석탄에 대해서 좀 더 많이 알게 되더라고요.
      캐는 것 부터 만드는 것까지.. 옛날 탄광 역사까지 한눈에 볼수 있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2012.04.03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6. 여기 가고싶어는데~

    2012.04.03 1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거리만 가까우면 한번 더 가보고 싶은데 멀어요..
      진짜.. 버스로도 4시간..ㅜ.ㅜ

      2012.04.03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7. 은근 볼거리가 꽤 있는데요??
    요새는 연탄을 보기가 좀 어려운데, 예전의 추억도 되살리고,
    아이들에게는 예전의 생활을 보여줄수 있는 좋은 곳 같아요

    2012.04.03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아이들하고 같이 가면 더욱 좋을 것 같더라고요.
      옛날 얘기도 할 수 있고, 특히 다음에 소개할 지하 체험은 정말 좋더라고요.

      2012.04.03 23:18 신고 [ ADDR : EDIT/ DEL ]
  8. ㅎㅎㅎㅎ 정말 닮았네요 ^^ ㅎㅎㅎㅎ

    2012.04.03 1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조금 오래전에 저도 딱 한번 봤더랬어요
    탄광이 사라진 요즘
    아이들이건 어른이건 한번은 꼭 봤으면 하는 곳이랍니다.
    자수정은 언양에 가면 "자수정동굴"이라고 있는데
    거기서 세세히 ㅂ봤던지라..정말 그 아름다움에 홈빡 반했었지요.
    갑자기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따뜻하게 지내세요

    2012.04.03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여기서 자수정 보고 하나 구입할까 생각하고 인터넷 서핑을 했어요.
      정말 색깔도 예쁘고.. 그리 귀한 보석이 아닌지 가공된거 싸더라고요. ^^

      2012.04.03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10. 의외로 볼거리가 많은 곳이네요.
    태백 여행 때 들러봐야겠습니다.^^;

    2012.04.03 1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좋더라고요.
      일반적으로 그냥 보고 나오는 박물관이 아니라 상당히 꼼꼼하게 만들었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

      2012.04.03 23:22 신고 [ ADDR : EDIT/ DEL ]
  11. 지나다니기만 했지 들어가 보지는 못했네요
    비가 내리는 화요일을 잘 보내세요~

    2012.04.03 1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펜펜님 태백산으로 바로 고고씽 하신거죠!! ^^
      저도 예전에 일출본다고 새벽에 올라간 이후로 낮에는
      처음이었는데 좋더라고요. ^^

      2012.04.03 23:23 신고 [ ADDR : EDIT/ DEL ]
  12. 생각해보니 석탄이라는 말 자체를 참 오랜만에 듣는 듯 하네요.
    기회가 되면 아이들과 가보아야겠는데요.

    2012.04.03 14: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요즘엔 오랫만에 들었습니다.
      직접 보는 것도 좋더라고요.
      태백 가실 기회 되시면 꼭 한번 가보세요. ^^

      2012.04.03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13. 고생했던 광부들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2012.04.03 16: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지하에는 옛날 광산 모형을 그대로 만들어 놨는데
      정말 정말 힘들게 석탄을 캤구나 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2012.04.03 23:25 신고 [ ADDR : EDIT/ DEL ]
  14. 한번 다녀와 보고 싶네요
    연탄에 얽힌 가슴 아픈 사연들이 많지요
    지금은 옛날 일이 되어 버렸지만요 ~~

    2012.04.03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곳이 좋은 점은...
      음....

      보석 광물도 많더라고요. ^^

      지하 석탄 갱도는 진찌 실감나게 만들어져있더라고요.

      2012.04.03 23:29 신고 [ ADDR : EDIT/ DEL ]
  15. 몇번을 근처를 지나가면서도 못가본 곳입니다
    야생화 담으러 가느라고 마음이 바빠서요...ㅎㅎ
    실감나게 재현하여서 광부아저씨들의 고마움도 잘 알 수 있겠군요^^*

    2012.04.03 2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 눈 녹은 봄날 되면 또 다시 휙~ 지나치겠어요~~~ ^^
      저는 반대로 겨울에 태백산 올라가보고 따뜻한 날에는
      한번도 가보질 못했네요. ㅎㅎ

      2012.04.03 23:28 신고 [ ADDR : EDIT/ DEL ]
  16. 석탄박물관 한번 들어서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자꾸 빠져들게 되는 곳이지요?

    2012.04.03 2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시간가는줄 모르겠더라고요.
      볼 것도 많고...

      보석도 많고.... ^^*

      2012.04.03 23:27 신고 [ ADDR : EDIT/ DEL ]
  17. 태백산 등산가니가 주변에 잇더군요.
    산행 때문에 들르지는 못해서 아쉬웠는데 이렇게 구경하게 되네요. ^^

    2012.04.03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 둘러보는데 30~1시간 정도 걸리더라고요.
      버스시간 맞춰서 잠깐 둘러봐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

      2012.04.03 23:27 신고 [ ADDR : EDIT/ DEL ]
  18. 재밌는 곳이네요.
    저도 자수정 하나만.... ㅋㅋㅋ
    어렸을 때 연탄난로가 참 많았는데 지금은 삼겹살집에서나 간혹 찾아볼 수 있네요.

    2012.04.03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더공님 갑자기 제가 뜬금없는 소리를 하나 드려보자면...
    혹시 IT 관련한 칼럼 같은거 쓰실 생각 없으신지요?

    이렇게 조리있고 깔끔하게 여행과 각종 연예 정보등을 올려주시는데..
    IT쪽 일을 하시니 그런쪽 글을 쓰셔도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요. ㅎㅎ

    2012.04.03 2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ㅎ
      예전에 개인 주소 홈페이지 할 때 IT쪽 홈페이지였는데
      귀찮더라고요.

      그리고 IT쪽은.. 복잡하고 머리 아프고.. 하나 잘못쓰면 우르르 달려들고.. 푸핫....

      2012.04.03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 어쩐지 그러셨군요.

      하긴.. 좀 거시기한 분들이 많아서.. ㅎㅎ

      2012.04.04 00:23 신고 [ ADDR : EDIT/ DEL ]
  20. 늘 느끼는 거지만..
    글도 잘쓰고. 자료도 좋고..

    연탄은 우리세대에게는
    슬프고도 힘들었던 추억이 있는 땔감 이었지요

    2012.04.03 22: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캐롤님이 더 잘쓰시면서..-.-

      저도 연탄 끼고 살았는데 이래 저래 곰곰히 생각해 보니 연탄에 대한 추억이 참 많네요. ^^

      2012.04.03 23:31 신고 [ ADDR : EDIT/ DEL ]
  21. 애고.. 여기는 지나가기만 했는데..
    못 들어가본 원통함을 더공님 포스팅으로 대체해봅니다~

    2012.04.04 0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