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Cook2011.08.10 10:08
삼겹살 새송이 볶음

제목이 거창합니다. 꼭 진짜 요리사 같은 삘이 느껴지지 않습니까? 어찌됐든 그제 시작된 몸살로 몸 피곤한건 그럭저럭 넘기겠는데 마치 수도꼭지를 틀어 놓은 듯한 콧물감기는 콧구멍이 다 헐정도입니다. 자취남 이러다가 코감기 때문에 쓰러질지도 모르겠다는 불안감에 고기로 몸보신 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정육점 가서 삼겹살 사왔습니다. 평소에는 제육용으로 사오다가 오늘은 날이 날인만큼 무리했습니다. 거짓말 안하고 삼겹살이 아니라 금겹살입니다. 썰려 있는 삼겹살을 보고서는 피자나 시켜 먹을껄 그랬나.. 하는 아쉬운 마음도 들었습니다. 그래도 이미 포장까지 다 해 놓은 상태라 그냥 사왔습니다. 1만원어치 샀는데 딱 한주먹이더군요.

냉장고를 열어보니 시골에서 가져온 새송이 버섯이 몇개 남아 있네요. 고기는 그냥... 후라이팬에 다 넣었습니다. 새송이 버섯은 그냥 손으로 쭉쭉 찢었습니다.

재료 : 삼겹살, 새송이버섯, 간장

“삼겹살 너무 비싸다!!”
큰 후라이팬에 넣으니까 다 들어가네요.
만원어치 정말 주먹만큼입니다. -_-
사진을 크게 찍어서 고기가 댑따 크게 보이는 것일 뿐입니다.
실제 고기가 저만큼 크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해 봅니다.

“버섯 투하!!”
새송이 버섯 찢은걸 그냥 삼겹살 위에 얹어 놓습니다.
이렇게 그냥 놔 둡니다.
별거 없습니다.

제 요리 아시면서... ㅋㅋ

찬장에 있는거 다 집어 넣기
삼겹살이 익어가는 중간에 이거 넣습니다.
찬장을 보니까 무슨 허브 어쩌고 하던데 잘 모르겠습니다.

전에 친구들이랑 놀러가서 고기 궈 먹고 남은거 가져온겁니다.
향은.. 강한데 뭐 그닥 좋은지는 모르겠네요.
어쨌든 굴러다니는거니까..

이제 둘을 갈라 놓을 시간
노릇노릇 적당히 잘 익었습니다.
새송이를 이렇게 넣는 이유는 다음에 따로 볶아야 하거든요.
그리고 삼겹살에서 나오는 기름도 잘 빼주니까
후라이팬에 구어도 기름이 튀거나 하지 않습니다.

“너무한다 딱 한접시
삽겹살 1만원어치. -_-
잘 익었습니다.
삼겹살만 따로 꺼내 놓습니다.


새송이를 볶을 시간
이제 새송이를 볶으면 됩니다.
기름은 이미 삼겹살 구울때 발라져 있으니까 그냥 볶기만 하면 됩니다.


마법의 간장을 한스픈 넣습니다.
말은 한스픈인데 그냥 따르시면 됩니다.
절대 많이 넣으면 안됩니다.


새송이버섯도 잘 볶아졌습니다.
간장 아주 쬐끔 넣고 3분정도만 비비적 거리면 끝입니다.
제가 요리는 잘 못하지만 확실한건 버섯은 간을 아주 약하게 해야 합니다.
일반 볶음처럼 간을 하면 짭니다.



제대로 된 것 같습니다.
영양 특별식.

고기도 있고, 버섯도 있고... -.-


훗... 상추따위..

그냥 고추장 발라서 먹으면 됩니다.


추천은 로그인이 필요없습니다. 그냥 꾸욱~ 눌러주시면 됩니다. ^^
신고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이구 감기 얼릉 나으셔야 할텐데 고생 많네요.
    이 요리에는 쇠주 한 잔 걸치면서 먹으면
    진짜 좋겠는데요.ㅎㅎ

    2011.08.10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으.. 정말 소주 안타깝습니다.
      미리미리 준비했어야 했는데..ㅠ.ㅠ

      2011.08.10 22:31 신고 [ ADDR : EDIT/ DEL ]
  3. 쿨럭, 이거이거 요즘 다이어트 비스무리하게 식단 조절중인데, 이 사진 보고서는 군침이 꿀~꺽!!
    삼겹살만해도 땡기는데, 거기다가 새송이까징^^ 아, 쩝쩝~

    2011.08.10 15: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요즘 계속 풀만 먹고 살았는데..
      오랫만에 고기 먹으니까 기분 UP!!! ^^

      2011.08.11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4. 비밀댓글입니다

    2011.08.10 16:02 [ ADDR : EDIT/ DEL : REPLY ]
  5. 자취 특히 자취하는 남자에게 잘 챙겨먹는 것은
    자존심입니다.
    여자는 혼자 살 수 있어도 남자는 그렇지 못하다고들 하잖아요.
    편견이긴 하지만 자취남이 배달음식이나 라면으로 끼니를 때울 때면 왠지 추해보이는 느낌?...
    제가 그 기분 잘 알지요..ㅎㅎ..

    2011.08.10 16: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이상하게 시켜 먹는건 별로더라고요. 그냥 없으면 없는대로..
      있으면 있는대로.. 시켜먹으면 편하긴 한데 맛고 없고 나중에 그릇 내 놓기도 귀찮고 그러더라고요. ㅎㅎ

      2011.08.11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6. 고기먹을땐 꼭 버섯이 안 빠지는 저희집 입니다 혼자 잘 드시네요^^ㅎㅎㅎㅎ
    맛깔스런 맛이 보입니다^

    2011.08.10 16: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기+버섯은 진리인듯 합니다.
      기름도 싹 빨아들이고.. 고기도 맛있어지는 것 같고.. ^^

      2011.08.11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7. 쏘~주가 빠졌습니다. ㅋㅋ
    마법의 간장이 뽀인트인가봅니다. 허브쏠트는 너무 넣으면 향이 좀 거슬리죠. 짜지고...
    걍~ 굵은 후추를 쓰는게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 저녁 한일전... 다같이 파이팅입니다!!! ㅋㅋ

    2011.08.10 17: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뭐 있으니까 넣습니다. 워낙 고기를 자주 안먹다 보니까 가끔씩 사용하면 그냥저냥 먹을만하더라고요.
      다음부터 고기 굽기 전에 소주부터 준비하겠습니다. ^^

      2011.08.11 09:00 신고 [ ADDR : EDIT/ DEL ]
  8. 와 진짜 최고에요 ㅠ.ㅠ 기름기가 좌르르~~

    삼겹살 앞에서는 한없이 무너진다는 ㅠㅠ

    2011.08.10 17: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윤기가 반들반들 나는게 진짜....
      눈으로 보면 기름기가 좌르르 흐르는건 잘 안보이는데 사진을 찍어보니까 색감이 아주 좋게 나왔더라고요. ㅎㅎㅎㅎ

      2011.08.11 09:00 신고 [ ADDR : EDIT/ DEL ]
  9. 와우...더공님 한요리 하십니다.
    자취남요리로 고고싱하세요..

    2011.08.10 1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런..야채도 드셔야하는디 ㅠ,ㅠ ㅎㅎ정말 금삼겹살 입니다 ㅡ.ㅡ;;괴기 구경하기가 하늘에 별따기여요@@에고~
    어여 여름감기 훌훌~털어버리시고 쾌유하시길요!!꼭 삼겹살의 보은을 받아 회복하셨음 합니다.^^

    2011.08.10 1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말씀대로 금겹살이더라고요.
      뭐가 그렇게 비싼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할 수 없는 돼지고기 값입니다.

      2011.08.10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11. 허거덩~ 오늘 제대로 한 잔 땡기는데욧
    냄새가 솔솔 맛샘을 자극하기 시작했다는.

    2011.08.10 19: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내일 또 보시면 그때 삼겹살 사시러 정육점 가실겁니다. ㅎㅎㅎㅎ

      2011.08.10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12. 정말로 너무 하시네
    이런 것을혼자 드시다니^^
    아마 속 아플낀데...ㅎ

    2011.08.10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속은 안아프고 그냥 혼자 1만원치 삼겹살 먹었습니다.
      역시 최고는 혼자 맛있게 먹기. ^^

      2011.08.10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13. 앗! 쌈장대신에 고추장에 찍어드시는군요 ^^ ㅎㅎㅎㅎ

    2011.08.10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고기가 매우 땡기네요 ㅜ
    소주 한잔이 딱 생각나는 포스트입니다 ㅋㅋ

    2011.08.10 2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상추없이 그냥... 먹는 삽겹살맛도 맛나더라구요^^

    2011.08.10 2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있으면 있는대로.. 없으면 없는대로..
      자취남이다 보니까 상추 사다가 씻어서 먹기도 귀찮더라고요. ㅎㅎㅎㅎ

      2011.08.10 22:58 신고 [ ADDR : EDIT/ DEL ]
  16. 와~~
    삼겹살~~너무 먹고 싶네요
    제가 삼겹살은 무지 좋아 하거든요
    새송이를 넣고..야채가 없어서 아쉽긴 해도..
    삼겹살만으로도 너무나 맛잇어 보입니다
    내가 지금 배가 고프거든요.ㅎㅎ

    2011.08.10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단촐하죠? 고기와 새송이만으로 만든거라..
      야채좀 사다가 골고루 넣어가면서 구었으면 더욱 좋았을텐데..
      그래도 제게는 아주아주 좋았습니다. ^^

      2011.08.11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17.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한다하는데..
    자취생 하다보니
    더공님.. 요리사 다 되었습니다.. ^^

    2011.08.11 0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삼겹살과 송이버섯에 버무려진 기름의 광택이 좌르르르^^
    아침부터 군침이 도네요..아 배고파 ㅠ

    2011.08.11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침이 막 넘어가네요~
    요리 정말 잘하시는데요 ^^
    그나저나 요즘 삼겹살 정말 장난아니더라구요.
    100g에 2~3천원??? 몇년전만해도 천원씩에는 먹었던것 같은데 ㅠ.ㅜ

    2011.08.11 1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저도 삼겹살 사면서 이게 무슨 한우 고기인줄 알았습니다.
      진짜 비싸도 너무 비싸더라고요.

      2011.08.11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20. 배고픈데..고문이군요.~ 삼겹살 구워서 밥, 고추장 넣고 볶아 먹어도 정말 맛있습니다. 물론 몸에는 안좋지만..ㅋ

    2011.08.13 1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비밀댓글입니다

    2012.04.09 06: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