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Cook2012.04.11 07:10


자취남의 쇠고기 미역국

북어국 된장국 여러가지 먹었는데 오늘은 미역국입니다. 쇠고기 많이 싸졌다는데 실제 5천원어치 사면 딱 한주먹밖에 안주더라고요. 어쨌든 미역국입니다. 미역은 수퍼에서 조금씩 잘라져 있는걸로 사왔고요. 그냥 물만 부우면 자기가 알아서 부풀어 오릅니다. 세상 넘 ㅜ좋아졌네요. 미역 줄거리를 불릴 필요 없이 다 잘라서 나오니까 말이죠. 그리고 쇠고기 5,000원어치 샀습니다.

우리동네는 일반 육우를 파는 정육점이 없습니다. 전부 한우만 파는데 말이죠.. 국 끓이는데 한우 고기가 필요할까 싶기도 합니다. 그냥 국물맛만 내면 되는데 말이죠. 왜 육우 고기는 팔지 않냐고 물어보니 한우 한 종류만 파는게 손님들한테 더 좋다고 말을 하네요. 한우 비싸단 말입니다. ㅜ.ㅜ


쇠고기 미역국 재료
미역(3천원), 물, 쇠고기 (5천원), 가스불, 냄비, 간장
미역불리기 or 쇠고기 핏물 빼기
핏물 빼는 중입니다. 20~30분 찬물에 담가서 핏물을 빼면 좋긴한데 그냥 급하면 다 집어 넣고 끓여도 됩니다. 나중에 팔팔 끓을 때 위에 뜨는 핏물 건져내면 되거든요. 미역은 그냥 한줌 쥐어서 넣었는데 있다 끓으면 어떨런지 모르겠네요. 지난번에 미역국 끓이다 냄비가 넘치는 불상사가 일어났거든요.

※ 핏물 빼는 시간을 줄이고 싶다면 찬물에 담가 놓은 후 꾹꾹 주물러 주면 핏물을 금방 뺄 수 있습니다. 고깃결이 망가지기도 하는데 어차피 혼자 먹을거니까 상관 없습니다.

그냥 뭐...
다 집어 넣고 끓입니다.


좀 많아보이죠?


많더라고요.

중간에 미역 덜어내야 했습니다.



괜찮아요..

제가 다 먹을거거든요.



(* ̄ー ̄)




간장투하!!

국이니까..
듬뿍 집어 넣습니다.




벌써 끝!!
끓으면 간장으로 간만 맞추면 끝이네요.
미역 불리고, 고기 핏물 빼고
그냥 끓이면 끝.

마늘이나 파 같은건 알아서 넣어 드시면 되요.



사실 5천원어치 쇠고기 넣으니까 소고기 국물맛이 덜 나더라고요. 저 정도 냄비에 쇠고기 맛 듬뿍 나게 하려면 1만원어치는 집어 넣어야 하는가 봅니다. 파나 마늘은 일부러 넣지 않았어요. 집에 대파와 마늘이 없었거든요. 그냥 간장 쇠고기 미역국이라고나 할까... 그래도 맛있으니까 됐습니다. ^^

신고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재료 하나 빠졌네요.... 더공(만드는 사람)...ㅋㅋㅋ

    2012.04.11 0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미역국 한 그릇 얻어 먹어러 왔어요.ㅎ
    미역국에 대파 굳이 넣을 필욘 없을 것 같아요.
    맛나게 보입니다.

    2012.04.11 07: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미역불린 그릇은 딸기 담아졌던 그릇?? 맞죠??
    비내리는 수요일 행복하세요~~

    2012.04.11 08: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미역국 한그릇 저도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2012.04.11 0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런데 생일인가요? 갑자기 미역국을..
    물론 갑자기 뭔가 먹고 싶을땐 있지만..
    이걸 보니 갑자기 쇠고기 미역국이 땡기는데요^^

    2012.04.11 0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냥 미역국이 먹고 싶었어요.
      미역은 많은데 귀차니즘 때문에 계속 놔두고 있었거든요. ^^

      2012.04.11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7. 비밀댓글입니다

    2012.04.11 10:00 [ ADDR : EDIT/ DEL : REPLY ]
  8. 좋은글 너무 잘보고 갑니다~ ㅎㅎ
    수요일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2012.04.11 1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정말 간단한데요~~
    저도 미역국엔 파 마늘 안넣습니다
    비오는 오늘 밥말아서 먹고 싶어요^^

    2012.04.11 1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멋지군요^^
    잘보고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12.04.11 1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미역국이네요~
    쇠고기 미역국 마음에 쏙 들어요^^

    2012.04.11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ㅎㅎㅎ 안볶고 그냥 막 끓여도 되는군요 ^^
    그래도 맛있으셨다니, 맛한번 보고 싶어집니다~ㅋ

    2012.04.11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보기에는 육수 우려낸 미역국 같습니다,
    더공님의 요리.. 오랜간만에 보니
    기분 좋아집니다요~~^^

    2012.04.11 1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ㅎㅎㅎ
    제 자취생 경력으로는
    저 고기먼저 볶은거로 기억이 나는데요~ㅎㅎㅎ
    몸에 좋은 미역국입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2.04.11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확실히 간단한건 좋군요. 라면끓일줄 아는 이상 할 수 있겠다능 ㅋ

    2012.04.11 2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오...대단하세요...
    미역국...끓이기 은근히 어려운데...
    아니 맛내기가 쉽지 않다 해야하나?

    2012.04.11 2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짜 어려운건... 쇠고기맛 내기가 어렵더라고요.
      5천원어치로는 소가 헤엄치고 지나간 국물맛이더라고요. ^^
      한 1만원어치는 넣어야 할 듯 했습니다.

      2012.04.11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17. 그래도 영양소는 골고루 들어간듯 해요
    수요일 밤을 편안하게 보내세요~

    2012.04.11 2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마늘이 들어가나 안 들어가나 저도 잠깐 헷갈리는데
    파가 안 들어간다는 건 확~! 실~! 합니다 -
    요리책에 보면 미역이랑 소고기랑 같이 먼저 볶아 주라고 되어 있더군요.
    참기름에 달달달 볶으면 미역이 나중에 씹히는 맛이 더 좋다라고 -ㅎ

    2012.04.11 2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맛있게 끓이셨는데요.ㅋㅋ
    미역국은 생일날만 끓여 먹게 되는 듯...

    2012.04.12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맞아요..
    맛있으면 된거죠..ㅎㅎㅎ

    2012.04.12 16: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오 초간단이지만 맛있어보여요~
    몸에도 정말 좋죠 미역국~

    2012.04.12 2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