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1.01.12 08:30

자다가 내린 천안역

당황따윈 없다
전철에서 졸다가 잘못 내렸다 하더라도 당황하면 안됩니다. 여행 블러거는 담대해야 합니다. 절대 실수 했다는 생각을 하지 마시기바랍니다. 저... 자다가 천안까지 왔습니다. 무려 한시간이 넘게 전철 안에서 잠을 잤네요. 뭐 좋네요. 푹 자서 그런지 피로가 풀리는 기분입니다.

오랫만에 천안역까지 왔으니 저 멀리 보이는 천안명물 호두과자 작은거 하나 먹고 유유자작 카메라 들고 마치 여행객처럼 사진을 찍습니다.

여행 블로거는 당황따윈 안 합니다.
그냥... 여행 온 겁니다.

운행 하지 않는 날 찾아간 수원 시티투어 버스

오늘은 운행 안하나요?
네...
간혹가다 예약을 해야 가능한 것이 있고 시간대가 안 맞으면 경험하기 힘든 것이 있습니다. 특히 각 도시마다 시티투어버스가 많이 있는데 보통 비수기에는 사람이 많지 않아 인터넷이나 사전예약을 하지 않으면 낭패를 볼 수 있습니다.

그래도 수원시티투어 버스 찍었으니 여행 블로거로써의 임무는 완수 했습니다. 예약 하지 안했다고 좌절하지 마십시오.

여행블로거는 교통편을 탓하지 않습니다.
버스라도 찍어 놓으세요
.

눈 앞에 펼쳐진 수원화성의 길다란 계단

허벅지는 튼튼할 수록 좋다
훗.. 이정도 계단 쯤이야. 여행 블로거는 정말 많이 걷습니다. 여행 블로거의 특징은 겁나게 걷는다는데 있습니다. 제가 흡연을 거의 안하고 운동을 하는 이유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많이 걷는 날은 아침부터 눕기 바로 전까지 걷습니다. 그냥 밥 먹을때나 잠깐 앉아서 밥을 먹습니다. 밥 먹으면서도 카메라 점검하고, 다음 여행지 체크하느라 별로 쉬지도 않습니다.

이런 계단쯤이야 숨 한번에 꼭대기까지 올라가야 됩니다.

혼자 미끄럼을 즐겼던 수원화성

카메라가 중요하다
저 이거 찍다가 저 눈밭에 제 체취를 마음껏 뿌려 놨습니다.

한없이 미끄러지는데도 불구하고 제 손에서 가장 안전하게 보관된 것은 카메라였습니다. 무릎팍 까지는거야 후시딘 하나면 되지만 카메라 망가지면 여행이고 뭐고 없습니다. 몸은 망가져도 카메라와 렌즈는 소중합니다. 무조건 감싸안고 굴러야 합니다.

명심하십시오. 카메라는 소중합니다.

갑자기 쏟아진 폭설 속의 수원화성

폭설쯤이야
여행도중 폭설이 내리거나 비가 오면 가장 힘든 것이 바로, 카메라에 떨어지는 눈 입니다. 눈이 렌즈에 붙어서 녹고, 눈이 녹으면 렌즈가 흐려지고 사진이고 뭐고 엉망이 되곤 합니다. 그래도 렌즈 닦아가며, 떨어지는 눈 털어내며 찍어야 합니다. 자연스럽게 하늘에서 떨어지는 눈을 피해가며 사진을 찍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또한 눈이 내리기 시작하면 바닥이 미끄러워지기 시작합니다. 위에서 허벅지 근육을 키우라는 것과 더불어 하루 한시간씩 평행봉 위에서 중심잡기 연습을 하는 것을 게을리 해서는 안됩니다.

여행 블로거는 폭설과 미끄럼에도 아무런 문제가 없어야 합니다.

제대로 찾아갔는데 아무 것도 없었던 송도 국제 업무지구

아무 것도 없어도 뽑아 내는 재주
간혹가다 정보 미흡으로 엉뚱한 곳에 갈 수 있습니다. 아무 것도 없는 황량한 곳이라도 카메라를 들이밀고 마구 찍어댑니다. 정 말 할 것이 없다면 저  눈밭에서 미끄럼이라도 타며 눈썰매장이라고 바꿔 말하는 재주가 필요합니다.

사진을 잘 보시면 차량은 지나다니지 않습니다. 앞에 조그맣게 보이는 시속제한 60km 표지판이 보이시죠? 저건 눈썰매 제한속도 입니다. 눈썰매 타고 오다가 신호 걸리면 일단 정지 하셔야 합니다.

이곳은 송도에 있는 국제업무지구 눈썰매장입니다.

비가 겁나게 쏟아지던 부산 해운대

팔굽혀펴기 100개는 기본.
비 쯤이야 아무런 문제가 안됩니다. 한손에는 무거운 렌즈와 세로그립까지 달고 있는 카메라를 들고, 한손에는 우산을 들고, 어깨에는 카메라 가방을 메고서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능력을 발휘해야 합니다. 비가 많이 온다고 카메라를 집어 넣는 것은 여행 블로거로써의 자질 부족입니다. 매일 아령 2kg짜리를 양 팔에 하나씩 들고 어깨가 끊어질 듯 한 고통을 참아가며 근육을 단련하십시오.

체력 강화는 포스팅 하나가 늘어난다는 것을 명심하십시오.

입김이 얼어 붙었던 대관령 양떼목장

영하 30도를 견딜 수 있는 옷 쯤은 기본
아랫도리 : 속옷 + 스타킹 + 쫄 + 내복 + 양말 + 등산용양말 + 두꺼운 등산바지
윗도리 : 런닝티 + 티셔츠 + 가디건 + 윈드브레이커 + 스키복(스노보드복)
추가 : 목도리 + 귀마개 + 장갑 + 등산화 + 손난로

겨울철 여행 블로거의 복장은 위와 같아야 합니다. 가볍고 예쁜 옷은 친구한테 줘버리세요.

춥다고 카메라 집어 넣고 다니면 자질 부족입니다.

뜨거운 태양 아래의 몽산포 해수욕장

여행 블로거는 놀지 않는다
이런 바닷가에서 친구들은 물놀이에 모래성 쌓기 놀이를 해도 절대 같이 놀아서는 안됩니다. 오로지 카메라만 통해서 놀아야 합니다. 덥다고 물에 들어가는 것은 여행 블로거의 자세가 아닙니다. 오로지 친구들이 노는 모습과 풍경에 대해서만 고민하십시오.

물에 들어가봐야 집에 돌아와 블로그 올릴 사진이 없다는 것에 중점을 두세요.

물놀이 따위.. 훗...


간혹 제 친구들은 제게 말을 합니다.
"너는 그래도 여행도 다니고, 사진도 멋지게 잘 찍고, 좋은거 많이 보니까 좋잖아~"

맞는 말이긴한데.. 그래도 어느순간 부터 이게 마냥 좋은건 아니더라고요. 어디를 놀러가더라고 항상 무거운 카메라를 지고 다녀야 되고, 풍경을 보더라고 블로그에 사진 올릴 생각을 먼저 하게 됩니다. 뭘 먹어도 마찬가지이고, 친구놈들은 저 멀리 가고 있는데 혼자 사진찍다 보면 항상 뒤쳐지게 됩니다.

그렇다고 나쁘다는건 아닙니다. 그렇게 한장 한장 찍은 것은 친구들에게 추억이 되고 제게는 소중한 포스팅 자료가 되거든요. 또한 간혹가다 여행 블로그라는게 웃기는 일도 많이 생기고 황당한 경험도 많이 생깁니다. 나중에 에피소드만 모아봐야겠습니다.

설마... 웃자고 쓴 글에 싸우자는 분은 없겠죠? ^^




HTTP://REDTOP.TISTORY.COM   ⓒ 더공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도 어느순간 여행을 즐기지 못하고 사진찍기에만 급급해 해서 변화하려 노력을 했던거 같습니다.

    아이를 찍는 것도 중요한데 아이와 함께하려하고 함께 즐겨라
    음식을 찍으려 하지말고 먹으려하고 느껴라
    "울 와이프"

    사진 그 자체를 즐기다 보니 쉽지만은 않습니다. ^^

    2011.01.12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그나마 혼자 다니니 이 정도지 가족과 함께라면 더욱더 어려울 듯 합니다. 나중에 가정 꾸리면 사진이고 뭐고 다 집어치울 겁니다. 와이프가 하라는 대로 다 들을겁니다. ^^ ㅎㅎㅎㅎ

      2011.01.12 17:26 신고 [ ADDR : EDIT/ DEL ]
  3. 정말 그런거 같아요..

    내가 여행을 하는건지.. 사진을 찍는건지..

    그래서 가끔 그런걸 모두 잊는 여행을 하기도 하지요 ㅎㅎ

    2011.01.12 1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은 그나마 카메라가 익숙해서 그런지 그냥 자연스럽게 찍게 되는 것 같더라고요. 전에는 거추장스럽고 불편한게 많았는데 요즘은 오히려 없으면 이상하고.. 뭔가 빠진 것 같고... ^^

      2011.01.12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4. 여행은 즐겨야 제 맛인데요..
    저도 어디를 가게되면 카메라와
    씨름하고 있는 내 모습을 보게 되더라구요...^^;;
    가족들도 별루 안좋아하고..
    그래도...
    포스팅의 즐거움보다는 여행의 즐거움이 최고지요...

    2011.01.12 11:31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그렇게 사진 찍고 나서 사진 안찍는 술자리 같은 곳에서 그 보상심리 같은게 작용하는지... 마구 폭주하게 되더라고요. 카메라는 작은걸로 하나 더 사야겠어요. 간편 휴대.

      2011.01.12 19:50 신고 [ ADDR : EDIT/ DEL ]
  5. 무릎 또한 중요하더군요.
    계속 걷다보면 무릎에도 무리가 갑니다. 작년 4월 여의도 벚꽃축제할때...그 기분이 너무 좋아서 무리하게 걷다가 무릎에 무리가 생겼죠...ㅡ.ㅡ 그 이후부터는 어딜 갈때...무릎이 신경 쓰이더군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1.01.12 1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예전에 등산도중 무릎연골이 한번 깨졌던 일이 있어서 무리한다 싶으면 바로 퉁퉁붓고 그러거든요. 특히 추울 때는 그 아픈 통증이 더 빨리 찾아오는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항상 길을 나서기 전에는 내복에 무릎보호대를 착용..ㅡ..ㅡ

      2011.01.12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6. 여행블로거의 자질 이거 배우고 갑니다^^

    2011.01.12 12: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가끔 집나설때 카메라 챙기는 버릇이 생겼어요 ㅎㅎ
    꼭안가져 가면 좋은컷을 놓쳐서 언제라도 들대는정신 ㅎㅎ필요 합니다 ㅎㅎ^

    2011.01.12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작은게 하나 있긴 있는데... 망가져서 매일 큰거만 들고 다녀야 하는 불편함으로.. 작은 카메라를 하나 구입해야할지..

      2011.01.12 20:04 신고 [ ADDR : EDIT/ DEL ]
  8. 넘어지더라도 카메라와 렌즈는 무조건 지켜야죠..ㅋㅋ
    가끔은 목숨보다 더 소중하기도..ㅋㅋ

    2011.01.12 15: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하하하하 완전 재밌네요 ^^
    저도 걷는건 1000000% 동감합니다
    그리고 걸으면서 길을 헤맬때도 있는데... 이건 뭐 처음엔 이런 것도 여행이지 이러지만...
    나중에는 다리가 아파오면서 엄청 후회하기도 하죠
    그럴 때는 교통수단을 이용할까 라고 생각하면서도 여태까지 걸은게 있다면서 묘한 보상심리(?)에 끝까지 걷죠 -_-;;;
    하지만 역시 더공님의 자질에 비하면 저는 여행블로거 하기는 글렀나 봅니다 ㅋㅋ

    2011.01.12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히려 제가 많이 부족해요.
      방문객 숫자도 어이 없을 정도로 작고요. ㅎㅎ
      정말 마구마구 걷다보면 생각을 잘못했나.. 하는 후회도 들지만 말씀대로 끝까지 걸어가는 오기까지.. ^^

      2011.01.12 20:35 신고 [ ADDR : EDIT/ DEL ]
  10. 맞는 말씀입니다. ㅎㅎ
    아주 여유롭게, 웃다가(?) 갑니다.

    2011.01.12 17: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정말 체력과 건강 없이는 불가능한 것 같습니다!
    ㅎㅎ 그래야 다른 분들께 여행에 관한 정보를 소개 시켜드릴 수 있으니 말이지요~

    2011.01.12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명심하겠습니다.
    공감이 팍팍 갑니다.^^

    2011.01.12 2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정독했습니다.
    웃자고 쓴글인데 왕공감가는데요..^^
    세상사는 모든 것들이 다 포스팅거리니...블로그도 직업병인가봅니다.ㅎㅎ

    2011.01.12 2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웃자고 썼는데 공감을 많이 받으니... ㅎㅎㅎㅎㅎㅎ
      다음엔 진짜 웃기게 한번 써야겠습니다. ^^

      2011.01.13 09:42 신고 [ ADDR : EDIT/ DEL ]
  14. 건강해야 될 것 같아요.
    무거운 카메라 둘러메고 다녀야하니..ㅎㅎ
    자 ㄹ보고가요

    2011.01.12 2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모든 것들의 기본이 건강일거라 생각합니다.
      건강 화이팅!! ^^

      2011.01.13 09:43 신고 [ ADDR : EDIT/ DEL ]
  15. 역시... 여행 블로그 운영은 힘들것 같아요...;;;
    수원 버스 시티투어..!! 나중에 한번 이용해봐야겠네요..^^

    2011.01.12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수원 화성 관광열차나 한번 타볼라고요. 날씨가 안 좋아서 운행을 하지 않더라고요.

      2011.01.13 09:48 신고 [ ADDR : EDIT/ DEL ]
  16. 슬퍼집니다. 여행블로거는 놀 수 없는거군요. ㅎㅎ

    2011.01.13 0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역시 프로정신과 장인정신이 똘똘 뭉처서 이런 멋진 사진들과 여행의 발자취를
    마음껏 남길 수 있다고 생각하니, 저 마저도 뿌듯해 집니다..ㅎㅎ
    명심하겠습니다..
    그리고 교훈을 얻어갑니다..
    "여행은 곧 즐거움이고 나만의 자유라는 사실!!"

    2011.01.13 07: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본인이 즐거워야 포스팅도 즐거움이 묻어나는 것 같습니다. 즐겁게 즐겁게 스마일스마일~ ^^

      2011.01.13 09:55 신고 [ ADDR : EDIT/ DEL ]
  18. ㅋㅋㅋ 재밌게 읽었습니다.
    여행 블로거는 강철체력은 필수죠.ㅋㅋ
    요즘 바빠서 포스팅도 못하고 방문도 못하고 그랫네요 ㅡ,ㅡ

    2011.01.13 1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포스팅이 잘 안올라오실 땐...
      그냥 묵묵히 기다리는거죠.. ^^
      다시 포스팅 하실 때 까지~~~~~ ㅎㅎㅎ

      2011.01.13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19. 아훔..ㅡㅡ
    소중하게 다뤄야할 카메라를 몇번 떨어뜨리고 그동안에
    험하게 다뤘나봐요 에러가 뜨고 말썽을 피우더니 드디어 맛이 가버렸네요
    깊은병이라도 걸린듯 오늘 렌즈를 a/s 맡기고
    낼 부랴부랴 찾아서 전라도여행을 가야하는데..
    오전까지 해준다고하는데 가능할런지 모르겠네요..ㅡㅡ
    자칭 여행블로거인 저도 그냥 차를 놓치면 놓치는데로..ㅎㅎ
    한정거장 더가면 그냥 집까지 걸어온답니다..

    2011.01.14 0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으.. 카메라 수리, 렌즈 수리 눈물 납니다. 저도 렌즈 몇번 망가져서 바다건너 보냈던 기억이 몇번이나 있네요. 그렇게 물 건너 보내고 나면 얼마나 허전한지.... ^^

      2011.01.14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20. 와~ 정말 멋진 사진들을 찍으시느라 고생하셨을 더공님의 모습이 글 하나하나에 들어있네요.
    폭설의 사진은 정말 멋있읍니다. ^^

    2011.01.14 1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눈 오는 날 찍은 사진은 상당히 고생했었죠.
      카메라가 다 젖어서 망가지는 줄 알았습니다. ^^;

      2011.01.14 19:36 신고 [ ADDR : EDIT/ DEL ]
  21. 지극히 맞는 말씀입니다. 저는 가을에 밤나무 촬영하다가 넘어졌는데, 카메라는 손위로 들고 굴렀었답니다.
    결과는 온몸에 밤가시가 작렬하여....홀딱 벗고, 카드로 남들이 밤가시를 뺴 주었던 생각이 납니다. 얼마나 아프던지..그래도 카메라가 안 망가진것을 다행으로 알았지요...그 뒤로 병원에 무수히 가서 곪아터진 밤가시의 상처를 기억한답니다. 더공님..

    2011.01.17 22:28 [ ADDR : EDIT/ DEL : REPLY ]
    • 으악....... 저도 시골태생이라... 그 밤가시의 고통을 알고 있습니다. 안뽑으면 곪고, 뽑으려면 정말 온 신경을 집중해야 뽑을 수 있죠.
      세게 뽑으면 가시의 끝 심 부분은 속으로 쏙 들어가니까 진짜 뽑기 힘든 가시가 밤 가시인데 그 곳에서 구르셨다니 가히 상상이... ㅎㅎㅎㅎ
      ^^

      2011.01.17 22: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