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Book2011.01.23 11:37
충사 더공

무릇 불길하고 꺼림칙한 것.
하등하고 기괴하며 흔한 동식물들과는 전혀 다른 것이라 여겨지는 것들.
그 이형의 무리들을 옛날부터 사람들은 두려움을 담아 언젠가부터 한데 묶어
"벌레"라 칭하였다.



충사 더공
《충사(일본어: 蟲師)》는 우루시바라 유키 원작의 만화로, 1999년 부터 강담사에 서 발행되는 <월간 애프터눈>에 연재되었다. 이형의 존재인 벌레와 인간의 세계를 오가는 충사(蟲師,벌레선생) 깅코(ギンコ)의 여행을 몽환적이고 잔잔한 분위기로 그리고 있다. 한 화에 에피소드 하나가 완결되는 옴니버스 형식이다.

생명, 자연, 인간의 본능에 대한 깊은 성찰, 일본 전설과 어원에서 따오는 특이한 소재 등이 돋보이는 수작으로 호평을 받았고, 애니메이션도 연출이
나 음악 면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만화는 2003년 제7회 일본 미디어 예술 페스티벌에서 만화 부문 우수상을, 2006년에 강담사 일반 만화 부문 만화상을 수상했고, 2006년 일본 문화청의 일본 미디어 예술 100선 만화 부문에 선정되었다.

2005년 10월부터 TV 애니메이션이 방영되었으며, 오다기리 조 주연의 영화로 각색돼 2007년 3월 24일 일본에서 개봉하였다. 애니메이션은 2006년 제5회 도쿄국제애니메이션축제에서 TV시리즈부문 대상과 최우수미술감독상을 수상했다.- 다음 위키 백과 -



애니가 얼마나 아름다울 수 있는가
충사 더공
오늘 소개하려 하는 것은 만화. 일본 만화 중에 충사(蟲師)라는 만화가 있습니다. 처음 이 만화를 접한 것은 만화책이 아닌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국내 애니맥스라는 케이블 채널을 통해서 방여이 됐었죠.

내용도 좋았지만 만화 전반적으로 흐르는 상당히 고급스럽고 부드러운 색상, 부드럽고 무리없는 움직임. 단편단편이 마치 한편의 영화와 같은 스토리에 푹 빠져버렸습니다. 그리고 3D가 2D에 살짝 곁들어진 환상적인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충사 애니메이션은 총 26편이 나와 있고 국내 DVD는 아직 발매가 되지 않은 상태 입니다. 애니메이션에 점수를 준다면 100점 만점에 99점 주겠습니다. 나머지 1점은 총 에피소드의 절반만 나왔기 때문이죠. 이 애니메이션은 한편당 20분 분량입니다. 하지만 20분으로 2시간 이상의 진한 감동과 여운을 줍니다. 장면 장면이 아름답다고 느낀 만화는 "충사(蟲師)"가 처음이었습니다. 눈 내리는 장면이라든지, 해가 뜨고 지는 장면이라든지, 숲의 모습이라든지 정말 가슴이 녹는다는 표현이 딱 어울릴 듯 합니다.

만화책으로는 현재 10권 50편의 에피소드를 끝으로 충사(蟲師)라는 만화는 완결되었습니다. 정말 깔끔하게 끝을 맺은 만화입니다. 더군다나 만화책의 원작 내용과 애니메이션 싱크로율은 놀라울 정도입니다.

충사는 영화로도 만들어졌는데 영화로 왜 만들었는지 궁금증이 일어나게 만들었습니다. "오다기리죠"와 "아오이유우" 가 출연했는데 그냥 그 둘을 보는 재미를 빼고는 그닥 권할 만한 영화는 아닙니다.



우리가 모르는 것, 혹은 이미 보고 있는 것

충사 더공
충사(蟲師)라는 만화의 내용은 긴코라는 주인공이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기괴한 일을 해결하는 것으로 스토리가 이어집니다. 주된 내용은 처음 내용에 적어 놓은 “벌레”라는 생물에 관한 것입니다. 무형의 생명체이지만 태초부터 인간과 같이 살아왔던 생물. 하지만 일반 인간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생명체. 인간의 몸으로 비유를 하자면 인간이 심장이라면 벌레는 손가락 끝 쪽에 위치한 하등 생물을 칭합니다.

선사시대부터 인간은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을 이해하지 못해서 무당이라는 존재를 만들어 내고, 알 수 없는 문제에 대한 해답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알 수 없는 일은 계속 일어나고 그러한 알 수 없는 일에 대해서 인간들은 전설을 만들어 내고, 신화를 만들어 냈죠. 그러한 전설과 신화에 대한 일본 판 “전설의 고향”일 수도 있습니다.

우리의 속담에서도 밤에 피리를 불면 뱀이 나온다거나 하는 알 수 없는 속담이 있죠. 일본에서도 “눈 내리는 밤. 소리가 사라지면 누군가와 이야기를 하거나 귀를 막아라. 그렇지 않으면 귀가 망가져 버린다”라는 말이 있습니다. 왜? 라는 것이 뒤 따릅니다. 무슨 이유 때문에 귀를 막거나 대화를 해야 하는가에 대해서 이야기가 전개 됩니다.

고여 있는 물이 인간에게 어떻게 작용하는지, 물은 왜 바다로 흘러가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마치 전설을 풀어 헤치듯이 하나하나 이야기로 전개됩니다. 만화 내내 아픔이 전해지고, 기쁨이 전해집니다.



불편한 이웃과 살아가는 방법

충사 더공
주인공으로 나오는 긴코는 여러 인물을 만납니다. 인간과 같이 살아가는 알 수 없는 이형의 존재들. 그 벌레들을 구해주기도 하고, 인간을 구해주기도 합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그들의 옆에서 본인 스스로 선택하게 만듭니다. 인간의 선택에 따라서 인간이 되기도, 벌레가 되기도 합니다.

불편한 이웃으로 생각하는 긴코의 생각은 이 만화가 전개하고 있는 가치관이기도 합니다. 서로 불편하지만 어쩔 수 없이 같은 공간에서 서로 부딪히며 살아가야 한다면 그 "다름"을 인정하고 이해하는 것이죠. 가치관이 다르다 해서 서로를 미워하고 없애야 하는 존재로 보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차이점을 인정하고 그 사이에서 서로 같이 살아갈 수 있는 것을 모색하는 것입니다.

내용은 짧지만 각 에피소드마다 기승전결이 확실하며, 완결이 됩니다. 드라마처럼 쭉 이어지는 이야기가 아니라 하나의 사건, 하나의 에피소드가 한 에피소드 안에서 끝나 때문에 쭉 이어볼 필요도 기다릴 필요도 없습니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한번 보기 시작하면 만화책이든 애니메이션이든 끝까지 다 봐야 될 정도로 흡인력이 강력합니다.



벌레의 세계로 들어간다는 건 평범하게 죽는 것과는 다르니까.
벌레란... 생(生)과 사(死) 사이에 존재하는 무엇이야.
생물 같으면서 사물 이기도 하지.
죽었지만 살아있는 것과도 같은 존재.
그것은 단 한번 찰나의 죽음보다 상상을 초월하는 지옥이 아닐까?
조금씩 사람의 마음이 마모되어 가는 그런 곳에 가려는데......
그 소녀는 마지막으로 봤을 때 아주 소중하게 기모노를 차려 입고 있었어.
그 이상의 잔혹한 사정이란 세상에 그리 흔치 않아.
- 여행을 하는 늪 - 긴코

충사라는 애니메이션, 만화를 아직 못 본 분이라면 적극 추천합니다. 많은 생각을 할 수 있고, 긴 여운이 남는 만화 입니다. 빨리 국내에서도 DVD가 발매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본 리뷰에 사용된 이미지는 공개되어 있는 이미지만 사용하였으며, 리뷰를 위해 사용되었음을 밝힙니다.
※ 해당 이미지의 모든 저작권은 제작사에 있음을 밝힙니다.
※ 본 리뷰는 스포일러를 포함하지 않습니다.

HTTP://REDTOP.TISTORY.COM   ⓒ 더공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충사 괜찮은 에니였죠ㅠ 여운이 남고, 그림체도 아름다웠던 것으로 기억되네요(⌒▽⌒)

    2011.01.23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몇번을 봐도 참 예쁜 애니메이션이네요. 다시한번 쭉 보고 있는데 정말 좋습니다. ^^

      2011.01.24 21:50 신고 [ ADDR : EDIT/ DEL ]
  2. 더공님 애니도 보시네요~

    2011.01.23 1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1.01.23 12:24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10권 세트로 구비해 놓고 심심할 때마다 읽고 있습니다. ^^
      애니메이션에서는 왜 그런 내용인지에 대해서 설명이 없는데 만화책에서는 "에피소드"에 대한 간략한 설명이 나와서 더욱 좋더라고요. ^^

      2011.01.24 21:51 신고 [ ADDR : EDIT/ DEL ]
  4. 저는 만화책은 못보고 에니메이션만 봤는데.. 아.. 정말 명작이더라고요..^^
    워낙 이런류의 만화를 좋아해서 그럴수도..ㅎㅎ 백귀야행도 짱..!!^^;

    2011.01.23 1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역시 보는 사람들 눈은 다 비슷한가봐요. 아.. 좋다 하는건 다른 분들도 좋아하시더라고요. ^^

      2011.01.24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5. 비밀댓글입니다

    2011.01.23 18:11 [ ADDR : EDIT/ DEL : REPLY ]
    • 이제는 잘 나와요. ^^
      가끔 광고에 그런 소스들이 붙어서 나오더라고요.

      2011.01.24 21:55 신고 [ ADDR : EDIT/ DEL ]
  6. 보다가 잠들어서 ㅠ.ㅜ 중간에 포기했던 애니메이션이었습니다.
    더공님의 리뷰보니 조만간 재도전해봐야겠습니다.

    2011.01.24 0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ㅎㅎ 애니메이션이 정말 차분하죠. 차분하면서 간결하고, 살짝 깊이가 있어서... 막 소리지르고 그런게 없으니 더욱 좋더라고요.

      2011.01.24 21:55 신고 [ ADDR : EDIT/ DEL ]
  7. 이런.. 애니도 있었군요.
    DVD가 아직 없다니.. 음 아쉽네요.

    2011.01.24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일본은 블루레이도 나오고 그런다는 것 같은데 한국은 전에 애니박스에서 몇편 보여주고 아직까지 정식 발매를 안하는 것 같더라고요.

      2011.01.24 21:56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도 애니 많이 보는 편인데.. 이 애니는 제목만 보고 아직 보지 않은 애니였는데..
    아. 이런 장면들이 숨어 있었군요.
    꼭 찾아봐야겠습니다.
    숨은 진주를 알려주셨네요 고맙습니다.~

    2011.01.24 15:39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추천합니다. 한번 봐 보세요. 재미도 있고 단편 단편이라 깔끔합니다.

      2011.01.24 21:56 신고 [ ADDR : EDIT/ DEL ]
  9. 애니메이션은.. 좀 더! 더 많이 퍼질 필요가 있어요!! ㅎ

    2011.01.24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오~ 저도 꽤나 좋아하며 봤던 애니인데 취향이 좀 비슷하신가요?^^
    애니보고 만화책을 읽어보게 됐다죠~

    2011.01.25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애니가 먼저였습니다. ^^
      오히려 애니메이션이 원작을 능가하는 듯 하더라고요.

      2011.01.25 21:58 신고 [ ADDR : EDIT/ DEL ]
  11. 충사.. 라는 만화책(애니) 들어봤어요ㅎㅎ 정말 추천하던데 친구들이.. 꼭 봐야겠네요ㅎㅎ

    2011.01.25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정말 독특한 주제인데요?
    만화, 애니 둘다 보고싶어 Netflix 찾아보니 애니메이션과 영화가 있네요. ^^
    소개 넘 감사합니다.

    2011.01.29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헐화

    어려서 봤을때는 재밌어도 좀 지루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보니 한편한편마다 많은 생각이 드는 만화였네요. 또 몇년 지나서 보면 다른느낌이 들까요 ^ ^

    2011.02.28 01:05 [ ADDR : EDIT/ DEL : REPLY ]
  14. 비밀댓글입니다

    2014.03.28 16:5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