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iew/TV2012.04.06 07:10





무려 전 세계 56개국에서 오디션 신청을 했고, 90% 이상이 해외 참가자. 거기다 YG, JYP, SM 이라는 국내 최고(?)의 기획사들이 직접 멘토링 하며 스타를 발굴하고 우승자에겐 소속사를 선택할 수 있고, 바로 데뷔, 우승상금 3억원, CF 모델, 자동차를 준다는 오디션 프로그램.

그런데 TOP5 참가자들의 실력은 늘어날 생각은 안하고, 다들 감기몸살에 체력적으로도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또한 처음 예상했던 탈락자 순서는 그대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첫 생방에서 이정미 양이 탈락한건 다소 의외였지만 말입니다.

이정미 〈 김나윤 〈 백지웅 〈 윤현상 〈 박제형 〈 이미쉘 or 백아연 〈 이승훈 or 박지민 or 이하이 이런거 말이죠. 다음주에 이미쉘 or 백아연 둘 중 하나가 심사위원 점수로 4등이나 5등을 받는다면 무조건 탈락입니다. 어떤 탈락자가 나올거라는 별다른 고민 없는 프로그램이 〈K팝스타〉입니다.


■ 벌써 생방송 5주차. 참가자들은 강철체력?

〈K팝스타〉의 문제점은 생방송 기간이 너무 길다는데 있습니다. 결승까지 올라가는 두 명은 TOP10 부터 무려 9번을 매 주 새로운 노래를 들고 나와서 불러야 합니다. 최고의 가수들 경연이라는 〈나는 가수다〉의 출연진들 조차도 2주일에 한번씩 경연을 하고, 그 중간에는 연습한 것을 보여주는 형식이었습니다.

그런데 미성년자가 수두룩한 〈K팝스타〉에서는 매 주 참가자들을 혹사시키고 있다는데 더 큰 문제점입니다. 성인들도 몇달동안 그렇게 하면 쓰러질 겁니다. 그렇게 피곤한 상태에서 노래를 한다면 대체 참가자들은 다크서클이 무릎까지 내려온 듯 보이고, 무대 자체가 전혀 신나보이질 않습니다. 이런 상태가 지속된다면 스스로 무너질 수 밖에 없습니다. 생방송이라는 스트레스에, 연습에 몸이 열개라도 힘든 일정입니다.

〈수퍼스타K〉는 TOP10부터 한주에 2명씩 탈락 시키고 생방 기간을 짧게 가져 갑니다. 그런면에서 본다면 〈K팝스타〉는 시간 분배에 대한 어려움을 겪는 것인지 6명이 나와서 노래를 부르는데도 전혀 다른 공연이 없습니다. 참가자들이 리허설 도중에 픽픽 쓰러지고 몸살에 걸려도 모든 것이 자기 관리라고만 치부하기에는 문제가 있다는 것이죠. 상금 받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다?

예를 들어 양현석, 보아, 박진영이 매 주 새로운 노래를 들고 9주 동안 생방송에 나간다면 온전할까요? 체력들이 좋고, 프로페셜한 가수들이니까 잘 버틸 수 있을까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K팝스타〉는 한 주 정도는 탈락자들 공연이나, 멘토들 공연으로 잠깐 쉬어가는 타임이 필요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그냥 무작정 밀어 붙인다고 아픈 몸이 낫는건 아니잖아요.



■ 색다른 무대는 언제쯤?
YG, SM, JYP 최고의 인력을 투입했는데
왜 차이를 느낄 수 없을까?



참가자들 얼굴에 시커먼 화장을 하고 팝송을 부릅니다. 솔직히 말해서 팝송에 대해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알고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대부분 유명한 곡을 선택해서 부르지만 별다른 차이점을 느낄 수가 없습니다. 팝송 따라부르기가 이 오디션의 취지는 아니었잖아요.

그나마 이번 TOP6에서 보여준 공연 방식은 〈나는 가수다〉에서 보여줬던 공연 방법과 비슷한 포멧으로 꾸려졌습니다. 조용히 노래 부르다 마지막에 하이라이트 장식하는 포멧. 전 출연자가 마치 짠듯이 똑같이 말이죠. 좀 색다른 공연 없나요? 최고의 기획사들이 모두 안전빵을 고수하기로 한 것인가요?

옆방송사들 파업으로 시청률 올라갔다고 더욱 졸라매는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습니다. 물론 저 정도 우승 상금이라면 몸이 부서져도 일어나서 노래를 부르겠지만 말입니다. 어찌됐든 최고의 기획사들이라면 참가자들 몸 상태도 신경을 더욱 써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몸이 안좋은 참가자 분들의 빠른 컨디션 회복을 기원합니다.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옆 방송사들 파업끝나면...
    그때서야 정신차릴듯 합니다 ㅎㅎㅎ

    2012.04.06 0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마 그럴 듯 싶습니다.
      옆동네 장사 안한다고 온 세상이 자기들껀줄 착각하는 것 같습니다. ^^

      2012.04.07 05:53 신고 [ ADDR : EDIT/ DEL ]
  2. 너무 잘보고 간답니다~ ^^
    드디어 주말이 코앞으로 다가왔네요~ ㅎㅎ
    힘찬 하루 되어봐요~

    2012.04.06 0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k팝스타..
    연일 계속되는 경연으로
    아닌게 아니라 출연자들.. 몸살을 앓겠어요..
    에휴!~

    2012.04.06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요즘 이런류의 오디션 프로그램이 줄줄이 이어지는군요^^그만큼 시청자의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느낌..

    2012.04.06 09: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생존을 위한 경쟁에서 살아남는 체력도 오디션의 항목으로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네요
    물론 젊은 분들이라 잘 해낼거라고는 생각하지만요 ^^

    2012.04.06 1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러고보니 생각지도 못 한 문제들이 잇었군요
    아흠~~~ 어쩜!
    나이 어린 친구들이 많던데 저런 일정으로 하면 병 날 수 밖에 없겟네요
    울랄라세션 같은 그런 팡팡 튀는 멤버도 있음 좋을거 같아요

    2012.04.06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에겅..
    요즘에 테레비를 거의 멀리하다시피
    살고 있는지라..
    솔직히 이프로도
    한번도 본적이 없네요...ㅡㅡ

    요즘사람 맞아요..?

    2012.04.06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시청률 때문이 아닐까요.ㅎㅎ
    시청률이 잘나오니 오래 유지하고 싶은 듯 합니다.

    2012.04.06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날이 갈수록 K팝스타에 실망감이 커지는게 사실입니다..
    초기 오디션 볼때의 그 감동과 대단하게 느껴졌던 것들이 반감된 것도 사실이구요... ^^
    더공님의 좋은 의견까지 잘 읽었습니다. 공감! 합니다 ^^

    2012.04.06 1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그러게요~ 너무 혹사하는 것 같아요
    금요일 오후를 편안하게 보내세요~

    2012.04.06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2.04.06 16:38 [ ADDR : EDIT/ DEL : REPLY ]
  12. 얼마나 힘이 들까요?
    떨어지는 사람을 보면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고요...
    더공님!
    항상 감사드리고요~
    행복한 주말 되세요. ^^

    2012.04.06 1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정말 처음에는 아주 잼났었는데
    갈수록 흥미를 잃어버렸어요~^^
    하는 사람들만 좋아하는것 같아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2.04.06 2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과욕이 무리수를 두는 경우가 생기겠군요...

    2012.04.06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이제.. 연예 블로그로 가시는 건가요?
    저도 사실 지적 주신 부분들 처럼 KPOP 스타가 너무 시선끌기에 현혹되..
    아이들을 지나치게 압박하는 듯했었는데 좋은 지적을 주셨네요.

    그리고 지난번에 비밀로 주신 댓글은 감사히 잘 봤습니다.
    더 많이 그리고 공개로 해주시지 그러셨어요. 내용이 좋아서 다른 분과도 나누고 싶을 정도였는데.. ㅎㅎ

    혹 여유가 되시면 언제 제가 운영하는 서비스에도 글 기고함 해주세요.
    그런 깊이있는 이야기는 사실 IT 업종에 있지 않으면 듣기 쉽지 않잖아요. ㅎㅎ

    2012.04.06 2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연예쪽은 궁극적인 목표는 아니에요. 요즘 연예 기사들이 말장난 식으로 기사를 써대는데 어처구니도 없더라고요. TV 앞에서 연예인 한마디 한걸 가지고 기사로 써서 포털에 노출하는게 그게 기사인가 싶기도 했고요.

      블로그 리뷰도 진행형으로 다들 쓰시더라고요. 그래서 전부터 TV 리뷰를 다른식으로 접근해 보고 싶었던 방향이 이런 리뷰에요. 글이 많아서 많이 읽어주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ㅋ

      매일 밤샘 작업하며 프로그램 만드는 제작진 측에서는 기분이 상할 수도 있는데 문제가 있어 보이는걸 좋다고 말하기는 싫더라고요. 그리고 바쁜 사람들이 뭐 "이런 변방까지 와서 보기나 하겠나" 싶습니다. ^^

      2012.04.06 22:14 신고 [ ADDR : EDIT/ DEL ]
    • 왜요? 저 같은 사람에겐 기존의 뻔한 연예 리뷰보단 100배 낳은 글이었는데요. ㅎㅎ

      2012.04.06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16. 저도 그생각이 들더라구요
    매주 저렇게 하면 얼마나 힘들까?

    아무튼 노래 잘하는 사람들이 참 많다는
    생각을 또 해봅니다

    2012.04.06 2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 참가자들은 거의 석달동안 매주 한곡씩 새로운
      노래를 불러야 하죠.
      이건 뭐 오디션을 하는건지 체력장을 하는건지..

      정말 매년 굵직한 오디션이 서너개인데 그때마다 노래
      잘하는 사람들이 계속 나오는거 보면 정말 신기합니다. ^^

      2012.04.07 05: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