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0. 7. 9. 10:30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歲月不待人(세월부대인: 세월은 사람을 기다리지 않는다) 이라는 말이 생각납니다. 눈 뜨면 아침이고 어느순간 정신차려 보면 잠 잘 시간이 되곤 합니다. 지금 이렇게 쓰는 블로그도 조금 더 지나면 일기장에 끄적여 놓은 글과 같겠죠. 하루 하루를 정말 소중하게 아껴써야 하는데 아직도 어떻게 써야 아껴 쓰는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비 내리는 휴일. 가만히 집에 누어 있는 것 보다는 어딘가로 떠나야 겠다는 의무감이 들어서 버스타고 훌쩍 떠났던 여행. 비 맞아가며 삼양목장에 갔었죠. 지금처럼 길도 잘 나 있지 않고, 개발이 막 시작되서 사람들이 하나 둘 많이 찾기 시작한 시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버스를 몇번 갈아타고 도착했던 삼양목장. 비가 내리는데 올라가야 되는지 아닌지 휴계실에서 상점 주인 아줌마와 잠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남자 걸음으로 올라가면 10분이면 올라가요"라는 말을 듣고 올라갔지만..
아휴~ 꼭대기 까지 비 맞아가며 걸어 올라가는 길은 참으로 멀고 길더군요. 올라가면서 보이는 나무며, 산 능선에 펼쳐진 목초지는 가슴을 뻥 뚫리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아마도 가슴 답답한 홧병이 있으신 분이라면 이곳을 추천해 드립니다.

2004년에 다녀왔던 가을 동화, 연애소설의 촬영지 삼양목장을 소개 합니다.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입구에서 잠시 올라가다 보니 이런 축사가 나옵니다. 겪어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축사 향기는 가히 상상도 못할 정도로.. 향기롭습니다. ^^; 여러군데 흙과 낡은 축사도 보입니다.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잘 닦여진 흙길도 아니고 곳곳에 토사가 흘러 내려와 길이 패이고, 풀이 없는 모습도 보입니다. 2004년의 삼양 목장은 이랬습니다.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한가지 위안은 한발 한발 위로 내딛을 수록 점점 많은 풀밭과 그냥 마음껏 구르고 싶은 풍경이었습니다. 나무도 별로 없는 이런 풀밭이 왜 이렇게 좋은건지 모르겠습니다. 서산쪽에 내려가다 보면 이런 풍경이 보이죠. 저는 이런 초지가 좋더라고요.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아직도 가야 할 길은 먼 듯 싶습니다. 한발 한발 올라가다 보니 상당히 많이 올라온 듯 싶습니다. 능선이 하나하나 보이기 시작합니다.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멀리 산능선을 따라 물안개가 휘감아 내려옵니다. 물안개가 내려오는 것인지 올라가는 것인지, 넘어가는 것인지..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장면 장면이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는 풍경이었습니다. 6년전에도 그랬고 얼마전에 다녀왔을 때도 그렇고.. 삼양 목장의 풍경은 무엇인가 색다른 매력이 있는 듯 싶습니다. 눈이 많이 내리는 날 다시한번 올라와보고 싶은 곳인데 아직도 실천에 못 옮기고 있네요.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정말 많이 올라온 듯 싶습니다. 올라온 길이 아래로 쭉~ 보이네요. 비도 내리고 사진 찍기에는 더없이 불편한 시간이기도 합니다. 그래도 풍경 하나는 끝내주네요.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연애소설을 찍은 곳이라고 합니다. 올라가는 길에 나무와 바윗돌이 보이는 평범한 곳이지만 이곳에서 무엇인가를 찍었다는 것 자체로 특별함을 가지게 하는 매력이 있습니다.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나무에는 이렇게 연애소설을 찍은 곳이라는 확실한 표시가 있습니다. 시간이 흘러 얼마전에 다시 가보니 그 나무는 그대로 있더군요. 삼양목장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아이들과 피크닉을 즐기기 위해 나온 분들도 계시네요. 돋자리의 재활용입니다. 우산 대용으로도 쓸 수 있습니다.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산에 점점 오르며 조금씩 보이던 풍력 발전기 아래로 물안개가 피어오르는 풍경은 정말 잊을 수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처음에 몇개 없던 풍력 발전기는 지금은 상당히 많이 늘어났죠.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저 멀리 풍력발전기가 있는 곳까지 걸어가보고는 싶지만 너무 멉니다. 어떤 사람은 "아무 것도 없는 이런 풍경이 뭐가 좋냐"라는 말을 할 수도 있겠지만 "이런 풍경이기 때문에 좋아한다"라고 말을 하고 싶습니다. 왠지 시원해 지는 느낌이고, 초록빛 가득한 풀밭은 눈을 편안하게 만들어 주잖아요.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가야 할 길은 많지만 우천 관계로 여기까지만 올라갑니다. 여러 드라마를 촬영한 장소라는 소개가 있습니다.
강원 대관령 삼양목장 더공
다시 집으로 올라오는 길도 내려가는 길 만큼 고된 시간이었습니다. 버스를 여러번 갈아타야 했고, 비까지 내려서 상당히 힘들었던 여행이었습니다. 버스 시간에 맞춰 움직이다 보니 먹을 것도 제대로 먹질 못했고요. 그렇게 하루를 보낸 여행이라 그런지 2004년에 갔던 기억이 아직까지도 새롭고 오래 남아 있는 듯 합니다.

PS. 짧은 휴가가 끝났습니다. 얼마전에 올렸던 그 몽산포에 다시 갔다 왔습니다. 해수욕장 아랫쪽으로 살짝 내려오니 산책로도 만들어져 있고, 고운 모래도 너무 좋더라고요. 오랫만에 사진기 없이 다녀 와서 그런지 기록이 없어 아쉽지만 그래도 기억으로 남겨 놓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될 듯 싶습니다. 점점 더워지는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관련포스팅 :  2010 삼양목장 : 투명한 하늘과 대관령 삼양목장 풍력발전기


HTTP://REDTOP.TISTORY.COM   ⓒ 더공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는 꼭 2년 전에 삼양목장에 갔었습니다.
    날도 더운데, 정상에서 밑에까지 걸어내려 온다고 아주 혼났던 기억이..ㅋㅋㅋ

    예전에 하던 엠파스 블로그가 이글루스로 옮겨진 후에 티스토리에 자리 잡았는데..
    그때 올렸던 포스팅을 링크합니다. 맑은 날은 어떤지 한번 보세요..^^

    http://doolyncat.tistory.com/484

    2010.07.09 17: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역시 7월의 삼양목장도 날씨가 흐렸었군요.. ^^;;
    그래도 6년전 풍경이지만 여전한 멋진 풍광이네요.... ^^

    2010.07.09 18: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시원시원한 풍경은 변함이 없는 듯 싶습니다.
      다른 점이라면 2004년보다 목초지가 늘어났고,
      풍력발전기도 더 많이 늘어났고..
      시설도 다소 좋아지고.. ^^

      2010.07.10 22:30 신고 [ ADDR : EDIT/ DEL ]
  3. 드 넓은 목초지..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풍경이라서 그런지.. 꼭 한번 가봐야 겠습니다~

    2010.07.09 22:09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한 5번 정도 가 본것 같네요.
      강원도 갈 때마다 일부러 시간내서 한번씩 올라갔다 오거든요.
      가 볼 때 마다 매번 좋은 것 같아요. ^^

      2010.07.10 22:29 신고 [ ADDR : EDIT/ DEL ]
  4. 사진은 2010년 사진이 훨씬 낫네요
    저도 예전에 다녀왔는데 축사의 냄새도 문제였지만 야외 화장실의 경우
    여자분들 거의 기겁을 하던군요^^

    2010.07.09 2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지금은 아래 휴게소에 화장실도 잘 되어 있고, 시설도 많이 좋아졌죠. ^^
      사진은 아마 카메라 때문일지도 몰라요.
      당시로는 그나마 좋은 디카였는데.. ㅎㅎ

      2010.07.10 22:28 신고 [ ADDR : EDIT/ DEL ]
  5. 저런 곳에서 마구 뒹굴고 싶네요 ㅎㅎㅎ
    비오는 날 빼고요

    2010.07.09 23: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뒹구는건 별로일텐데..ㅎㅎㅎ
      구릉지대라서 한번 구르면 언제 끝날지 몰라요~ ^^

      2010.07.10 22:27 신고 [ ADDR : EDIT/ DEL ]
  6. 시간이 허락했다면 꼭 가고싶었는데... 안타까웠었습니다.
    더공님 사진으로 보니 조금은... 풀리는데요??/ 멋진 풍경 잘 감상했습니다.

    2010.07.09 2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진으로도 부족해요. 꼭 한번 가서 보셔야 합니다.
      시간을 일부러 내서 한번 들러 보세요.
      내려오셔서는 황태찌개도 드시고요. ^^

      2010.07.10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7. 세월부대인이라... 어렸을때는 몰랐는데 요즘들어 참 와닿는 말이네요~ 삼양목장 이번 여름에 꼭 가보려고 벼르고 있습니다^^

    2010.07.10 1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말 꼭 한번 가보세요. 포스팅 아래에 있는 2010년 삼양
      목장 포스팅도 보시고 그곳까지 가시는 것을 추천해 드립
      니다. 그곳에서는 동해 바다가 시원하게 보이거든요. ^^

      2010.07.10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8. 오, 드라마 촬영 장소로 유명한 곳이군요.
    눈 많이 온 날의 풍경도 보고 싶네요. ^^

    2010.07.12 04: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눈 오는 날엔 양떼목장에 가본게 전부인데.. ^^
      눈 오는 풍경도 멋질듯 하네요.

      2010.07.13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9. 지난 겨울에 다녀왔네요.
    계절이 겨울이었던지라.. 뛰노는 소들은 구경도 못해보고 삼양라면만 한박스 사들고 왔긴 했지만, 참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ㅎㅎ

    2010.07.12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여름에 가도 방목하는 소들은 보기가 어렵던데..
      대부분 여름내내 풀을 키워서 가을에 추수해서 한철 내내
      먹이는 시스템 같더라고요.

      2010.07.13 16:07 신고 [ ADDR : EDIT/ DEL ]
  10. 오늘은 양떼가 보이지 않는군요
    모두들 여름 휴가를 떠났나?
    안개낀 푸른 숲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마저 경건해집니다.

    2010.07.12 1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곳에 간다간다 하고 아직도 못가봤네요^^
    언제쯤 가볼련지...

    2010.07.12 14: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비밀댓글입니다

    2010.07.12 14:42 [ ADDR : EDIT/ DEL : REPLY ]
  13. 비 오는 날 찾은 삼양목장은 신비감바져 드네요..
    고요한 느낌 그 자체입니다.

    2010.07.12 14: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곳은 정말 비오면 비 오는대로, 흐리면 흐린대로 나름대
      로의 경치를 보여주는 듯 합니다.
      특히 흐리고 비가 오는 날씨였는데도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있네요. ^^

      2010.07.13 17:44 신고 [ ADDR : EDIT/ DEL ]
  14. 저도 몇년전 다녀왔었는데 제가 갔던날은 비가 너무 많이와서 풍력발전기의 프로펠러조차 잘 보이지 않을정도 였어요. ㅜㅠ
    그래도 그 분위기가 너무 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2010.07.13 0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저도 몇년전 다녀왔었는데 제가 갔던날은 비가 너무 많이와서 풍력발전기의 프로펠러조차 잘 보이지 않을정도 였어요. ㅜㅠ
    그래도 그 분위기가 너무 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2010.07.13 0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분위기는 물안개가 최고죠. ^^
      댓글 달다 보니까 저도 다시한번 가보고 싶어지네요.

      2010.07.13 17:44 신고 [ ADDR : EDIT/ DEL ]
  16. 6년전이지만 너무 아름답습니다.
    물안개 피어오르는 산세들이 눈을 못 떼게 하는군요.
    저도 평일에 휴가내고 버스타고 고생고생하며 다녀와봐야겠습니다^^

    2010.07.13 1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시간이 흘러도 조금만 변하는 이런 풍경은 언제 봐도
      좋은 것 같습니다. 조만간 다시 한번 가봐야겠어요. ^^

      2010.07.13 18:17 신고 [ ADDR : EDIT/ DEL ]
  17. 오래전 사진을 꺼내셨네요.
    요즘 분위기와 많이 달라보입니다.
    번잡스러움도 없고 정리가 체계적으로 되지 않아 오히려 친밀감이 느껴집니다.
    저도 찾아보면 몇 년 전 사진이 있을까요.^^;

    2010.07.13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은 길도 좋고, 파는 물건도 많아졌고...
      사람들도 예전보다 더 많이 찾아오고 그렇죠. ^^
      그래도 풍경은 변함이 없으니 좋은 듯 합니다.
      오래전 사진을 보면서도 바로 어제 같으니 참 신기합니다.

      2010.07.13 18:18 신고 [ ADDR : EDIT/ DEL ]
  18. 구를과 물안개낀 풍경이 멋집니다.
    멋진 풍경들 잘 봤습니다~

    2010.07.13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더 많이 찍어야 했는데 카메라도 오래전 카메라에
      비까지 내려 참 미숙한 사진이에요. ^^

      2010.07.13 22:20 신고 [ ADDR : EDIT/ DEL ]
  19. 캬 저안개낀 초원풍경
    저건 정말 직접 본사람들만 알수있는그런느낌이죠

    저도디게좋아해요^^

    2010.07.17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