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0. 6. 30. 00:30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그 산에 묻힌 모양이 마치 옴팍한 떡시루같다 하여 동명을 실레라 부른다."

금병산에 올라갔다가 내려 오던 중에 잠시 들렀습니다. 이곳을 찾기 전 까지 김유정 문학촌이 있는 것을 처음 알았습니다. 교과서에 실린 <봄봄>은 내용은 생각이 나질 않더라도 <김유정> 이라는 이름은 생각이 나실겁니다. 사실 저는 이 것을 학교 다닐 때 배웠나? 안배웠나? 생각이 잘 안납니다. 얼마전 고전 문학을 읽으면서 다시금 알게 됐었죠. 공부좀 했었으면 이런 곳도 미리미리 알았을 텐데 말입니다.

김유정 문학촌이 위치하고 있는 춘천시 실레마을은 김유정의 고향이며,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이나 지명은 실제 실레마을의 상황과 일치한다고 합니다.

금병산 하산길에 무심코 지나쳤던 집과 산능선은 김유정의 소설 속에 나왔던 곳이 그대로 있습니다. <봄봄>에 나왔던 "봉필영감의 집"도 있고, 다른 내용에서 나오는 <만무방>의 "노름터", <동백꽃>의 "산기슭", <산골 나그네>의 "덕돌네 주막터"등을 볼 수 있습니다.

나이드신 어르신들을 위해 소설 <봄봄>의 내용을 아주 조금 맛보기로 보여드립니다.데릴사위로 머슴 아닌 머슴 생활을 하고 있는데, 아직 덜 컸다는 점순이에 대한 내용이 있습니다. 읽으면 읽을 수록 얼마나 빨리 장가를 가고 싶은지 구구절절 합니다.

점순이는 뭐 그리 썩 예쁜 계집애는 못된다. 그렇다구 또 개떡이냐 하면 그런 것도 아니고, 꼭 내 아내가 돼야 할 만치 그저 툽툽하게 생긴 얼굴이다. 나보다 십년이 아래니까 올해 열 여섯인데 몸은 남보다 두 살이나 덜 자랐다. 남은 잘도 훤칠히들 크건만 이건 위아래가 뭉툭한 것이 내 눈에는 헐 없이 감 참외 같다. 참외 중에는 감 참외가 제일 맛 좋고 예쁘니까 말이다.

둥글고 커다란 눈은 서글서글하니 좋고 좀 지쳐 찢어졌지만 입은 밥술이나 톡톡히 먹음직하니 좋다. 아따, 밥만 많이 먹게 되면 팔자는 고만 아니냐. 헌데 한 가지 과가 있다면 가끔가다 몸이(장인님이 이걸 채신이 없이 들까분다고 하지만)너무 빨리빨리 논다.

그래서 밥을 나르다가 때없이 풀밭에서 깨빡을 쳐서 흙투성이 밥을 곧잘 먹인다. 안 먹으면 무안해 할까봐서 이걸 씹고 앉았느라면 으적으적 소리만 나고 돌을 먹는 겐지 밥을 먹는 겐지……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김유정 문학촌을 견학한 학생들이 소설에 등장하는 곳으로 이동하고 있네요. 문학촌을 찾는 사람들이 참으로 많은 듯 싶었습니다.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한켠에 도라지 꽃이 가득 피었네요. 도라지꽃을 처음 보시는 분들도 계실텐데 실제로 보면 정말 예쁩니다. 화단에 심어서 관상용으로 키워도 상당히 좋을텐데 말입니다. ^^

꽃이 아직 피지 않은 봉오리는 별 모양의 오각형으로 꽁꽁~ 숨겨져 있죠. 어렸을 때는 저걸 손으로 콕 누르면 입이 떡 벌어지는 것이 너무 재미 있어서 한동안 놀았었는데.. 강렬하고 선명한 색상만큼 그 아래에서 도톰하게 두꺼워질 도라지가 기대 됩니다.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작고 아담한 김유정 역 입니다.딱 방한칸 부엌 한칸이면 될만한 건물에 김유정역이 눈에 들어옵니다.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기차타는 곳으로 나가보니 지붕 가득 덩쿨이 가득가득 합니다. 역무원 께서 떨어진 잎이며 먼지를 쓸고 계시네요. 상당히 깨끗한데도 연신 빗자루질을 하고 계십니다.^^ 
춘천 김유정 문학촌 더공
정말 작죠? 딱 표 끊고 들어가면 바로 나가는 입구가 보이는 작은 역 입니다. 작지만 상당히 운치있고 좋습니다. 경춘선을 타고 가시다 남춘천 역 바로 전 김유정 역에서 내리시면 바로 가실 수 있습니다.

<김유정 역>에서 걸어서 10분 정도만 가시면 바로 김유정 문학촌이 나옵니다.


김유정 문학촌 홈페이지
김유정 문학촌 가는 방법
김유정 문학촌 행사 안내
ⓒ 더공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유정의 봄봄.. 기억이 납니다. ^^
    기차역부터.. 김유정을 테마로 한 곳이니.. 함 날 잡아서 가보고 싶네요.

    2010.06.30 08:54 [ ADDR : EDIT/ DEL : REPLY ]
    • 바로 주변에 춘천도 있고, 여러모로 볼거리가 많은 곳 같습니다.
      제이슨님 말씀대로 묶어서 돌아보면 좋을 듯 하네요. ^^

      2010.06.30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랜만에 보는 보라색 도라지꽃...
    저 길을 따라 걷다보면 김유정 소설의 배경들이 그림처럼 펼쳐져 있을 것 같은 착각에 빠져듭니다.

    2010.06.30 09: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마을 전체가 김유정 문학속에 녹아들어 있는 곳이었습니다.
      텍스트를 형상화 한다는 것이 이런 것을 보면서 느낄 수 있었습니다. ^^

      2010.06.30 14:34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는 처음들어보는 역이름인데요~^^
    하루정도 시간을 내봄도 멋질것 같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0.06.30 13:51 [ ADDR : EDIT/ DEL : REPLY ]
    • 생각보다 아담하고, 소소한 시골 풍경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2010.06.30 14:33 신고 [ ADDR : EDIT/ DEL ]
  4. 김유정역!
    아주 아담하고 귀여운 느낌마져 듭니다.
    기차를 타본지가 20년이 넘어서~ 아! 기차타고 싶다!

    2010.06.30 14: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가끔 그럴때가 있어요.
      비행기 만큼 중독성이 있는 것은 아닌데 가끔가다가
      "아 기차 타고 싶다"라는 생각이 번쩍 들 때가 있더라고요. ^^

      2010.06.30 19:12 신고 [ ADDR : EDIT/ DEL ]
  5. 보랏빛.. 이뻐요.

    2010.06.30 16:45 [ ADDR : EDIT/ DEL : REPLY ]
    • 역시 도라지꽃의 매력은 파란 하늘 같으면서도 매력적인 보라색이죠. ^^

      2010.06.30 19:13 신고 [ ADDR : EDIT/ DEL ]
  6. 꽃이 화사하네요^^
    사진보니 기차타고 멀리 떠나고 싶네요~

    2010.06.30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우와 화사한 꽃잎이 인상적입니다... 가보고 싶네요

    2010.06.30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화단에는 다른 꽃들도 많이 피었는데 저는 도라지 꽃이 제일 좋더라고요. ^^

      2010.06.30 21:40 신고 [ ADDR : EDIT/ DEL ]
  8. 오호...역이름부터가 정감있네요~ 김유정역!^^
    더공님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하십니다^^

    2010.06.30 22: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직 중국 일본 포스팅 있는데...
      그때는 전세계를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할거에요. ^^

      2010.06.30 22:56 신고 [ ADDR : EDIT/ DEL ]
  9. 김유정역은 몇번이고 지나쳤는데 문학촌 가본다는게 아직도 못 가봤네요.
    더공님께서 올려주신 글을 보니 조만간 꼭 들러보고 싶어집니다.
    춘천 명동시장에서 먹었던 닭갈비와 함께요^^

    2010.06.30 2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춘천 닭갈비 먹어본지도 꽤 됐네요.
      고딩 때 춘천에서 우연찮게 친구 이모님을 만나서 먹었던
      그 닭갈비 맛을 아직도 잊질 못하고 있네요. ^^

      2010.06.30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10. 다녀온 느낌이네요! ^^ 특히 상단 정리하신것도 맘에 드네요 ㅎㅎ
    배워야 할듯!!

    2010.07.01 0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음뷰 애드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어요.
      다음뷰 애드가 강제형이어서 방법이 없이 그냥 광고
      넣어서 정렬시켜버렸죠.
      보라곰님도 예쁘게 정리 하시면서 칭찬 과분합니다. ^^

      2010.07.01 01:14 신고 [ ADDR : EDIT/ DEL ]
  11. 붕킬

    사진도 글도 참 좋습니다. 이 글을 김유정문학촌에도 올려주시면 좋겠네요. 방문수기게시판에요.

    2010.07.01 10:20 [ ADDR : EDIT/ DEL : REPLY ]
    • 미흡한글인데 방문 수기에 올릴 정도는 아닌듯 해서요. ^^

      2010.07.01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12. 오잉 역이름이 김유정이네요ㅎㅎㅎ 저 학창시절에 시험에 나온다고 그래서 열심히 공부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
    동백꽃도.. 봄봄도 얼추 기억 납니다ㅋㅋ

    2010.07.01 1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하나도 생각이 나질 않아요. ^^
      봉필영감의 진짜 속 마음은?? 이런 문제가 나왔겠죠? ㅎㅎ

      2010.07.01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13. 김유정역 매번 지나가기만 했지 제대로 본 적은 없습니다.
    기회가 되면 지나갈 때 내려서 구경해봐야겠습니다.^^;

    2010.07.01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작고 아담한데 한번쯤 가서 보면 좋겠더라고요.
      시끌벅적한 곳도 아니고, 예전에 읽었던 소설도 생각하면서
      시간을 보내기엔 좋더라고요. ^^

      2010.07.01 14:10 신고 [ ADDR : EDIT/ DEL ]
  14. 아 이거 문학에 문외한이라~ 얘기만 듣고 갑니다. 더불어 도라지꽃 에뻐요 ^^

    2010.07.01 15: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잘 몰라요.
      그냥 예전에 봤던 기억을 억지로 억지로 꺼낸거에요. ^^

      2010.07.01 20:56 신고 [ ADDR : EDIT/ DEL ]
  15. 할머니께서 도라지를 밭에 심으셔서
    꽃들이 지천에 피어있는걸 본적이 있는데 도라지꽃 예쁘요.
    색감도 좋고...꽃몽우리도 귀엽고..^^

    2010.07.01 16: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도라지 꽃이 정말 예쁘죠.
      선명한 보라색깔과 하얀색이 어울린 밭을 보면 정말 좋다~ 라는
      생각이 절로 하게 만들더라고요. ^^

      2010.07.01 20:57 신고 [ ADDR : EDIT/ DEL ]
  16. 군대에 있을 때 도라지도 참 많이 캐서 먹었는데... ^^
    도라지 꽃이 저렇게 이쁜줄 처음 알았네요

    2010.07.02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시골에서는 도라지를 정말 많이 봤었는데 점점 보기 힘들
      어지는 듯 합니다. 그래도 오랫만에 도라지 꽃을 보니 너
      무 좋더라고요.

      2010.07.02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17. ㅎㅎ 엄마의 텃밭에서 자주본 도라지꽃이네요..
    꽃이 피기전 봉우리도 너무 귀여운데 활짝 피고나면 참 단아하고 예쁜것같아요...^^
    볼때마다 참 신기한건...분명 같은줄기인데 꽃색깔이 다르다는것...^^

    2010.07.02 0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직도 풀리지 않는 의문이에요.
      하얀꽃과 보라색 꽃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

      2010.07.02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18. 도라지꽃에서 눈이 떠나질 않네요.
    잘 봤습니다~

    2010.07.02 09:57 [ ADDR : EDIT/ DEL : REPLY ]
  19. 와~ 역이름이 김유정역이네요 ㅎㅎ 눈에 딱 들어와요^^
    도라지 꽃 사진 참 좋네요^^

    2010.07.02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재밌더라고요. 역 이름도 김유정. ^^
      마을과 공동 운명체 처럼 운영을 하는 듯 싶었습니다.

      2010.07.03 21: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