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0. 6. 1. 23:03

수리산 야간산행 더공
수리산 야간산행

안양과 군포사이에 있는 <수리산>은 집 바로 뒤에 있는 산이면서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산입니다. 그동안 낮이든 밤이든 혼자서 그냥 올라갔다 내려오던 산이었는데 이번 야간산행은 아주 최악이었습니다. 물론 폭설 때문에 색다른 느낌이었지만 그래도 야간 산행을 이렇게 힘들게 해본 것은 처음이었죠.

원래 계획은 안양병목안 시민공원 → 석탑 → 백영약수터 → 관모봉 → 태을봉 → 태을봉 순환지점 → 병목안 으로 총 소요시간 3시간30분 정도 계획한 야간 산행이었습니다. 하지만 혹시나는 역시나로 바뀌었고 백영약수터 근방에서는 폭설로 바뀌어서 한치앞도 분간하기 어려워졌습니다. 원래 단독 야간 산행에서 돌발상황이 생기면 하산 하는것이 맞지만 30분 정도만 더 올라가면 되는데 너무 아쉬웠습니다. 하산 보다는 그냥 올라가기로 결정을 했습니다.

밧줄을 잡고 올라가는 코스보다는 그냥 계곡 길로 코스를 정했습니다. 안전한 밧줄 같은 것은 없지만 돌아가는 것 보다는 시간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는 코스였습니다.


산에서 길을 잃다
“올라가는데 길이 없어졌다. 거짓말 처럼 등산로가 사라졌다” 그 근방에서만 한시간을 맴돌았습니다. 올라가다 보니 이제는 내려갈 수도 없는 산 능선 중간에 올라와버리고 말았습니다. 고개를 들어 위를 보니 아무런 안전장치 없는 그냥 눈 쌓인 골짜기만 보입니다. 나무와 나무를 잡고 버티고, 손으로 나무를 당기면서 한걸음 한걸음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더이상 아무런 것이 없는 곳이 나오더군요. 가끔 보이던 산악회 리본도 안보이고, 내려가기는 불가능한 지점이고, 올라가자니 죽을 것 같고.. 핸드폰을 꺼내서 119를 누르려고 했지만 새벽1시에 눈오는 산에서 그것도 420미터 산에서 길 잃어버렸다고 구조요청 하기엔 민망했습니다. 조금 더 힘을 써보기로 했습니다.

그렇게 헤메다 갑자기 발 밑에 토끼 발자욱이 보였습니다. 새벽 1시30분에 토끼 발자욱이 보인것이죠. 눈이 그렇게 내리는데 방금 앞에 지나간듯 선명하게 찍힌 토끼 발자욱이 내 앞에 계속 있었습니다. 두려움이 마음 속 가득했지만 올라가는데 능한 토끼를 따라간다면 그나마 괜찮지 않을까 하는 생각으로 따라갔습니다.

신기하게도 그 발자욱은 태을봉과 관모봉 중간의 꼭대기까지 이어졌습니다. "거참 신기한 일이다" 태을봉까지 돌아서 내려오려고 했던 나의 야간 산행은 올라오면서 소진한 체력으로 관모봉에서 그만두기로 했습니다. 시간도 너무 지체했고 쌓인 눈 때문에 아무리 아이젠을 신었다 하더라도 정말 산 속에서 죽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야간산행의 두려움은 다른게 아닙니다. 혼자라는 사실이 무서운게 아니라 소리 때문에 무서운것입니다. 마음 속에서 자라는 잡 생각은 그냥 즐거운 상상을 하면 없어지지만, 소리는 아무리 마음을 다잡아도 간을 콩알만하게 만들더군요. 눈 내리는 소리 속에서 가끔 들리는 인기척 비슷한 소리는 "내가 지금 뭘 하고 있는건가"라는 생각에 고개도 돌리지 못할 정도의 두려움으로 다가왔습니다.

분명 주변에는 아무 것도 없고, 나밖에 없는데 사람 발자욱 소리 같은 것이 들린다면 그 공포는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밤11시에 올라가서 관모봉에 도착한게 새벽 2시30분이니까 무려 3시간30분을 산 속에서 헤맸습니다. 눈은 그칠 줄 모르고 계속 쏟아지고 있었습니다. 카메라를 세팅하고 쵤영을 시작했지만 강한 바람과 퍼붓는 눈 때문에 사진은 영 아니게 나왔습니다.

그 고생을 했는데 너무나 아쉽습니다. 다음에는 맑은 날. 기상청 예보 말고 진짜 맑은 날 골라서 올라가야겠습니다. 가져간 컵라면과 따뜻한 녹차 한잔하고~ 눈 덮힌 산에서 먹는 맛은 정말 뭐라 말하기 어려울 정도로 색다른 맛이었습니다. 맛있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녹차는 썼으며, 컵라면은 아주 많이 짰습니다. 온도가 너무 낮아서 그런지 뜨거운 물을 부어도 익질 않더라고요.

내려가는 길도 두 시간이 걸렸습니다. 손과 발, 그리고 온 몸을 이용해서 눈 밭을 구르며 내려왔으니 몸은 망신창이가 다 되었다. 정말 정말 피곤합니다. 분명 1시에는 내려올 줄 알았는데 새벽 4시가 되서야 도착하다니..
수리산 야간산행 더공
무려 세시간을 헤멘 끝에 올라간 관모봉. 바람이 너무나 세게 불고 눈도 계속 내렸다. 솔직히 이런 날씨에 카메라 메고 등산한다는게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그야말로 죽을 각오를 하고 올라가야 한다는 것을 절실히 느끼게 만든 일이다. 바람이 많이 부는 정상이었지만 눈이 생각보다 많이 쌓여 있었다.
수리산 야간산행 더공
태을봉 쪽에 카메라를 향하고 셔터를 눌렀다. 왼쪽 부분 허연것은 내리는 눈이 내 헤드라이트 불빛에 반사되서 마치 유리창 안에서 찍은 것처럼 사진이 찍혔다. 사진에는 안보이겠지만 눈이 펑펑 내리고 있는 상태다.
수리산 야간산행 더공
수리산 야간산행 더공
바람의 세기를 보여주는 사진이다. 태극기가 제대로 보인다. 노출 시간이 8초나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거의 제대로 보인다. 태극기 끝 부분만 바람에 날려서 흐리게 보인다. 나.. 정말 추웠다고....
수리산 야간산행 더공
수리산 야간산행 더공
솔직히 이 사진도 어떻게 찍었는지 모를정도다. 바람은 미친듯이 불지 눈은 내리지 내려갈 일은 걱정이지.. 삼각대에 카메라를 올려 놓아도 엄청난 바람 때문에 전부 흔들리게 나왔는데 그나마 제대로 나온 사진이 이 정도다. 그래도 눈발 속에서 이렇게라도 나왔으니 다행이지.. 한장도 안나왔으면 미칠 수 도 있는 일이다. 그 고생을 하고 올라왔는데...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