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think2010. 11. 24. 00:09

베이징 - 더공

제 블로그는 아시다시피 여행 블로그입니다. 현지에 가서 보고, 듣고, 먹고, 느끼는 것을 그대로 전해 드리는 역할을 하지요. 좋은건 좋았다, 나쁜점은 나빴다를 가감없이 전달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정도 정확도의 평균은 지켜지는 듯 합니다. 그런데 어느날 부터인가 고민이 생겼습니다.

꼼꼼히 살펴보신 분들이라면 제 블로그는 유독 먹거리에 대한 포스팅이 없습니다. 여행을 하다보면 꼬박꼬박 3끼 밥을 먹고 그만큼 접하는 음식점도 많습니다. 어떤날은 들어가서 먹어보면 정말 맛이 있는 곳을 발견하기도 하죠. 그와는 반대로 어떤 곳은 유명한 음식점에도 기분 나쁘게 밥을 먹고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음식 또한 여행의 빼 놓을 수 없는 필수적인 요소지요.

좋은 곳만 소개해야 할까요? 아니면 좋지 않은 부분도 이야기를 해야 할까요?



라면도 1.5개 분량을 만들어라!!


일반 관광지라면 이런저런 안좋은 소리를 하면, 고쳐지는 부분이 많기에 별다른 부담감이 없습니다. 고치면 되거든요. 그런데 음식점은 개인 영업장이라 상당히 부담스럽습니다. 글 잘못 쓰면 몰매 맞기 쉽상이고, 해당 음식점 주인이라도 보는 날에는 악플도 감수해야하니까요.

속초에 가서... 방송에도 나왔지만 실상 들어가서 보니 방송과 내용도 다르고, 음식도 다르고, 나오는 반찬가짓수도 확 다르고, 더군다나 맛도 별로였다면?

"나만 당할소냐. 아직 안가본 사람들도 당해봐라"라면서 묵묵히 쌓아두고 싶기도 하고, "그냥 그럴 수도 있지 뭐" 하고 넘어갈 수도 있는 일인데... 왠지 손해 본 느낌이 나는 음식점이 있잖아요.

가만 놔두면 계속해서 뜨네기 손님들이 찾을테고, 찾았던 손님들은 불만을 쏟아 낼 것이고요. 결국은 그 지역으로 점점 발길을 끊게 만들 수도 있는 결과로 나올 수가 있습니다.

겨울도 다가오는데 너무 까탈스럽게 구는 것은 아닌지.. 음식점 포스팅은 잠시 접어 두었다가 조언이 있다면 결정을 해야 하겠습니다.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맛집 포스팅을 하면서 항상 고민하는 부분입니다. 아마 모든 맛집 블로그가 고민하지 않을까 싶네요.
    다른 여타 이유들을 제하고도 딱 한가지 개인영업장이기 때문에 몇번 가보지 않은 사람으로서 악글을 인터넷상에
    올린다는것 자체가 조심스럽습니다. 특히 파워블로그쯤 되시면 그 고민은 더 커질듯 한데 진짜 잘못되서 인터넷에 소문이라도 돌면 치명타거던요. 그래서 저는 맘에 안드는 집은 올리지 않고 맘에 드는 집만 올립니다. 맛집이라고 소개되어도 실상 아니라면 자연스럽게 인터넷이 아닌 진짜 입소문으로 문을 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외식업 자체가 엄청난 밀림의 법칙이 있는곳이니깐 굳이 우리가 올릴필요까지는 없을것 같아요.

    2010.11.24 0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게 가장 걱정 되는 부분입니다. 개인 영업장. 이 부분만 좀 없으면 정말 마음껏 글을 썼을 텐데 말입니다. 그냥 살살 돌려서 말 하거나 아니면 아예 포스팅을 하지 않거나 하는 방법을 택해야겠네요.
      음식점이라는게 시간이 지나면 어차피 입소문으로 발길을 끊을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장사하는 집이 많잖아요. 예를 들어 버스터미널의 형편없는 밥집이라던지 하는 곳은 터미널이 새로 증축하면 따라서 커지는 웃지 못할 일도 일어나잖아요. ㅎㅎ
      그래도 다행인점은 아직까지는 제가 파워블러그가 아니라는거!!! 우하하하하하하
      다른 분들의 눈길에서 어느정도 자유롭다는게 최대의 장점이죠!! ^_________^

      한스님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2010.11.24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2. 맛집 포스팅 조심스러운 부분이기도 합니다.
    좋지 았었던 음식점은 안쓰는 것이 좋을거 같구요..
    좋았던 곳도 안 좋았던 부분도 약간식 언급해 주시는 것도...
    아무튼 과장이 없는 본인이 느낀그대로 적어 주시면 될꺼 같네요.
    나름 괜찮았다고 생각해서 포스팅한 맛집을 어떤 분이 보고 가서 실망했다고 해서
    난감한 적이 있습니다 ㅡ,ㅡ

    2010.11.24 0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그 자리에서 사장님에게 조목조목 물어봤어야 했는데..
      좀 아쉽더라고요. 같이갔던 일행도 있고 해서 별로 물어보지도 못하고
      그냥 먹고만 나왔거든요.
      많은 분들의 조언대로 그냥 푹 묵혀두거나.. 아니면 부드럽게 바꿔서 올려야겠네요.

      2010.11.24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3. 개인적인 평가인데 괜찮지 않을까요.. 너무 맛없었으면..
    그냥... 내 입맛에는 안맞네요.. 이렇게만 쓰시는게..ㅎㅎ
    사람도 많고 소문도 좋아서 간 가게인데.. 맛이 영...
    그런곳들이 많더라고요..^^ ;;

    2010.11.24 0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떤 분들은 그래서 TV에 나오지 않은집만 찾아 다닌다는 우스개 소리도 하시더라고요.
      TV에 나온 집 치고 정말 맛있게 잘 먹은 집이 없고, 일정부분 뻥이 들어가서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
      저도 이참에 TV에 안나온집만 골라서 다녀볼까 생각중입니다. ㅎㅎ

      2010.11.24 10:12 신고 [ ADDR : EDIT/ DEL ]
  4. 아무래도 조심스럽긴 하지요.
    음식이라는게 개인의 취향의 반영이니 말이지요.
    그렇지요.너무 극단적인 표현만 아니라면 솔직한 멘트도 있어야 할듯.^^

    2010.11.24 04: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다루기가 상당히 민감한 부분이라는점에서 심히 공감이 갑니다.
    사람마다의 입맛이 다르고 느끼는정도가 다르기에
    누군가에게 맛집이 누군가에게는 아닌경우도 있고
    제 입맛에는 전혀 맛집이 아니지만 모두에게 맛집인 경우도 있고
    그런점에서 맛집 포스팅하기가 어렵더라고요

    2010.11.24 05:53 [ ADDR : EDIT/ DEL : REPLY ]
  6. 이런 포스팅을 하는곳이있습니다.
    맛집이아니라..
    맛없는집 포스팅....
    어느정도 악플도 감안을 해야 한다는....
    맛집은 좀 조심스러운건 사실입니다.

    2010.11.24 0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음식점 포스팅은 그런 고민이 있을 수 있겠군요~
    저는 보통 여행기 뒷쪽에 비중을 줄여서 끼어넣는 편인데.. ^^

    2010.11.24 08:11 [ ADDR : EDIT/ DEL : REPLY ]
  8. 전 그냥 제 입맛에 맛있었음 그집 맛있었다고 올리는데요.
    맛없는 집은 사실 맛 없다고 올리기 좀 곤란하더라구요. ^^;
    지극히 개인적인 견해/입맛 이지만,
    이웃분들이 혹시 미국여행을 하실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맛있는 집만 올립니다. ^^

    2010.11.24 15: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