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h/Hongkong2010. 5. 10. 06:00
침사추이는 홍콩 주룽 남쪽 끝에 위치해 있는 곳을 말한다
스타페리
를 타고 도착하게되면 가장 먼저 눈에 보이는 것이 이 시계탑입니다. 저쪽에서 건너편의 레이저쑈도 보고 하는 곳이죠. 침사추이는 이곳에서 시작입니다. 사진에 보이는 것은 옛 카오롱(카오룬) 시계탑입니다. 1921년 건축되었고 스타페리 피어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정확한 명칭은 한국에 와서 알았는데 홍콩 법정 문화재로 지정될만큼 역사적인 건축물이라고합니다.
저 앞에는 같이간 일행분들이 계십니다. 사람이 많아서 찾기는 힘들거에요. 앞에 허리 굽힌 여자분은 그냥 지나갔으면 되는데 괜히 오버해서 더더욱 도드라지게 보이네요. 사진찍는데 인사까지 해 주시고..^^;
홍콩의 침사추이를 걷는 것만으로도 관광이라고 한다.  역시나 정신없는 간판은 첫 홍콩 여행자인 나를 어지럽게 만들고, 뭐가 있는지 구경하는 것조차 힘들게 만든다.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길바닥이 보이지 않을 정도입니다.
솔직히 이곳이 이렇게 많은 사람들로 붐빌줄 전혀~ 예상하지 못했습니다. 홍대나 명동의 연휴 전날 인파를 여기서는 아무렇지도 않은 일반적인 날인가봅니다.
구룡역 시계탑 (CLOCK TOWER OLD KOWLOON STATION)

침사추이 스타페리 선착장 옆에 위친한 이곳은 본래 런던행 대륙횡단 열차가 출발하던 기점으로 구룡역이 있던 장소였다. 하지만 1978년 홍함(HUNG HOM)으로 기차역을 옮긴후 지금의 시계탑만 남아서 예전의 역사를 말해주고 있다.특히 이곳 탑 앞에있는 분수대 또한 시계탑과 잘 어우러져 있어 홍콩 젊은이들에게 약속장소로도 유명하다.
 
홍콩에 다녀온 사람들에게 가장 홍콩스러운 곳이 어디냐고 물어 보면 대부분
"침사추이"
라고 말을 합니다. 그만큼 볼거리도 많고 살 것도 많고 북적북적대는 것이 홍콩의 진짜 모습이라고 말이죠.

교통도 편리하고, 중국 전통 음식점이 즐비하고, 전자제품부터 전통적인 물건까지 전부 침사추이 안에서 구입이 가능하다니 말입니다. 밤에 볼 때는 그런게 많은 곳인지 몰랐는데 말이죠.

물론...

저는 먹을 곳도 못 찾았고, 전자제품을 파는 곳도 못 봤고, 그 편리하다는 교통편도 침사추이에서는 이용해보지 않았습니다. 침사추이를 제대로 못 본 것은.... 지금도 그렇고 그때도 그랬는데.... 너무나 아쉽습니다.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오.. 홍콩에서 포스팅하고계신건가요?

    먹는건 어떤걸드셨는지도 궁금하고..

    네온사인과 저인파들.. 사진이 참 또릿또릿한데요.

    어떤카메라로 어떤 수치로 찍으셨나도 궁금하네요 ㅎㅎ (수치가 중요한건아닌데..이제막 디카를 찍다보니 괜히 막이렇습니다^^)

    2010.05.10 11: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작정하고 나간 출사가 아니라면 어지간하면 AUTO 로 놓고 사진을 찍어요.

      다만 AUTO상태에서도 셔터속도가 느릴 경우에는 살짝 살짝 조절을 하는편입니다. 너무 밝은 사진은 그다지 좋아하질 않아서요. ^^

      포스팅은 전에 다녀온 것을 올리는 중이고요. 이놈의 게으름이란.... 아직도 컴퓨터엔 올려야 할게 너무나 많이 남아 있는데 언제 다 올려야 하는지..ㅠㅠ

      2010.05.10 14:06 신고 [ ADDR : EDIT/ DEL ]
  2. 홍콩의 밤거리도 화려하네요~
    조명쑈~~ 기대됩니다^^

    2010.05.10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보기다님... 기대하지 마세요.
      손각대로 찍어서 그닥 기대할만하지 않아요.
      사실은 사진 찍는 것 보다는 그냥 쑈 보면서 딴 생각에 빠져서 많이 못찍었어요. ^^

      2010.05.10 14:08 신고 [ ADDR : EDIT/ DEL ]
  3. 침사추이는 걷는 것 만으로 관광이 된다고 저도 들은적이 있어요~~

    그 만큼 불게 많다는 뜻이겠죠?

    글 잘보고 갑니다~~^^

    2010.05.10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홍콩갈 때는 별다른 정보 없이 가서 그런지 그런 곳을 그냥 아무 생각없이 걷다가 왔습니다. 실제 당시에는 그곳을 걷고 있다는 것조차 몰랐으니까요. ㅎㅎ 갔다 와서야 얘기하다가 "아.. 침사추이.."했다니까요. ^^

      댓글감사합니다~

      2010.05.10 14:50 신고 [ ADDR : EDIT/ DEL ]
  4. 토와니

    저 시계탑 굉장히 반갑네요. 홍콩의 만남의 장소라고도 손꼽힌다는 그곳..!
    스타의 거리에 서서 바라보는 바다와 그너머 홍콩섬은 정말 언제봐도 장관이라죠 ㅎㅎ
    우연히 이 사진을 보고 예전에 홍콩에 있을 때
    매일 하버시티 선착장 앞 맥도날드에서 친구들이랑 시간보냈던 생각이 나서 무척 반갑네요.
    사진 잘보고 갑니다 ^^

    2010.05.10 21:13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토와니님은 홍콩에서 지내셨었나봐요.
      저는 항상 외국 생활에 대한 동경이 있어서..
      외국에서 살다 오신 분들 보면 부러워요. ^^

      2010.05.10 21:43 신고 [ ADDR : EDIT/ DEL ]
  5. ㅎㅎ 재미있게 잘 보고가요...
    시계탑은 사진으로 너무 많이 만나서 그런지.....
    그저 눈으로 보는것만으로도 완젼 익숙한것같아요...^^

    2010.05.10 22: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워낙 유명하다 보니 익숙하게 느껴질거에요.
      얼마전에 교토에 다녀 왔는데 마치 그곳에 살았던 것마냥
      동네가 익숙하더라고요. ㅎㅎㅎㅎ

      2010.05.11 00:4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