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0.05.18 08:00

이른 새벽....
밤새 차 지붕을 때리던 빗줄기 소리도 약해질즈음...

빗소리와 함께 종소리가 들려왔다.

좁은 차 안이면 어떻고, 넓은 호텔 방이면 어떤가
그냥 새벽 종소리 들으며 마음 편안해 지면 그걸로 된거지.

권하건데

내소사로 여행을 가신다면..
일찍 잠자리에 드세요.
그리고 새벽에 일어나 종소리를 들어보세요.
세상이 정말 꿈결 같습니다.

길을 잘못 찾아서 장장 6시간의 운전 끝에 내소사에 도착했다. 숙박 시설도 못찾고, 밥도 못 먹고, 비까지 주룩주룩 내리고, 정말 최악이다.우선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딱 하나 불이 켜진 식당에 들어갔다.

식당 주인 아저씨가 장사 끝났다고 나가라고 한다. 잠이야 차에서 자더라도 뭘 먹어야 따끈하게 잠을 잘테니 사정을 설명한다.

"저… 서울에서 여기까지 6시간 걸렸거든요. 오후 내내 아무 것도 못 먹었고요.. 잘 데도 없어요. 잠은 차에서 잔다고 해도 끼니를 해결 할 수 있는 곳이 없거든요. 라면이라도 하나만 끓여 주세요. ㅜ.ㅜ"

천왕문과 내부에 있는 사천왕. 새벽 아무도 없고 비까지 내리다 보니 약간은 무서웠습니다.
내소사 느티나무. 전해 내려오는 말로는 이 나무는 마을의 "당나무"였다고 합니다.
현재 사진에 있는 나무는 할아비 당나무라고 합니다.
일주문의 들어서서 바로 만나는 작은 당나무는 할미 당나무래요.

가을쯤 간다면 상당히 멋질 것으로 보여집니다.


http://redtop.tistory.com ⓒ 더공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소사에는 벌써 여름이 왔군요~~

    2010.05.18 09: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0.05.18 09:10 [ ADDR : EDIT/ DEL : REPLY ]
  3. 벌써 저렇게 푸르르다고요? 사진만 보아도 숲향기가 납니다^^

    2010.05.18 1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ㅎ 시간이 좀 지난건데 지금은 더 푸를껄요~
      시간 지나가는게 금방이죠? ^^

      2010.05.18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4. 조용한 산사 정말 좋죠~
    사찰에 들어서면 왠지 편안하고 콧속으로 스며드는 향내(?) 이런걸 무지 좋아한답니다.
    푸르른 생명력이 그대로 느껴지네요.

    ps. 제가 주로 파폭만 사용하는데 다른 브라우저는 괜찮고 파폭에서만 본문 내용이 안보이네요.
    아마도 파폭에서 어떤 코드부분을 주석으로 인식해버렸나봐요.

    2010.05.18 14:03 [ ADDR : EDIT/ DEL : REPLY ]
    • 찾았어요!!! 보기다님 아니었으면 못찾을 뻔 했네요. ^^
      애드센스 있던 곳에 광고를 뺐거든요. 그냥 주석처리 해서
      빼 놨는데 그게 문제가 됐던것 같네요. ㅎㅎㅎㅎ
      ㄳㄳㄳㄳ

      2010.05.18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5. 사진작품 보는거 같아요~ 밑에서 두번째 있잖아요 ~ 뒷배경 몽글몽글해지는거 넘 좋습니다 ^^*
    당나무도 잘 보고 갑니다~

    2010.05.18 2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과찬이십니다!!!
      저는 입질의 추억님 블로그에서 김치찌개 보고서 하루종일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고 있네요. 그 두툼한 돼지고기가 계
      속 생각나요. ㅜㅜ

      2010.05.18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6. 캬 정말끝에서 두번째 컷은 감성샷이로군요

    식사에피소드가 너무 재밋습니다

    오히려그렇게 먹는게 저는더맛있더라구요^^

    2010.05.19 1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루종일 먹지도 못하고 길을 잘못 들어서 이상한 시골길
      을 오랫동안 헤맸거든요. 한끼의 밥이 절박했습니다. ^^
      본의 아니게 식당 가족들과 식사를 한 재미있는 경험이었
      습니다. ㅎㅎ

      2010.05.19 17:5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