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0.04.30 14:28

<보문사> 옆에는 눈썹바위 바로 아래에 있는 <마애관음좌상/마애석불좌상>으로 올라가는 길이 있다. 계단 수는 409개인데 얼마전부터 시작한 운동 덕분인지 한번도 안쉬고 올라갈 수 있었다. <보문사>에 오기전 인터넷 검색을 했을 때에는 "허벅지가 터질듯한 고통", "공포의 계단"이니 뭐니 하는 말이 왜 붙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생각보다 계단 숫자도 적고, 시간도 오래 걸리지가 않았다.

무릎이 안좋아 시작한 걷기 운동이 빛을 발하는구나. 어쨌든 계단 올라갈 때는 빨리 올라간다고 다 해결되는게 아니다. 그냥 천천히 리듬을 타면서 자신의 속도대로만 올라가다 보면 어느새 끝에 다다를 수 있다. 속으로 계단을 세면서 하나하나 밟고 올라가다 보면 아무 생각도 안나고 힘든 것도 줄어든다.

올라가면서 바라본 서해는 정말 장관이다. 석모도에서도 가장 좋은 곳에 <마애관음좌상>을 모셔놨구나. 이런 곳에 있으면 종교가 있든 없든 저절로 마음이 정화 될 것 같다. 마음 같아서 그냥 텐트 치고 몇 일 있다가 내려오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지만 다시 내려가야 하는 것을 알고 있다..


계단을 오르며 바라본 보문사 석실과 삼선각의 모습이다. 주변에 있는 나무를 솎아내는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다른 건물을 짓기 위함이 아니라 얼마전에 있었던 <낙산사> 화재를 교훈 삼아 주변 정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보문사 주변의 나무는 수령이 오래된 나무만 남겨 놓고, 작은 나무와 오밀 조밀하게 모여 있던 나무를 솎아내고 있었다.



무엇인가를 바라기 위해서 올라가고, 구경을 하기 위해서 올라가고, 기타 다른것들을 위해서 올라가지만 결국 내려 올 수 밖에 없는 계단. 아무리 빌고 또 바란다 하더라도 올라갔으면 내려올 길을 걱정하고 준비해야 하는게 사람 사는 이치가 아니겠는가. 보문사 아래에서 팔던 수건에 쓰여 있던 글이 생각난다.

< 말 해야 할 때 말하고, 말해서는 안될 때 말하지 말라.
말해야 할 때 침묵해도 안되고, 말해서는 안될 때 말해서도 안된다.
입아, 입아 그렇게만 하여라.>




땀도 안났는데 눈썹바위에 벌써 다 왔다. 눈썹바위 아래 작은 휴게소도 보이고, 파란 하늘도 나를 반겨준다. 정말 아주 파란 물감을 하늘에다 풀어 놓은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드는 색깔이다. 위에 있는 휴게소에서는 먹는 것을 파는게 아니라 기도에 사용되는 것을 팔고 있다. 휴게소 바로 아래에 자판기 설치되어 있어서 음료를 먹을 수 있다.



계단이 많긴한데 정말 쉽게 올라온 것처럼 느껴진다. 내 허벅지가 튼튼해졌나??







마애관음좌상으로 가기 위해서는 안전팬스가 설치된 좁은 바윗길로 가야된다. 까불고 놀지만 않는다면 전혀 위험한 길은 아니다.



1928년 배선주 주지스님이 금강산 표훈사의 이화응스님과 더불어 이곳에 새긴것이라고 한다. 크기는 높이 920cm 너비 330m에 달한다. 인천광역시 유형문화재 제 29호로 지정되어 있다.















길이 이렇게 되어 있다. 5m정도 된다. 그냥 조심조심 걸으면 전혀 문제될 만한 길이 아니다. 무서우면 옆에 있는 끈을 잡으면 된다. 사실 어른걸음으로 몇걸음 걸으면 되는 거리라 그냥 슝~




화엄회상필부사왕중(華嚴會上八部四王衆)
나무화엄회상욕색제천중(南無華嚴會上欲色諸天衆)
화엄회상호법선신중(華嚴會上護法善神衆)

뭔 내용인지는 모르겠다. -.-



※ <마애석불좌상> 과 <마애관음좌상> 두 가지 명칭으로 쓰이는데 현재로서는 두 가지 전부 맞는 표현이다. 안내판이나 인천 광역시에서는 <마애석불좌상>이라고 쓰고 있다. 한가지로 통일해서 불렀으면 좋겠다.






<보문사> 경내 모습. 저 멀리 버스터미널의 지붕이 보이고, 작은 음식점도 보인다. 그 뒤로 논과 밭이 보인다. 정말 한적하고 조용한 서해안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실제로 아래에서 보면 아늑한 공간인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 아슬아슬 걸쳐 있는 바위가 신기하기도 하고 긴장감도 느껴지게 만든다.



휴게실에서 만난 고양이. 나한테 똥 싸다 걸린 후로 한참을 앞에서 앉아서 뭔가를 요구하는 듯이 앉아 있었다. "나 똥싸는거 봤어?" 이런 표정으로 앉아 있던 모습이 얼마나 웃기던지...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잘 봤습니다.

    2010.05.02 15:41 [ ADDR : EDIT/ DEL : REPLY ]
  2. 마애석불좌상에 대해서 좋은 공부 하고 가네요.....
    잘보구 갑니다.. ^^

    2010.05.02 2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음... 공부하는 여행블로그가 되면 안되는데.. ㅎㅎ
      댓글 남겨 주셔서 감사해요. ^^

      2010.05.03 11:50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