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0. 6. 1. 23:30

수리산 태을봉

전망좋은 수리산 태을봉
“병목안시민공원 → 태을봉 → 관모봉” 코스입니다. 슬기봉까지 가기에는 다소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간단하게 태을봉까지만 올라갔다 왔습니다. 내려 올 때는 깜깜해져서 야간 산행이 되어버렸지만 태을봉에서 바라보는 서해안 모습은 정말 시원시원하게 보입니다.

수리산 태을봉
시민공원쪽에서 빠른 걸음으로 올라가면 30분~40분이면 넉넉하게 올라갈 수 있습니다. 천천히 가시면 1시간정도 걸리고요. 막판 능선 올라가기전에 살짝 깔딱 고개가 있어서 허벅지가 아주 조금 피곤한 구간이기도 합니다.

안산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면 역시 공단지역이 많아서 그런지 공장 굴뚝과 굴뚝에서 나오는 연기가 많이 보입니다. 다소 어둡게 보이는 아랫부분은 아파트와 주거 시설이 가득가득하네요. 멀리 서해안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멀리 보이는 곳이 대부도입니다. 왼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면 시화호 아래 화성까지 보입니다.
수리산 태을봉
살짝 줌으로 땡겨 보면 이렇게 보입니다. 맨눈으로 보는 것 보다 더 안좋군요. 해질녂시간이라 그런지 어둡습니다.
수리산 태을봉
시화방조제가 바로 보입니다. 아마도 땅을 밟고 시화 방조제를 이렇게 높은 곳에서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은 대한민국 단 한군데일 겁니다.
수리산 태을봉
수리산 태을봉
멀리 송도신도시가 한눈에 들어오네요. 오른쪽에 보이는 다리는 인천대교입니다. 시야가 상당히 좋죠? 송도 신도시부터 인천대교까지 한눈에 다 들어옵니다. 뒤에 보이는 거대한 섬은 <무의도>로 보여지네요.
수리산 태을봉
고개를 북쪽으로 돌려보면 서해안 고속도로가 서울을 향해 쭉 뻗어 있는 것이 보입니다.  그 뒤로 서울이 보이고 저 멀리 일산, 고양까지 보입니다. 그야말로 시야가 뻥~ 뚫힙니다.
수리산 태을봉
이제 해가 거의 다 넘어갔습니다. 날이 더욱 깨끗했더라면 수평선으로 해가 지는 것을 볼 수도 있었겠지만.. 서해안의 구름 뒤로 넘어가는 해에게 작별을 고하며 관모봉으로 이동합니다. 태을봉에서 관모봉까지는 600미터 정도 거리이며 능선을 타고 움직이면 10분~15분이면 도착합니다.
수리산 태을봉
[안양 병목안 시민공원 -> 태을봉 -> 관모봉 -> 하산 : 총 시간 2시간]

수리산 태을봉 등산 지도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