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Travel2010. 10. 29. 11:10

청계사

방바닥과 등판 밀착 놀이를 하면서 누워 있다가 "이렇게 하루를 보낼 수 없다"는 사명감이 머릿속을 파고드는 순간.. 바로 카메라 들고 움직였습니다. 블로그 하면서 생긴 버릇입니다. 뭐라도 안하면 꼭 죄짓는 그런 느낌이랄까..

인덕원에서 마을 버스 타고 청계사에서 하차. 아래쪽 주차장부터 절까지 거리가 상당합니다. 차량으로 이동을 할 경우에는 절 입구 주차장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마을 버스 종점과는 다소 거리가 있습니다. 걷기 힘드신 분들이시라면 올라가는 차량에 부탁하셔서 올라가는걸 추천해 드립니다.

청계사는 청계산 자락에 위치하고 있으며 2,000년 10월에 관음보살상의 왼쪽 눈섭 부근에 우담바라가 피었다고 한바탕 난리가 났었습니다. 우담바라는 3,000년에 한번 핀다는 전설의 꽃이죠. 당시 우담바라가 피었다는 소식에 수많은 정치계 관계자들이 절에 방문했을 정도로 유명해진 절입니다.

그때 한참 말 많았던 우담바라는 풀잠자리알로 판명이 되었는데, 잠자리 알이든 뭐든 "꽃"이라니까 "꽃"으로 믿는게 좋겠죠.

청계사는 그리 크지 않지만 산세가 좋고, 청계사에서 5km 떨어진 곳에 백운호수가 있어서 간단한 데이트 코스로 아주 좋답니다. 산세 이야기가 나와서 간단하게 말씀을 드리면 절에서 의왕쪽으로 바라보면 마치 깊은 산중 속에 볕 잘드는 새 둥지 같은 느낌이 듭니다.

가는 방법은 안양 인덕원(전철4호선)에서 내려서 청계사행 마을버스 1번(30분 간격)이 있습니다. 또는 오전9시, 10시에 청계사까지 들어가는 버스가 인덕원 3번출구 앞에서 운행 됩니다.






청계사 우담바라 - 청계사 홈페이지 자료

우담바라 [優曇婆羅]

불교 경전에 보이는 상상의 꽃.
원어명 Uumbara

불경에서 여래(如來)나 전륜성왕(轉輪聖王)이 나타날 때만 핀다는 상상의 꽃이다. 한자로는 優曇婆羅, 優曇波羅, 優曇跋羅華, 優曇鉢華, 優曇華 등 다양하게 표기하고 있다. 영서(靈瑞)·서응(瑞應)·상서운이(祥瑞雲異)의 뜻으로, 영서화·공기화(空起花)라고도 한다.

3천년 만에 한 번 꽃이 피는 신령스러운 꽃으로, 매우 드물고 희귀하다는 비유 또는 구원의 뜻으로 여러 불경에서 자주 쓰인다. 불경에 의하면, 인도에 그 나무는 있지만 꽃이 없고, 여래가 세상에 태어날 때 꽃이 피며, 전륜성왕이 나타날 때면 그 복덕으로 말미암아 감득해서 꽃이 핀다고 하였다. 때문에 이 꽃이 사람의 눈에 띄는 것은 상서로운 징조라 하였다.

또 여래의 묘음(妙音)을 듣는 것은 이 꽃을 보는 것과 같고, 여래의 32상을 보는 것은 이 꽃을 보는 것보다 백만년이나 어렵다고 하였다. 여래의 지혜는 우담바라가 때가 되어야 피는 것처럼 적은 지혜로는 알 수 없고 깨달음의 깊이가 있어야 알 수 있다고도 하였다.

식물학상으로는 인도 원산의 뽕나무과 상록교목 우담화를 일컫는다.
[출처] 우담바라 [優曇婆羅 ] | 두산 백과사전

- 청계사 홈페이지
- 청계사 가는 방법
ⓒ 더공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어엌 청계사....

    봄에 벗꽃필때만 가봤는데

    가을도 좋자나요 허억-ㅁ-)!!!!

    2010.10.29 1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우담바라 합번 보고 싶네요^^

    2010.10.29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우담바라 한번 봤습니다.
      버스 타고 가는데 버스 창틀에 피었더라고요. ^^

      2010.10.29 17:32 신고 [ ADDR : EDIT/ DEL ]
  3. 청계사였군요~
    운치있는 풍경이 정말 아름다운 곳 입니다 +_+

    2010.10.29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런데 사진으로 보면 좋은데 실제로 보면 절 규모가
      크지 않으면서 약간 현대적으로 보여요.
      조용히 사색하기엔 약간 부족한 절이죠.. ^^;;

      2010.10.29 17:36 신고 [ ADDR : EDIT/ DEL ]
  4. 와~~~ 천년의 꽃.... 우담바라가 피었던 청계사로군요.... 멋진 단풍이 잘 어울어진 산사의 풍경 잘 보고 갑니다.

    우담바라에 관한 트랙백 걸고 갑니다.

    2010.10.29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절이군요.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었네요. ^^

    2010.10.29 1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도 우담바라를 본적이 있었지요~ 비록 풀잠자리 알이긴 하지만.. 시각적으로는 좀 신비하게 생겼어요.. 그럭저럭 ㅎㅎ

    2010.10.29 14: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 저도 한번 버스에서 본 적이 있는데
      신기하긴 하더라고요. 잠자리 알을 알게 된게
      아무래도 저 때 기사보고 알았죠. ^^

      2010.10.29 17:38 신고 [ ADDR : EDIT/ DEL ]
  7. 가을 단풍이 제대로 인데요.
    멋집니다.
    우담바라가 무슨 뜻인지 몰랐는데 알게되었네요^^

    2010.10.29 15: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2000년 이전엔 저도 관심도 없었는데..
      그때 하도 언론에서 난리를 치는 바람에 얼떨결에 알게됐죠.. ^^

      2010.10.30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8. 청계산 산행을 계획한지 벌써 반년이 훌쩍 지나가버렸네요ㅎ
    가까운 곳인데도 그만큼 찾기가 쉽지 않은 듯 합니다.
    청계사와 가을단풍 잘 봤습니다~ 가을이군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0.10.29 16: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청계산 산행이라....
      지금쯤 가시면 딱 알맞을 것 같은데요. ^^
      안양 살면서 인덕원만 넘어가면 다른 도시로 가는 거리라..
      거리가 좀 되죠. ㅎㅎ

      2010.10.30 00:33 신고 [ ADDR : EDIT/ DEL ]
  9. 와...가을을 멋지게 담으셨네요.
    잘 보고 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10.10.29 2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녁노을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월요일인가 싶더니 어느새 토요일이네요.

      2010.10.30 00:35 신고 [ ADDR : EDIT/ DEL ]
  10. 정말 가을이 깊어졌다는게 느껴집니다.
    아무리 바빠도
    주말엔 어디든 떠나야겠어요

    2010.10.29 21:42 [ ADDR : EDIT/ DEL : REPLY ]
    • 매번 주말엔 떠나야지...
      하면서도 항상 일이 있네요.
      친척 돌잔치다 뭐다.. ㅎㅎ

      2010.10.30 00:3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청계사의 아름다운 풍경...참 좋네요..
    더공님..주말 ..잘 보내세요.

    2010.10.29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절과 단풍이 아름답네요.
    풀잠자리 알이라도 내가 우담바라라고 믿으면 우담바라가 아닐까 싶어요..^^

    2010.10.31 2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믿음이 중요하죠. 똑같은 것을 어떻게 보고 믿느냐에 따라..
      마음가짐도 달라지는 듯 싶습니다. ^^

      2010.11.01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13. 뉴스에서 얼핏 봤던 기억이 나네요.
    멋진 가을의 청계사 잘 봤습니다.
    북마크해뒀습니다 ^^
    꼭 놀러가봐야겠네요.

    2010.11.01 1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래전이네요. 벌써 10여년전...
      그러고 보니 시간 참 빠릅니다. ^^

      2010.11.01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14. 고즈넉한 분위기의 사찰이네요.
    단풍으로 물든 산이 넘넘 멋있어요.
    청계산은 고등학교때 단체로 한번 가보고는 그것이 마지막이었는데... ^^;

    2010.11.06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가까이 살면서 쉽게 가보질 못한 곳이에요.
      정말 아주 가끔 한번 올라가보는게 전부죠. ^^

      2010.11.12 00:30 신고 [ ADDR : EDIT/ DEL ]
  15. cnn2545

    저희 집 소나무에 우담바라(?)가 ..

    2011.05.28 14:4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