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arth/Japan2010.10.15 05:00

우연찮게 걷게 된 거리

도쿄타워(Tokyo Tower : 東京タワー)는 원래 계획에 없었습니다. "비슷하게 만든거 뭐하러 구경을 가?"하는 생각이 지배적이었죠. 그냥 오다이바(Odaiba : お台場) 보고 긴자(Ginza : 銀座, ぎんざ)로 가서 구경하다가 하루를 마무리 하려고 했었죠.

그런데 오다이바(Odaiba : お台場) 해변을 거쳐 다시 돌아오는 도중 모노레일 창 밖으로 보이는 도쿄타워(Tokyo Tower : 東京タワー)는 손에 잡힐 듯 가깝더군요. 그래서 내렸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아무리 가도 점점 골목으로 들어가고 모노레일에서 봤던 도쿄타워는 보이질 않는 겁니다.

한참을 일본의 일반 주택가를 헤메이고 있는데 건물 사이로 살짝 타워가 보입니다. 무작정 방향을 정하고 가는데 이번에는 굴다리가 나옵니다. 그런데 굴다리 사이에는 많은 노숙자들이 종이 박스로 집을 지어 놓고 지내고 있더군요. 바로 요요기공원에서 봤던 그런 모양의 노숙자들이었습니다.

사실 요요기공원에서 그들을 봤을 때는 사람이 많이 있는 곳이라 별다른 느낌이 없었는데 지금은 혼자이고, 주변에 아무도 없다는게 조금 걸리더군요. 더군다나 말도 안통하는 일본. 그냥 태연하게 담배한대 물고 지나가는데.. 다가옵니다. 저에게 다가옵니다. 와서는.. 담배 하나 달랍니다. 이런... 한국 담배인데..주기도 그렇고 안주기도 그렇고 참 난감하더군요.
-_-

그냥 무시하고 지나갔습니다. 굴다리를 빠져 나오는데 뒤에서 뭐라뭐라 말 하는데 뭐 안들리는 척 하고 나왔습니다. 굴 다리를 지나니 비로소 사람이 많이 다니는 큰 길이 나오더군요. 참 아이러니 합니다. 한국과 일본의 노숙자 문제는 양쪽 다 심각한 듯 보입니다만... 현재 대한민국 기사에서는 노숙자 문제가 나오질 않고 있는데 심각한 수준입니다. 일본보다 심각한 노숙자 숫자. 없어진 것이 아니라 언론에서 아무 말 안하는 것이죠.

어쨌든 한참을 걸었습니다. 마치 한국에서 전철 타고 가다가 남산 타워 보고 내려서 걷는 것과 같다고 해야 할까요. 나중에 알아보니 모노레일에서 도쿄타워까지 전철역으로도 몇 정거장을 더 가야 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냥 전철 갈아타고 갔으면 훨씬 금방 갔을텐데 정말 사서 고생했습니다. 제가 여행하면서 항상 하는 말이 있습니다. 길 모르면 개고생이다. ^^
정말 부럽도록 잘 만들어진 도로 같습니다. 대한민국 서울의 일반 도로에 비한다면 일본은 녹지에 대해서 상당히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아 보입니다. 깔끔함은 뭐라 말 할 수 없을 정도고요.
굴다리를 지나면 바로 파출소가 나옵니다. 파출소가 좀 신기한게.. 안에 들어가 보니 한명만 달랑 앉아서 뭔가를 하더군요. 뭐 말도 안되는 일본말로 도쿄타워에 가고 싶다고 하니 그림을 그려서 주더군요.

그리고 길을 건너 올 때 까지도 계속 손으로 갈 방향을 짚어 주더군요. 한참 온 후에 사진을 안찍었다 싶어서 줌으로 땡겨 찍었습니다. 
대로변인데도 왜 사람이 없는거야!!! 
건물마다, 집집마다 하나씩~ 하나씩~ 
여기도 뭔가.. 
그나마 도쿄 타워에 가까이 오니 사람이 좀 많아 지네요. 정말 많이 걸었습니다. 굴다리에서 노숙자도 1:1로 만나고, 파출소 들어가서 길도 물어보고, 일반 주택가도 걸어다녀 보고, 사람 없는 한적한 빌딩 숲을 걷기도 했습니다.

여행의 불확실성을 그대로 보여준 여정이었습니다. 





Posted by 더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깔끔하군요.
    잘 보고 갑니다.

    2010.10.15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 일본 다녀오셨군요.. 제가 이리저리 바뻐서 잘 찾질 못했습니다. 죄송해요~ -.-

    2010.10.15 13: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래저래 바빠서 다른분들 찾아 뵙질 못하고 있어요. ^^

      2010.10.18 19:19 신고 [ ADDR : EDIT/ DEL ]
  3. 울릉갈매기

    그래도 발품을 팔고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할것 같은데요~^^
    저도 걸어서 관광하면 참 좋을것 같아요~^^
    몸은 힘들겠죠~^^
    행복한 시간 되세요~^^

    2010.10.15 16:16 [ ADDR : EDIT/ DEL : REPLY ]
    • 맞아요. 움직일 때는 사서 고생하나 싶다가도
      막상 와서 생각해 보면 참 좋은 여행이었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아요. ^^

      2010.10.18 19:20 신고 [ ADDR : EDIT/ DEL ]
  4. 여전히 그리운 일본 풍경이로군요..
    다녀온지 5년도 넘은 것 같은데, 언제 다시 가보나 싶네요..^^

    2010.10.15 1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까이 있으면서도 가기 힘든 곳 같아요.
      비행기 한번만 타면 되는데 말이죠. ^^
      시간도 없고, 돈도 없고.. ㅎㅎ

      2010.10.18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5. 헤매셨어도 틀에 짜여진 여행보다 훨씬 즐거운 느낌입니다.
    이런것도 여행의 묘미지요^^

    2010.10.16 0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생각외의 수확을 얻을 수가 있었습니다.
      잘 짜여진 여행도 좋은데 덜 짜여진 여행도 좋더라고요.
      ^^

      2010.10.18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6. 일본의 저 깔끔함이 전 왜 그리 불편해 보이던지....
    개인적인 생각으론 사람 사는 맛이 안 나는 곳이라고나 할까요?

    2010.10.16 12: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자전거를 즐겨타서 그런지 길이 잘 되어 있으면
      왠지 기분이 좋더라고요. ^^

      2010.10.18 19:22 신고 [ ADDR : EDIT/ DEL ]
  7. 도쿄타워는 멀리서만 봤는데
    야경 괜찮을거 같드라구요^^
    일본 엔화가 너무 비싸서 다시 가기가 망설여 지네요 ㅡ,ㅡ

    2010.10.16 17:14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즘은 정말 계속 오르는 것 같아 보이더라고요.
      뭐 덕택에 일본 관광객은 늘었다고는 하는데..
      정작 국민은 죽겠다는거죠. ㅎㅎ

      2010.10.18 19:23 신고 [ ADDR : EDIT/ DEL ]
  8. 아~미니카 너무 귀여워요.
    담에 기회가 되면 꼭 하나 사고 싶은게 미니카랍니다.
    폭스바겐 마이크로 버스도..ㅎㅎ

    2010.10.17 17: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도쿄타워의 모습이 아직 안 보이네요 ^^
    다음편에서는 볼 수 있는건가요?

    2010.10.17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다음편에 살짝 공개되요. ^^
      길을 헤멨으니 이제는 나올 때도 됐죠.

      2010.10.18 19:23 신고 [ ADDR : EDIT/ DEL ]
  10. 도쿄는 생각보다 깨끗하지 않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깔끔하네요. ㅎㅎ
    도쿄타워가 등장하는 다음편을 기대하겠습니다~ ^^

    2010.10.18 1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비교해서 어디보다 어디가 쬐끔 낫다..,
      이런 식이죠. ^^
      아무래도 관광지 주변으로 돌아다녀서 그런지 깔끔하더라고요. ㅎㅎ

      2010.10.18 19:41 신고 [ ADDR : EDIT/ DEL ]
  11. 아...도쿄타워
    긴자까지 가 봤지만 결국 못 가본 명소입니다 ㅠㅠ
    멀리서나마 보고 왔는데...타워의 모습이 기대 됩니다 ^^

    2010.10.18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나름대로 상당히 기억에 남는 장소였습니다.
      물론 거기서 본 것 때문에 그럴 수도 있고요. ^^

      2010.10.18 23:30 신고 [ ADDR : EDIT/ DEL ]
  12. 여행지에서 길 찾는 것도 나름 재미죠~
    저같은 길치는 너무 많이 헤메서 문제입죠 ㅠ.ㅜ

    2010.10.19 0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는 나름대로 길치는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상하게 마구마구 헤멨던 날로 기억이 됩니다. ^^

      2010.10.19 15:29 신고 [ ADDR : EDIT/ DEL ]
  13. 그것이 바로 여행의 묘미가 아닐까 싶은데요.
    지하철 타고 갔다면 못보고 지나쳤을 주택가며 파출소며 노숙자며...
    기억에 더 남으시죠? ^^

    2010.10.19 18: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기억이 아주 강해요.
      특히 파출소를 지키던 어린 경찰, 박스로 집을 짓고 살던
      노숙자, 길거리, 고가도로, 바로 옆으로 흐르던 바닷물..
      참 기억에 많이 남는 여행이었습니다. ^^

      2010.10.19 18:39 신고 [ ADDR : EDIT/ DEL ]